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 인문학][라떼극장] 니들이 뭔데 날 평가해? 🤔



금융 공부를 하기 시작하면 맨 먼저 관심 가는 것 중 하나가 ‘신용등급’입니다. 

대출을 받거나 신용카드를 사용할 때 꼭 등장하는 개념이기도 하니까요.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의 신용등급 기준



우리 같은 개인과 마찬가지로 기업, 국가도 신용도를 평가받습니다. 

지난주에는 세계 3대 신용평가사 중 하나인 피치(Fitch)가 사상 최고로 많은 국가의 신용등급을 낮추는 와중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은 AA-로 ‘안정적’ 레벨을 유지했다는 소식을 전해드리기도 했죠. 



🎬 Scene #1. 


어피티: 와, 잘됐다!

옛날 사람: 잘됐죠? 개인이나 나라나 신용등급이 높아야 대출도 쉽고 금리도 좋다니까요.

어피티: 그런데 우리 같은 개인이야 그렇다 치고요, 세계 3대 신용평가사라는 회사들은 대체 뭔데 나라들을 평가하나요?

옛날 사람: 하하, 이것 참. 옛날얘기를 해드려야겠군요. 라떼는 말입니다, 한국엔 신용평가사가 있지도 않았어요.

어피티: 한국에 신용평가사가 언제 생겼는데요?

옛날 사람: 1980년대요. 하지만 무디스같이 유명한 국제 신용평가사는 1903년에 이미 유명해졌지요... 한국은 임시정부 생기기도 전이라니까요.

어피티: 무디스면… IMF 때 ‘저승사자’라고 욕 엄청나게 먹은 회사네요?

옛날 사람: 무디스만 욕먹은 건 아니죠.


IMF 외환위기 직전,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인 무디스와 피치, S&P는 한 달 동안 우리나라 신용등급을 최대 12단계까지 강등했습니다. 

그것도 한 번에 내린 게 아니라, 연쇄적으로 내렸습니다. 


자고 일어나면 한 단계 더 내려가 있고, 이틀 뒤에 보면 또 내려가 있고, 일주일 뒤에는 새로운 위험이 발견됐다며 더 내리는 식으로 신용평가사에 따라 최대 열두 단계를 연쇄적으로 내려버린 거죠. 이 방식이 신용등급을 한 번에 크게 내리는 것보다 불안감을 더 자극합니다. 대체 어디까지 내려갈지 모르는 상황이니까요. 


당시 국제신용평가사들을 ‘저승사자’로 불렀던 이유입니다. 그냥 넘길 수도 있었던 위기에 확실한 치명상을 입혔다는 의견도 있어요. 

이쯤 오니 더 궁금해집니다. 세계 3대 신용평가사가 대체 뭐길래 국가를 평가하는 걸까요?



라떼는 무디스가

출판사였다네


가장 오래되고, 가장 많은 국가와 금융기관을 평가하고, 전 세계 언론에서 가장 많이 인용되며 회사들이 가장 많이 참고하는 국제 신용평가회사 세 곳을 ‘세계 3대 신용평가사’라고 합니다. 무디스(Moody's)피치(Fitch)S&P(Standard&Poors) 세 곳이에요.

이 중 무디스의 이야기가 제일 유명합니다. 


무디스는 처음에 미국의 출판사였습니다. 소설이나 동화를 출판하는 곳은 아니었고요. 각종 시장 통계를 모아서 책을 냈습니다. 

책의 풀 네임은 <Moody's Manual of Industrial and Miscellaneous Securities>. 말 그대로 정부의 공공기관과 각종 산업의 통계, 회사와 은행들의 주식과 채권에 대한 잡다한 통계를 모아서 낸 책이었죠. 여기서는 간단하게 ‘무디스 매뉴얼’이라고 할게요.


지금으로 치면, 무디스 매뉴얼은 국책연구원인 한국개발연구원이나 국토연구원의 경제동향브리프 또는 금융감독원의 전자공시시스템, 각 회사 홈페이지의 IR 메뉴, 매년 나오는 서적 <트렌드2020>과 비슷한 상품이었죠. 당시에 이 무디스 매뉴얼이 완전히 대박을 터뜨립니다. 1903년, 그러니까 책이 출간되기 시작한 지 3년 만에 전국적으로 인정받게 돼요.


인터넷은 커녕 최초의 유선전화가 발명된 지도 30년이 채 지나지 않았던 시절, 그리고 한 도시에서 다른 도시로 여행가는 게 한 사람 일생일대의 도전이기도 했던 시절. 일반인이 뉴욕에 있는 은행의 경영 상태라든가 미국 철강 공장의 연간 판매량 같은 걸 알 방법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무디스 매뉴얼이 나오면서, 일반인이 미국의 시장이 돌아가는 판을 대충 파악할 수 있게 된 거예요. 

전문 투자자나 기업인에게도 좋은 참고 자료였지만 일반인에게도 주식과 채권 등 금융상품에 익숙해질 수 있는 길을 열어줬습니다. 

특히 해외 투자자에게 더할 나위 없이 필요했던 자료였어요.



🎬 Scene #2. 


어피티: 그렇게 오늘날의 세계 3대 신용평가사가 된 건가요?

옛날 사람: 그런 건 아닙니다. 혹시 세계 경제 대공황이 언젠지 아세요?

어피티: 1929년에서 1939년까지 10년 정도요.

