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소비자 마음도 지갑도 닫혔어요

, JYP


‘비관적’ 심리로 돌아섰어요

고물가, 고환율, 고금리가 이어지며,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고 있어요. 이런 현상은 통계에도 반영되는 중입니다. 5월 우리나라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8.4로 4월에 비해 2.3p 하락했어요. 소비자심리지수는 장기평균치(2003~2023년) 100을 기준으로 해석해요. 

  • 소비자심리지수가 100보다 낮으면: 소비자 심리가 ‘비관적’, 즉 전에 비해 경기가 나빠졌다고 본다는 뜻이에요
  • 소비자심리지수가 100보다 높으면: 소비자 심리가 ‘낙관적’, 즉 전에 비해 경기가 좋아졌다고 본다는 뜻이에요


미국 상황도 안 좋아요

5월 미국 미시간대 소비자심리지수는 67.4로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어요. 미국 경제는 소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3분의 2에 달해요. 소비자의 ‘소비 의향’을 나타내는 소비자심리지수가 크게 낮아진 것은, 이후 경제 상황 예측에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예요. 고물가, 고금리로 소비자가 지갑을 닫으면, 소비가 위축돼 경기가 어려워지는 악순환이 이어질 수 있어요. 


저축하기 힘들어졌어요

전 세계적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는 가운데, 저축하기도 어려워졌어요. 높은 물가에 소비 지출이 늘어나고, 높은 금리 탓에 사람들이 대출 상환에 더 집중하면서, 저축이나 투자할 여력이 남아있지 않다는 분석이에요. 지난해도 올해와 상황이 비슷했어서 개인의 저축 및 투자 여력은 두 해 연속 감소했어요.

어피티의 코멘트
  • JYP: 이런 상황에서 5천 원 이하 상품만 취급하는 ‘다이소’와 창고형 할인매장 ‘이마트 트레이더스’ 등에 소비자들의 발길이 집중되고 있어요. 꼭 소비를 해야 한다면, 저렴한 제품을 찾아 나서고 있다는 뜻이죠. 알리, 테무 등 중국 이커머스를 통해 해외직구를 찾는 소비자가 많아진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어요.

공유하기

관련 글

chuttersnap-rOAFxjnfRgg-unsplash
5월 날씨 좋았는데 안 좋았습니다?
지난 5월,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2014년 시작된 미세먼지 관측 이래 가장 낮았어요. 유독 깨끗하고 화창한 하늘이 이어진 이유는...
pat__-9VPtNW84vGI-unsplash
고물가, 먹고사는 데 지장 있다
지난 27일, 한국은행이 고물가와 관련된 보고서를 내놨어요.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이후 최근까지 누적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2.8%,...
kai-pilger-tL92LY152Sk-unsplash
새벽배송 시장 요즘 어때?
‘컬리’가 올해 1분기(1~3월) 매출 5,392억 원, 영업손실 1억 9천만 원을 기록했어요. 연결재무제표상으로는 여전히 적자지만,...
woman leaning against a wall in dim hallway
자영업자, 요즘 더 힘들어요
올해 3월 말 기준, 자영업자 대출 규모는 1,112조 7,400억 원에 달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직전인 2019년 말에 비해...

똑똑한 돈 친구, 머니레터

매일 출근길 5분, 떠먹여주는 경제 소식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