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주춤하는 전기차 시장 폭풍전야 or 동트기 전

silver sports coupe on asphalt road

글, 정인

미국이 중국의 전기차 수출을 주시해요

반도체를 두고 신경전을 벌여온 미국과 중국 사이에 시비거리가 하나 더 생겼습니다. 바로 전기차예요. 중국은 세계 최대 전기차 생산국이자 소비 시장입니다. 하지만 최근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성장세는 더뎌지고 있어요. 중국의 전기차 업체들은 수익을 위해 내수시장을 벗어나 해외로 진출할 계획입니다. 그러자 미국은 중국에 ‘전기차가 남아돈다고 지나치게 싸게 팔았다간(덤핑) EU 등 동맹국과 함께 집단 대응하겠다’고 경고했어요


천천히 가기로 하면서 안심한 회사도 있어요

내연기관차를 전기차로 전환해 나가는 데 있어 속도 조절이 필요해졌습니다. 미국도 전기차 전환 정책 시행 속도를 늦추기로 했어요. 최근 현대차와 기아 같은 내연기관차 생산 기업의 주가 상승에는 이런 방향도 반영됐어요. 덕분에 기존 완성차 제조업체들은 전기차로 전환해 나갈 수 있는 시간을 벌었어요. 


‘캐즘’ 국면을 넘기는 게 관건이에요

전기차 수요가 줄어들면 전기차배터리 수요도 함께 줄어들어요. 전기차배터리 관련 주식은 그간 코스닥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왔는데, 이제는 상황이 어려워졌어요. 혁신적인 상품이 초기에 열광적인 시장 수요를 불러일으켰다가, 보편적인 일상으로 자리잡기 직전에 성장이 잠시 멈추는 구간을 ‘캐즘(Chasm)’이라고 해요. 캐즘에 빠진 전기차 시장이 여기서 언제 탈출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에요.

어피티의 코멘트
  • 정인: 오늘 뉴스에 나온 ‘덤핑(dumping)’은 쓰레기를 갖다 버리듯이 물건을 저가에 대량으로 와르르 팔아버리는 걸 뜻하는 단어예요. 저렴하게 파는 ‘할인 판매(세일)’와 ‘덤핑’ 사이에 절대적인 기준은 없어요. 다만 판매가가 원가보다 낮을 정도로 채산성(수익성)을 전혀 신경쓰지 않는다면 덤핑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어요. 업계에서는 원가를 아니까 경험적으로 구분할 수 있죠. 덤핑은 정상가격으로 판매하는 업자들의 사정을 어렵게 만들어 시장질서를 교란시키기 때문에 다들 예민하게 반응하는 거예요.

공유하기

관련 글

edz-norton-PEttXYw9hi8-unsplash
K-뷰티, 4세대 상장사?
올해 초 코스피에 ‘에이피알’이, 코스닥에는 ‘삐아’가 각각 상장한 데 이어, ‘비모뉴먼트’와 ‘미미박스’도 상장을 준비하는 중이에요....
kaffee-meister-BIeXZhg_7sw-unsplash (1)
저가 커피 전성시대
고물가에 커피 프랜차이즈 이용률은 전반적으로 줄어들고 있지만, 저가커피 브랜드를 찾는 발길은 오히려 늘었어요. 저가커피 대표 브랜드...
teo-do-rio-bKy9GGCAVGE-unsplash
우유 가격, 또 오를까?
매년 이맘때, 낙농진흥회에서 우유의 원재료인 ‘원유(原乳)’ 가격을 논의, 결정해요. 낙농진흥회는 원유를 생산하는 낙농가 관계자와...
igor-omilaev-eGGFZ5X2LnA-unsplash
AI 관련주 옥석 가리기가 필요한 때!
대중적인 AI 트렌드는 무르익었지만, 기업의 실제 사업과 투자 측면에서는 아직 초기 단계라고 해요. 실제로 미국과 한국 모두 증시에서...

똑똑한 돈 친구, 머니레터

매일 출근길 5분, 떠먹여주는 경제 소식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