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러시아 사람들도 K-라면으로 해장한다🍜 – 2탄

좌) 신라면. 출처: 농심 / 우) 불닭볶음면 시리즈. 출처: 삼양식품

전통의 신라면, Z세대 불닭볶음면

라면 사업을 시작한 건 삼양인데, 현재 라면 업계 1위는 농심이에요. 지난해, 농심은 매출 3조를, 삼양은 매출 1조를 넘겼어요. 최근 라면은 더더욱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어요. 수출액이 1년 만에 24%나 늘어서, 라면 수출 1조 원 시대가 열렸습니다.


농심의 대표 라면은 신라면·짜파게티·너구리 등이고 삼양식품의 대표라면은 불닭볶음면·삼양라면 등이에요. 간판 라면들의 존재감은 대단해서, 농심 매출의 3분의 1이 신라면에서, 삼양 매출 3분의 2가 불닭볶음면에서 나옵니다. 1986년에 태어난 신라면과 2012년에 태어난 불닭볶음면의 나이 차는 무려 26살이에요. 


농심의 대표 라면들은 다들 나이가 많아요. 너구리는 1982년, 짜파게티는 1984년 생입니다. 이름도 거의 변하지 않았어요. 우리나라 최초의 라면인 삼양라면은 1963년으로 나이가 가장 많지만, 아래에서 자세히 살펴볼 ‘우지 파동’을 겪으며 기존의 소고기 맛에서 지금의 햄과 부대찌개 맛으로 크게 변한 역사가 있어요. 


현재 소고기 맛을 가장 잘 유지하고 있다는 오뚜기 진라면은 1988년생입니다. 차가운 라면계의 대왕마마인 한국야쿠르트의 팔도비빔면은 1983년생이에요. 1980년대에 태어난 라면들이 아직도 베스트셀러라는 건, 그만큼 잘 만든 맛이라는 것이죠. 특히 농심의 라면 맛 개발 능력은 굉장히 뛰어났어요.


농심은 1983년 안성탕면을 출시를 시작으로 쭉쭉 치고 나가더니 1986년부터 바로 삼양을 제치고 업계 선두를 달리기 시작했어요. 지금은 전체 라면 시장의 65%를 차지할 정도로 압도적인 우위를 지켜나가는 중이에요. 


the 독자: 1986년에 무슨 일이 있었나요?

어피티: 신라면이 탄생했습니다. 신라면은 1년에 10억 개 이상 팔려요. 


현재 한국 라면 시장은 농심, 삼양, 오뚜기, 빙그레, 한국야쿠르트 순으로 판매량이 많은 기존의 ‘빅 5’와 최근 새로 뛰어든 풀무원, 제일제당 등 후발주자까지 모두 10개 사가 업계 선두 자리를 두고 치열하게 경쟁 중이에요.

MSG의 대명사 라면에 MSG 추가라?


최근 온라인엔 ‘라면에 MSG를 한 꼬집 넣어봐라, 그러면 예전 그 맛이 난다’는 얘기들이 활발히 오가요. 감칠맛을 내주는 MSG가 화학조미료라서 건강에 안 좋다는 인식이 퍼지자, 업체들이 실제로 MSG 사용을 줄였거든요.


the 독자: 건강한 음식을 먹으려면 라면을 안 먹죠~! 😤

어피티: 그건 그렇죠? 😚


하지만 라면을 만드는 기업들 입장에서는 ‘건강’에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는 사정이 있습니다. 때는 1980년대 말, 이름하여 ‘우지 파동’으로 국내 라면 업계가 초토화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1989년 11월, ‘삼양을 포함해 몇몇 식품기업들이 제품 원료로 공업용 쇠기름을 사용한다’는 투서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날아든 거예요. 


식품위생법 위반 건으로서는 이례적으로 재판은 무려 8년간 이어졌어요. 1997년 대법원은 식품제조업체들에 최종 무죄 판결을 내렸지만, 이 파동이 라면 업계 판도를 바꾸는 데는 열흘이 채 걸리지 않았어요. 당시 대통령까지 나서서 철저히 수사를 지시하며 난리가 난 통에 우지를 쓰던 삼양의 기세가 확 꺾였습니다. 농심은 팜유를 쓰고 있어 그나마 영향이 덜한 편이었어요.


사실 투서가 날아든 지 13일 만에 보건사회부는 물론 보건사회부와 검찰, 소비자단체 등으로 이뤄진 조사위원회에서 삼양이 사용한 우지가 인체에 무해하다는 결론을 냈거든요. 국립보건원에서는 우지에 식용과 비식용은 따로 없다는 기준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먹거리는 정말 민감한 영역이기 때문에 유해하다는 의혹이 인 이상 상황을 진정시키기란 쉽지 않죠. 당시 사건으로 라면회사 ‘청보’가 문을 닫았고, ‘부산유지’는 부도를 맞았습니다. 이후 삼양은 라면을 튀길 때 소기름 대신 팜유를 쓰기 시작했는데요, 그전까지는 사용하는 기름에 따라 회사별로 각기 다르던 라면 맛이 다 비슷해졌다는 불평이 나오기도 했죠. ‘라면이 건강한 맛을 내서 뭐 하냐!’는 불평이 터져 나오는 지금의 상황과 닮은 구석이 있다고 볼 수도 있겠네요.


한국을 넘어 세계인의 해장을 책임지는 K-라면의 역사, 재미있게 보셨나요? 앞으로 라면 산업은 어떻게 될까요? 1960년에 등장한 최초의 라면을 꺾고 1980년대에 태어난 신라면이 부동의 1인자가 된 것처럼, 또 1980년대에 태어난 신라면이 장기 집권하는 라면 업계에 2010년대에 탄생한 불닭볶음면이 거세게 도전 중인 것처럼, 2020년대에도 업계를 뒤흔들 괴물 신인이 등장할 수 있을까요? 

공유하기

관련 글

white ceramic bowl with noodles
러시아 사람들도 K-라면으로 해장한다🍜 - 1탄
외국에서 우리나라 라면의 인기를 논할 때 가장 먼저 언급되는 곳이 러시아입니다. 2024년에 러시아 교도소에서 제기된 식사시간 연장...
a person wearing a skirt and sitting on a bed
그 시절 미제보다 잘나간 ‘무궁화 스타킹’을 아시나요? by.남영비비안
자동차나 명품 정도를 제외하고는 굳이 ‘외제’를 찾아다니지 않게 된 요즘이에요. 우리 일상에서 만나는 소비재 같은 경우엔 오히려 제품...

똑똑한 돈 친구, 머니레터

매일 출근길 5분, 떠먹여주는 경제 소식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