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5월 날씨 좋았는데 안 좋았습니다?

5월 날씨 

좋았는데 안 좋았습니다?

글, 정인


미세먼지 거의 없는 5월이었어요

지난 5월,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2014년 시작된 미세먼지 관측 이래 가장 낮았어요. 유독 깨끗하고 화창한 하늘이 이어진 이유는 북쪽의 차갑고 건조한 공기(오호츠크해기단·시베리아기단)가 내려왔기 때문이라고 해요. 황사의 원인은 북쪽 기단을 밀어내며 중국을 거쳐 모래먼지를 실어 나르는 서풍인데, 지난 5월처럼 북쪽에서 내려오는 기단의 영향을 더 많이 받으면 쾌청한 날씨가 이어져요.


이상기후에 계절 가전이 안 팔려요

봄철이 됐는데도 북쪽 기단이 강력한 힘을 유지하는 것은 이상기후 때문이에요. 지난 5월 초 빈번하게 발생한 강풍과 폭우도, 지난 겨울 기록적인 맹추위도 북극의 찬 공기를 가두는 극제트 현상이 약해지는 이상기후로 북극 기단이 내려와 생긴 일이에요. 예측불가능한 날씨가 반복되다 보니 가전업계는 울상이에요. 이른 폭염 예상에 준비했던 냉방 가전이나 미세먼지가 심할 때 잘 팔리는 공기청정기 등 계절 가전이 잘 팔리지 않고 있어요.

어피티의 코멘트
  • 정인: 위니아·위닉스·코웨이 같은 생활 가전업체와 크린앤사이언스·케이엠처럼 공장에 들어가는 정화 장비를 판매하는 업체는 ‘황사 관련 테마주’로 묶여 있어요. 올해는 이상기후가 우리나라에 ‘쾌적한’ 공기를 가져다 주었지만, 전 세계적으로는 폭염의 원인이 되어 농사를 망치고 모기 같은 벌레를 대량 발생시켰어요. 내년 봄은 어떤 기후가 나타날지 알 수 없어, 관련한 기업 실적과 증시의 움직임 또한 해를 거듭할수록 예측하기 어려워질 가능성이 커요.

공유하기

관련 글

pat__-9VPtNW84vGI-unsplash
고물가, 먹고사는 데 지장 있다
지난 27일, 한국은행이 고물가와 관련된 보고서를 내놨어요.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이후 최근까지 누적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2.8%,...
mathieu-stern-1fzyz-bmKBw-unsplash
소비자 마음도 지갑도 닫혔어요
고물가, 고환율, 고금리가 이어지며,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고 있어요. 이런 현상은 통계에도 반영되는 중입니다. 5월 우리나라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kai-pilger-tL92LY152Sk-unsplash
새벽배송 시장 요즘 어때?
‘컬리’가 올해 1분기(1~3월) 매출 5,392억 원, 영업손실 1억 9천만 원을 기록했어요. 연결재무제표상으로는 여전히 적자지만,...
woman leaning against a wall in dim hallway
자영업자, 요즘 더 힘들어요
올해 3월 말 기준, 자영업자 대출 규모는 1,112조 7,400억 원에 달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직전인 2019년 말에 비해...

똑똑한 돈 친구, 머니레터

매일 출근길 5분, 떠먹여주는 경제 소식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