구독

사우디, 돈이 모자라 국영 석유회사 지분 팔아요

, 정인


재정적자가 너무 커요

올해 사우디아라비아의 재정적자 규모는 GDP의 1.9%에 달할 것으로 추정돼요. 2022년 기준 사우디아라비아 GDP는 1조 1천억 달러로, 적자가 200억 달러(약 27조 4천억 원)를 넘는 수준이에요. 국가 수입을 대부분 석유 수출에 의존하고 있어, 사업 다각화를 위해 사막에 신도시를 건설하는 네옴시티와 전기차 등 다양한 산업에 투자했지만 아직까지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했어요. 오히려 무리한 투자가 적자를 불렀어요.


세계 최대 석유기업 지분을 팔아요
사우디아라비아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지분을 매각해 재정적자를 메울 생각이에요. 아람코는 세계 최대 석유기업으로,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지분의 82%를, 국부펀드인 공공투자펀드(PIF)가 16%를 보유하고 있어요. 적자를 딱 메울 만한 금액, 200억 달러어치 매각을 원하고 있지만 실제 자금을 얼마나 조달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알 수 있어요. 200억 달러는 사상 최대 주식 매각 기록을 뛰어넘는 큰 금액이기 때문이에요.
어피티의 코멘트
  • 정인: 석유 수출 말고도 다른 수입원을 가지고 싶은 산유국은 해외투자를 받고 싶어 하지만, 중동 산유국에 투자하고 싶어하는 국제자본은 드물어요. 정치적으로 너무 혼란스럽기 때문이에요.

공유하기

관련 글

tech-daily-pz_L0YpSVvE-unsplash
‘금리 동결’ 뉴스, 왜 자꾸 나와?
어제(11일) 열린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우리나라 기준금리가 3.50%로 동결됐어요. 이미 여러 번 본 듯한 뉴스처럼 느껴진다면,...
pexels-lara-jameson-8828343
‘메이드 인 차이나’ 저리 가고, 인도 공장 어서오고
글로벌 기업들의 ‘탈중국’ 행렬의 효과가 가시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했어요. 한국무역협회에서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공급망에서...
fernando-cferdophotography-tNDYN8jWyfM-unsplash
‘글로벌 사우스’ 국제경제의 최고 관심사예요
트럼프의 재선 확률이 올라가며 ‘글로벌 사우스(Global South)’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어요. 글로벌 사우스는 주로 지구 남반구에...
naveed-ahmed-9Dt4WutvwDs-unsplash
세계 5위 등극한 인도 증시
최근 세계 주식시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국가는 인도예요. 인도 증시의 시가총액이 5조 달러를 넘기며, 미국과 중국, 일본, 홍콩에 이어...

경제 공부, 선택 아닌 필수

막막한 경제 공부, 머니레터로 시작하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