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라떼는 이대 앞이 제일 핫했어

글, 정인


‘엔데믹’에 상권 분위기가 달라졌어요

지난 5일,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국제공중보건 비상사태를 해제했습니다. 우리나라 정부와 질병청도 위기 단계 조정은 물론, 코로나19 감염시 격리기간을 7일에서 5일로 단축할 전망이에요. 서울 주요 상권의 반응은 WHO의 조치보다 빨라요. 코로나19 확산 이전 매출이 회복될 만큼 관광객이 늘었다고 해요.


특히 명동이 활발해졌어요

서울 주요 상권이라고 하면 명동과 강남역, 여의도와 신촌·이대가 꼽힙니다. 주요 상권 사이에서도 회복력과 변화 추세가 모두 달라요. 지난해 4월 거리두기 해제 이후 가장 먼저 회복된 상권은 명동이에요. 관광객이 돌아오면서 공실률이 1년 사이 57%에서 25%로 줄어들고, 임대료도 코로나19 확산 전의 80~90%까지 회복됐어요.


이대 앞 상권은 여전히 한산해요

이대 앞 상권 분위기는 달라요. 1980년대와 1990년대 서울을 대표하던 패션·미용 중심지였던 이대 앞은 2000년대 홍대와 이태원이 뜨면서 손님이 많이 줄었습니다. 사드 배치 문제로 중국과 불편해진 2017년부터는 완전히 가라앉았어요. 지금은 근처 신촌 상권이 회복하는 만큼 분위기가 돌아오지는 않았어요. 

어피티의 코멘트
  • 정인: 성수동은 코로나19가 한창일 때도 잘 나가는 곳이었지만, 최근 성장세가 꺾일 조짐이 보인다고 해요. 한편, 강남역 상권은 ‘오늘 완벽, 내일은 몰라’라는 느낌입니다. 하지만 강남 건물주에게는 버틸 수 있는 자본이 있어요. 공실이 생겨도 임대료를 내리지 않고, 높은 가격을 낼 세입자를 기다릴 수 있어요. 수요가 늘거나 줄어드는 변화에 가격이 큰 영향을 받지 않는, 비탄력적인 가격인 거죠. (🗝️)

공유하기

관련 글

bank-2907728_640
가계대출 줄었는데 사실은 더 심각해?
올해 상반기, 2금융권(상호금융·보험·저축은행·카드·캐피탈사 등을 모두 합친 것) 가계대출이 작년 말에 비해 12조8000억 원 줄었어요....
marten-bjork-6dW3xyQvcYE-unsplash
최저임금, 1만 원 넘을까?
내년에 적용될 최저임금에 대한 논의가 한창 진행 중이에요. 최저임금 논의에는 근로자 위원(노동계), 사용자 위원(경영계), 공익위원...
alexander-shatov-niUkImZcSP8-unsplash
공정위가 유튜브 째려보는 이유
우리나라 공정거래위원회가 구글의 ‘유튜브 뮤직 끼워팔기’에 대한 제재 절차에 들어갔어요. 구글이 유튜브 프리미엄 요금제에 ‘유튜브...
kelvin-zyteng-dNe2hoWyQYw-unsplash
높아진 공사비, 부동산 시장은 혼란스러워요
최근 4년 사이 공사하는 데 드는 비용이 대폭 상승했어요. 크게 자재비, 인건비, 금융비용(대출이자 등)이 비싸져 건설회사가 공사할...

경제 공부, 선택 아닌 필수

막막한 경제 공부, 머니레터로 시작하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