옛날 사람: 그때 거의 모든 회사가 줄줄이 부도가 나고 파산을 했는데… 무디스가 괜찮다고 평가했던 회사들은 대부분 살아남았거든요. 다른 주식들이 휴지조각이 될 때 무디스가 찍은 회사들의 주식은 투자자들의 자산을 지켜낼 수 있었죠.

어피티: 우와… 

옛날 사람: 무디스가 지금의 무디스가 된 이유죠.


피치와 S&P도 마찬가지였습니다. 피치는 출판사에서 회사와 회사의 보안에 대한 일일 및 주간 통계를 제공하는 보고서로 시작했습니다. 

S&P는 현재까지도 전 세계에 영향력을 미치는 출판사를 소유하고 있어요. 

대학원에 관심을 가졌던 분이라면 모두가 알 만한 출판사, 맥그로힐(Mcgraw-Hill)이죠. 맥그로힐은 미국의 대학 교재를 거의 독점하고 있는 출판사예요.



신용평가사가

막강해진 이유


굳이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의 순위를 매기자면 S&P가 1위, 무디스가 2위, 피치가 3위 정도 됩니다. 

전 세계 모든 고급 학문 교재를 출판하는 맥그로힐이 책 내에서 S&P 지수를 자주 인용하면서 영향력이 더 커지기도 했어요. 



🎬 Scene #3.


어피티: 스토리만 보면 무디스가 1위일 것 같은데 말이에요.

옛날 사람: 무디스가 좀 극적이죠? S&P는 원래 Poor라는 사람이 세운 회사인데, 무디스보다 좀 더 체계적인 단일업종 기업분석으로 시작했다가, 1941년에 Standard라는 통계정보기업과 합병하면서 지금의 S&P가 된 거라 아무래도 창업 스토리에 드라마틱한 맛은 좀 떨어져요.

어피티: 여하튼, 그래서 다들 투자 정보를 필요로 하면서 신용평가사들이 지금처럼 커진 건가요? 신용평가사가 신용등급 매길 때마다 신문 1면에도 나고, 지상파 뉴스 앞쪽에 뜨잖아요.

옛날 사람: 그건 또 다른 이유가 있죠.


사실상 3대 신용평가사의 평가가 웬만한 나라를 흥하게 할 수도, 망하게 할 수도 있습니다.

대표적인 예가 바로 IMF 시절의 한국이었죠. 그런데 대체 어쩌다 이렇게까지 힘이 세진 걸까요? 정답은 ‘미국’ 때문입니다.


1929년에서 1939년 사이, 전 세계가 대공황을 겪은 뒤, 미국 정부는 다시는 대공황 같은 사태를 맞이하지 않도록 대책을 세웁니다

당시에 수많은 기업이 망하는 와중에도 신용평가사에서 ‘투자 적격’이라고 했던 회사들이 많이 살아남은 걸 보면서, 신용평가사의 평가에 투자 결정을 의지하기로 한 거예요.


그렇게 1930년대부터 지금까지 미국은 자국 은행이 채권을 사려고 할 때, 신용평가사가 ‘투자 적격’ 등급으로 평가한 채권만 살 수 있게 했습니다. 

또 기업이라면 반드시 신용평가사에서 신용등급을 평가받도록 하는 등 규제를 강화합니다. 

이런 방식으로 1973~1975년 사이 신용평가사의 위상은 지금처럼 강해지게 되죠.



🎬 Scene #4.


어피티: 물론 투자를 위해 개인 투자자가 기업 상태를 하나하나 점검하긴 너무 힘들지만, 신용등급 평가를 의무화하는 건 좀 너무하지 않나요?

미국 정부: 매사에 신용평가사를 너무 신뢰하는 거 아니냐고요?

어피티: 그렇죠.

미국 정부: 맞아요. 신용평가사도 틀릴 수 있죠. 그래서 사건·사고도 많았고. 그런데 어쩌겠습니까? 신용평가사 아니면 뭐로 기업 안정성을 점검하겠어요? 대안이 나올 때까진 이대로 가는 거죠 뭐.



미국에서는

미국 법을 따르라


무역이 활발해지고 금융자본이 국경을 넘어다니면서 경제는 세계화 시대에 접어듭니다. 

전 세계 최대의 소비자인 미국과 중국, 그중에서도 최첨단 산업을 갖고 있는 미국의 힘은 막강하죠. 

미국에 물건을 팔거나 투자를 받으려면 미국 법을 따라야 합니다. 미국의 법을 따르려면 다른 나라들도 미국 신용평가사에서 신용등급을 평가받아야 하고요. 


세계 3대 신용평가사는 그렇게 국제적으로 영향력을 갖게 됐답니다. 

어쨌든 기업과 국가에 투자하려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정보라는 사실이 그 영향력을 뒤받쳐주죠. 


오늘은 국제신용평가사들과 국가신용등급의 대략적인 역사에 대해서 알려 드렸습니다.


다음 주 월요일에는 


① 그래서 대체 신용등급은 어떻게 매겨지며, 무슨 역할인지

② IMF 때 우리나라가 신용등급 때문에 어떤 타격을 받았다는 건지

③ 요즘은 신용등급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더 구체적으로 알아보도록 해요!


📚 <라떼극장>에 참고한 자료

  • Timothy J. Sinclair (2005). The New Masters of Capital: American Bond Rating Agencies and the Politics of Creditworthiness, Cornell University Press.
  • White, Lawrence J. (Spring 2010). "The Credit Rating Agencies". Journal of Economic Perspectives. 24 (2): 21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