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배달료 3천 원에서 오른 적이 없다니?

글, 정인

Photo by Rowan Freeman on Unsplash

무슨 일이 있었냐면요

배달의민족·쿠팡이츠·요기요 등에서 일하는 일부 배달 라이더가 20일(월) 파업을 예고했습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배달서비스지부에 소속된 1천 명의 라이더가 배달기본료 인상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에요. 현재 기본 배달료는 건당 3,000원에서 3,500원 사이인데, 7년째 동결된 금액인 만큼 건당 4,000원으로 올려달라는 내용입니다. 

좀 더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다소 황당한 뉴스입니다. 배달플랫폼의 배달비를 건당 3,000원 이상 부담할 때도 많았는데, 기본 배달료가 3천 원대라고 하니까요.

현재 배달플랫폼의 배달수수료는 기본 배달수수료에 피크시간이나 배달 거리를 고려해 비용을 더해나가는 방식으로 책정됩니다. 한 예로 서울 강남 지역에서 피크시간대에 건당 배달수수료가 평균 2만 원 선이라고 해요.

문제는 이런 식의 요율 책정 방식이 배달플랫폼 간 과다 경쟁과 피크시간 라이더의 과속운전을 부른다는 거예요. 라이더 수요가 폭증하는 시간에 라이더를 부르려면 피크시간 수수료를 더 줘야 하고, 라이더는 과속을 해서라도 돈을 더 벌 수 있는 만큼 많은 배달을 하려고 합니다.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건 기본 배달수수료예요. 기본급과 같은 역할을 하는 배달수수료를 높이면, 꼭 피크시간에 나서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안전 운전하려는 라이더들이 늘어날 것이라는 게 배달라이더 측의 입장입니다. 

독자님이 알아야 할 것

✔️ 배달플랫폼 업계 2위인 ‘쿠팡이츠’가 시작한 단건 배달 때문에 배달업계의 치킨게임이 시작됐다고 해요. 라이더가 받을 수 있는 총 배달 수가 줄어들면서, 플랫폼 입장에서는 한 건에 그만큼 더 비싼 수수료를 쳐줘야 했거든요. 

✔️ 아직 성숙하지 않은 시장인 만큼 이슈가 생기는 건 당연하다는 입장도 있습니다. 배달 노동자들이 개인사업자에 가까워서 일괄적인 조건 개선을 해주기도 어렵고, 배달의 형태도 워낙 다양해서 뾰족한 해결책이 나오지 못하고 있어요. 

공유하기

관련 글

nitish-meena-IFh4o-U-BGg-unsplash
이민 인력, 찬반이 아닌 어떻게 받아들일까의 문제예요
지난 7일,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이민정책 보고서에서 이제껏 저출생이 지속된 탓에 내년에 당장 합계출산률이 2.1명으로 반등한다고...
andy-li-CpsTAUPoScw-unsplash
수출은 회복, 내수는 어려워요
지난 6월, 반도체 수출액이 역대 최대인 134.2억 달러를 넘기면서 무역흑자가 6년 만에 최대 규모를 기록했어요. 반도체 수출 성적이...
michal-balog-66NaCdBrkCs-unsplash
서울 떠나는 2030
통계청이 ‘5월 국내 인구이동통계’를 발표했어요. 서울에서 5,883명이 빠져나온 반면, 경기도에는 6,224명이 유입됐고, 인천과...
hunters-race-MYbhN8KaaEc-unsplash
주4일제 도입하면 월급, 삭감 vs 유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노사정(노동계·경영계·정계) 사회적 대화’가 넉 달 만에 재개됐어요. 이번에 주목을 받는 부분은...

경제 공부, 선택 아닌 필수

막막한 경제 공부, 머니레터로 시작하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