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맞벌이 부부의 연말정산 팁 – 1탄

글, 산티아고

📌 필진 소개

  • 산티아고: 국세청 세무조사관으로 16년, Big 4 회계법인의 Tax 파트너(전무이사)로 13년 근무한 개업 세무사입니다. 그간의 세무행정, 세무자문 경험을 바탕으로 세무 초보자들이 더 쉽게 세금과 친해질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겠습니다. 

👉 지난화 보러 가기

지난 시간에는 성인 형제자매가 인적공제를 통해 연말정산 최적화하는 방법을 알려 드렸죠. 오늘은 맞벌이 부부의 연말정산 최적화 방법을 알아볼게요. 지출 계획부터 미리 짜둬야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이라서 실용적인 팁이 많을 거예요.

외벌이라면 깔끔하게 적용돼요

외벌이(홑벌이) 부부의 경우, 근로소득자 한 명이 인적공제의 모든 항목을 적용받게 됩니다. 

  • 기본공제: 본인, 배우자, 부양가족(1명당 연 150만 원)
  • 추가공제: 경로우대(1명당 100만 원), 장애인(1명당 200만 원), 한부모(100만 원), 부녀자(50만 원)

소득이 없는 미성년자녀가 2명이고, 그 중 한 명이 장애인인 4인 가족이라면

👉 기본공제 600만 원(본인 + 배우자 + 부양가족*2인)과 추가공제 200만 원이 적용돼요.

맞벌이라면, 인적공제를 누가 받을지 정해야 해요

그런데 부부가 모두 근로소득자인 맞벌이 상태라면, 각자 자신에 대한 본인공제는 가능하지만 서로 배우자공제를 받을 수는 없어요. 

또 미성년자녀에 대한 부양가족 공제도 부부가 1명씩 나누어 받는 것, 어느 한쪽이 모두 받는 것 중 선택해야 합니다. 

추가공제는 자신의 기본공제 대상자로 정한 사람이 이 항목에 해당될 경우에 적용돼요. 부부가 자녀를 1명씩 기본공제 대상자로 정하고, 그 중 장애인인 자녀를 아내의 기본공제 대상자로 했다면 이렇게 됩니다. 

  • 남편: 본인(150만 원) + 부양가족*1명(150만 원) = 300만 원 
  • 아내: 본인(150만 원) + 부양가족*1명(150만 원) + 장애인(200만 원) + 부녀자(50만 원)* = 550만 원
    *부녀자 공제는 근로소득금액 3천만 원 이하인 경우 적용

누구의 신용카드를 많이 쓰는 게 좋을까요?

소득공제 중 물적공제는 여러분들이 많이 알 만한 항목들이에요. 공적연금보험료 공제, 건강·고용보험료 등 공제, 주택자금 및 주택마련저축 등 소득공제,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에 대한 소득공제 등이 있어요.

인적공제는 자유롭게 선택해서 적용받을 수 있는 데 비해, 물적공제는 공제 항목에 해당하는 금액을 직접 납입 또는 지출한 사람(명의자)만 적용받을 수 있어요. 

그래서 물적공제의 공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 이 소득공제를 적용받고자 하는 쪽(ex. 연봉이 높은 쪽)을 정하고
  • 그 명의로 해당 금액을 지출하는 작업이 선행되어야 합니다

고소득자의 경우, 소득공제를 통해 ‘세금을 매기는 기준이 되는 금액(과세표준)’을 낮추는 게 중요하다고 했죠. 그래서 연봉이 높은 쪽의 명의로 지출해야 한다는 팁도 나오는데요, 꼭 그렇지만은 않아요.

일단 이런 내용을 함께 고려해야 해요.

  • 주택자금 및 주택마련저축 등 소득공제는 원칙적으로 세대주만 적용받을 수 있고, 주택마련저축은 총급여액 제한(7천만 원 이하)도 있어요
  • 신용카드 등 소득공제의 경우에는 ‘총급여액*25%’이라는 최저사용금액 기준이 있어요. 이 금액을 초과한 금액에 대해서만 공제가 적용돼요

신용카드 등 소득공제라면, 연봉이 낮은 쪽이 ‘총급여액*25%’라는 최저사용금액을 넘기기가 더 쉬워요. 그렇지만 최대한도를 고려해 적절히 나눠보는 게 좋습니다.

세액공제는 어떻게 설정하는 게 좋을까요?

일반적으로 많이 적용받는 세액공제 항목에는 특별세액공제(보장성보험료·의료비·교육비·기부금), 연금계좌 세액공제, 월세액 세액공제 등이 있어요.

세액공제도 물적공제처럼 그 항목에 해당하는 금액을 납입 또는 지출한 사람이 적용받게 됩니다. 예를 들어 이렇게 돼요.

  • 맞벌이 부부 중 남편이 진료를 받고, 아내가 의료비를 지출한 경우
  • 의료비를 지출한 아내만 의료비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단, 주의할 점이 있어요

의료비 세액공제의 경우, 신용카드 등 소득공제와 비슷하게 ‘총급여액*3%’라는 최저지출금액 기준이 정해져 있어요. 

총급여가 5천만 원이라면 150만 원(5천만 원*3%) 이상 의료비로 지출해야, 그 기준을 넘어서는 초과분에 대해 공제를 받게 돼요.

그래서 의료비 세액공제도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에 대한 소득공제처럼 연봉이 낮은 사람에게 몰아주는 게 유리할 수 있어요. 

또 부양가족을 위해 지출한 보험료, 의료비, 교육비 등은 자신의 기본공제 대상자를 위한 지출인 경우에만 공제가 가능합니다. 

이 내용은 항목별로 요건이 달라서, 다양한 케이스를 시뮬레이션을 해서 최적의 방안을 찾고, 그 방법에 맞게 누가 지출할지 정하는 게 좋아요.

공유하기

관련 글

default-column
1인가구_절세_총정리.txt
글, 산티아고오늘은 <세금맹 탈출 네비게이션>의 마지막화로 인사드립니다. 지난주에 이어, 오늘도 독자님들의...
default-column
아르바이트, 어떤 세금을 신경 써야 하나요?
글, 산티아고지난주에 이어, 오늘도 독자님들의 질문에 답을 드리는 시간을 가지려 해요. 키워드는 ‘증여’와 ‘아르바이트’입니다. 지난...
default-column
해외 근로자, 소득세를 어느 나라에 낼까?
글, 산티아고오늘부터, 독자님들의 질문에 답을 드리는 시간을 가지려 해요. 첫 번째는 해외에서 일하시는 독자님의 질문입니다.Q....
default-column
세무조사, 어떤 상황에서 하는 거야?
글, 산티아고종종 국세청이 특정 기업의 세무조사에 들어갔다는 뉴스가 나오곤 하죠. 뭔가 큰 문제가 생긴 것 같은 느낌으로...

경제 공부, 선택 아닌 필수

막막한 경제 공부, 머니레터로 시작하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