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수많은 경제지표, 무엇을 봐야 하나요?

turned on black and grey laptop computer

글, 남시훈


📌 필진 소개: 명지대학교 국제통상학과 부교수 남시훈입니다. 연구 외에도 경제학을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는 일에 관심이 많아 다양한 콘텐츠도 활발히 제작하고 있어요. 네이버 프리미엄 콘텐츠 파트너 채널에서 <이슈 속의 경제학>을 연재했고, 펴낸 책으로는 『현명한 선택을 위한 가장 쉬운 경제학』이 있습니다.

지난번 살펴보았듯이 외환관리 관점에서 중요한 것은 무역수지보다는 ‘경상수지’입니다. 하지만 경상수지 집계에 40일 내외의 시간이 소요되는 반면, 무역수지는 매월 1일에 지난달 수출수입통계가 바로 집계된다는 장점이 있어요. 


현재의 경제상황을 빠르게 확인하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죠. 때문에 뉴스에서도 무역수지를 자주 인용합니다. 보통 뉴스에서 접하는 무역 관련 숫자는 ‘무역수지’의 적자·흑자인 경우가 많아요.


중요한 지표가 또 있어요


국가경제, 거시경제 상황을 알려주는 제일 중요한 지표는 ‘국내총생산(GDP)’입니다. 국내총생산은 국민소득, 국민과 기업의 소비 및 투자 수준과 직결돼요. 


생산을 많이 하려면 기업들이 노동자들을 많이 고용해야 하고, 고용이 늘고 생산이 늘어 기업 실적이 좋아지면 노동자들은 더 많은 임금을 받게 됩니다. 오른 임금만큼 더 많이 소비한다면 결국 국민 전체의 생활수준이 높아져요. 다시말해, GDP가 늘어납니다. 


이처럼 GDP가 꾸준히 늘어나는 것이 바로 가장 바람직한 경제성장이에요. 그래서 현재 경제가 ‘좋다’ 혹은 ‘나쁘다’라고 판정할 때도 GDP가 제일 중요한 기준이 됩니다. GDP의 성장률이 높으면 경제가 좋은 것이고, GDP가 낮게 성장하거나 줄어들면 경제가 좋지 않은 것입니다.


그런데 이 GDP는 3개 월마다 발표되며, 집계에 3주 이상 소요됩니다. 경상수지가 발표되기 전에 무역수지를 참고하듯, GDP보다 빠르게 발표되면서 GDP에서 말하는 국내총생산과 밀접하게 연결되는 지표가 있을까요? 우리나라 같은 경우에는 그 지표가 바로 ‘수출’입니다. 수출과 수입의 차이가 아니라 ‘수출의 양’ 그 자체의 변화를 보는 거예요. 


만약 수출이 줄어들었다면 국내에서 생산된 재화가 외국에 잘 팔리지 않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고, GDP에도 충격이 전해지게 됩니다. 수출을 주력으로 하는 국내 기업들의 실적이 부진하기 쉽고, 생산이 감소한 만큼 국민들에게 들어오는 소득도 줄어들 가능성이 커요. 


한국은 글로벌 대기업이 많은 나라예요. 이들 기업은 글로벌 밸류 체인을 통해 활발하게 국제무역을 진행하므로, 수출이 감소하면 한국경제에 미치는 충격이 더 커집니다. 


또, 한국은 국제무역이 활발한 국가예요. 국제무역이 얼마나 활발한가를 확인하는 대략적인 기준으로 ‘GDP대비 수출입의 비율’이 있어요. 이 비율을 ‘무역의존도’ 또는 ‘대외개방도’라고 불러요.


한국의 지난 10년간 이 비율이 낮을 때는 80% 내외, 높을 때는 100%를 넘었습니다. 경제규모가 한국과 비슷하거나 한국보다 큰 국가들 중 이 정도 수준의 비율을 기록하는 나라는 독일과 멕시코 정도로, 웬만한 국가들은 국제무역이 이만큼 활발하진 않아요.

예를 들어, 미국은 국제무역이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그다지 높지 않아요. 의외일 수 있지만, 그만큼 국가가 커서 그렇습니다. 그래서 미국의 경제지표는 수출보다 고용률이나 실업률, 인플레이션이 더 중요합니다. 하지만 한국은 국제무역도 많이 하고 글로벌 대기업도 많기 때문에 수출을 중요하게 보는 거예요.


종합적인 검토가 중요해요


다른 예를 들어 볼게요. 무역 관련 지수가 흑자라고 해서 늘 좋은 것은 아닙니다. 수출이 감소하고, 수입은 더 크게 감소하는 형태로 무역수지·경상수지 흑자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거든요. 


이런 경우는 GDP가 줄어들고, 국민들의 소득수준이 낮아져 소비여력이 줄어들어 나타나는 결과일 가능성이 커요. 이런 상황을 ‘불황형 흑자’라고 부릅니다. 


물론 이런 상황이 벌어졌을 때도 실제로 경제가 불황인지는 GDP를 포함하여 종합적인 분석이 필요해요. 하지만 적어도 경상수지 흑자와 적자만으로 경제가 좋다 나쁘다 말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예요.


무역통계 추이를 살펴보면 2022년 10월부터 2023년 9월까지는 수출이 1년전 대비 상당히 감소했지만 2023년 10월부터는 상승세로 돌아섰습니다. 


수출 자체가 상당히 부진했다가 2023년 후반부터 좋아지고 있으니 경제가 좋지 않았다가 회복중인 걸로 읽을 수 있어요. 애초에 경상수지 수준에서 큰 문제는 없었기 때문에 무역 문제로 인해 외환시장이 크게 흔들릴 가능성도 낮습니다


한국경제를 완벽하게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결론적으로 국제경제 관점에서 한국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회복세라고 볼 수 있습니다. 2024년에는 더 좋은 흐름이 이어지길 기대합니다.

공유하기

관련 글

blue and red cargo ship on sea during daytime
왜 국제 무역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있을까요?
지난 연재에서는 국제무역의 이점을 주로 설명했어요. 그런데 시장에는 국제무역 확대를 반대하는 사람들도 상당히 많아요. 특히 각국 정치인들에게서...
blue and red cargo ship on sea during daytime
국제 무역은 선진국에게 유리할까?
전 세계 국가들을 생각해 보면 상대적으로 강한 나라가 있고, 약한 나라가 있기 마련이죠. 국가 규모는 작아도 국민들의 생활 수준이...
red and blue cargo ship on sea during daytime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으면 무조건 손해인가요?
지난해(2023년) 경제뉴스에서 가장 중요했던 주제 중 하나는 ‘역대급 무역적자’ 소식이었습니다. 우리나라는 2023년 1월 127억...
pink pig coin bank on brown wooden table
왜 국제경제를 알아야 하나요?
우리 삶에서 경제가 얼마나 중요한지 모두 공감할 거예요. 어피티 독자분들이 바쁜 일상에서 머니레터를 챙겨 보시는 이유 또한 경제를...

똑똑한 돈 친구, 머니레터

매일 출근길 5분, 떠먹여주는 경제 소식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든든한 커리어 코치, 커리어레터

취업부터 이직까지, 매주 토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