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1인당 국민소득 역대급 찍었다?

글, 정인

    Photo by Johnstocker on envato

    무슨 일이 있었냐면요

    투자은행(IB)과 한국은행이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소득(GNI)이 3만 5천 달러(약 4천만 원)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1953년 1인당 국민소득 53달러(6만여 원)였던 우리나라가 약 70년 만에 선진국으로 꼽히는 서유럽만큼 부유해진 거예요. 하지만 체감경기는 여전히 팍팍합니다. 일단, 소득이 늘어난 것보다 물가가 더 상승했어요. 

    좀 더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물가가 오르면, 물건을 파는 사람 입장에서는 더 많은 돈을 받고 팔아야 해요. 그만큼 파는 사람의 소득이 높아지기 때문에 물가가 오르는 만큼 1인당 국민소득도 오르게 됩니다. 그런데 최근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높아진 건 대부분 수출 덕분이라서, 수출과 크게 관계없는 분야의 체감 경기는 다소 어려웠다고 해요. 

    특히 소비가 줄어들면서 내수 분야가 힘들었습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라 실질적인 구매력은 오히려 감소했어요. 게다가 청년 체감실업률이 올해 상반기 25.4%로, 청년 4명 중 1명이 실직 상태라 청년층의 체감경기는 더욱더 팍팍한 분위기입니다.

    독자님이 알아야 할 것

    ✔️ 우리나라의 소득 수준은 독일, 프랑스 등 서유럽과 비슷하거나 조금 더 높을 수도 있지만, 불평등 수준은 서유럽보다 심각하다고 해요. 소득 격차나 보유 자산의 격차가 아주 크고, 성별 근로소득과 탄소배출 수준도 많은 차이를 보여요. 1960~1990년대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하지 못한 상황에서 급격하게 성장한 부작용이라고 지적됐습니다.

    ✔️ 올해 코로나19 팬데믹이 가져온 시장 축소가 청년의 실업률과 경제적 고통을 심화시켰다고 해요. 개인사업자 폐업률은 물론 부채 증가 속도도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게 나타났습니다.

      공유하기

      관련 글

      nitish-meena-IFh4o-U-BGg-unsplash
      이민 인력, 찬반이 아닌 어떻게 받아들일까의 문제예요
      지난 7일,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이민정책 보고서에서 이제껏 저출생이 지속된 탓에 내년에 당장 합계출산률이 2.1명으로 반등한다고...
      andy-li-CpsTAUPoScw-unsplash
      수출은 회복, 내수는 어려워요
      지난 6월, 반도체 수출액이 역대 최대인 134.2억 달러를 넘기면서 무역흑자가 6년 만에 최대 규모를 기록했어요. 반도체 수출 성적이...
      michal-balog-66NaCdBrkCs-unsplash
      서울 떠나는 2030
      통계청이 ‘5월 국내 인구이동통계’를 발표했어요. 서울에서 5,883명이 빠져나온 반면, 경기도에는 6,224명이 유입됐고, 인천과...
      hunters-race-MYbhN8KaaEc-unsplash
      주4일제 도입하면 월급, 삭감 vs 유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노사정(노동계·경영계·정계) 사회적 대화’가 넉 달 만에 재개됐어요. 이번에 주목을 받는 부분은...

      경제 공부, 선택 아닌 필수

      막막한 경제 공부, 머니레터로 시작하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