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피티 Pick][AD] 시그널플래너 / “연간 보험료 120만 원 아꼈습니다”

“연간 보험료 120만 원 아꼈습니다”

Sponsored by 시그널플래너


혜택은 유지하고

보험료는 적게 내려면?


어피티는 재테크를 위해 고정비부터 줄여야 한다고 자주 이야기합니다. 보험에 들어가는 보험료도 대표적인 고정비 항목이에요. 


하지만 다른 고정비에 비해 보험료는 줄이기 쉽지 않습니다. 나에게 꼭 필요한 보험을 챙기면서도 내 월급 대비 적정 수준의 보험료로 조정해야 하는데, 이걸 판단하기 위해서는 배경지식도 필요하고 시간도 많이 소요되니까요. 


시그널플래너: 바로 이 부분을 시그널플래너가 함께 도와드립니다! 


“시그널플래너를 만나고

보험료 고정비 확 줄였습니다”


시그널플래너는 비대면으로 보험을 분석하고 점검할 수 있는 앱이에요. 시그널플래너에 소속된 보험 전문가의 고객 맞춤형 컨설팅도 무료로 제공합니다. 


전문가 상담은 카카오톡으로 진행해 부담스럽지 않고, 상담 과정에서 보험 가입을 강요하지 않아요. 시그널플래너 앱이 앱스토어,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높은 평점을 받은 이유 중 하나랍니다.


그래서 어떤 도움을 받을 수 있냐고요? 시그널플래너 고객 두 분의 사례로 알려드릴게요. 


Before

이 고객님은 매달 나가는 보험료가 부담스러워 상담을 신청했어요. 어머니로부터 받은 보험이었는데, 시그널플래너와의 상담과정에서 이 보험이 CI보험이라는 걸 알게 됐습니다. CI보험은 보험금을 받는 기준이 무척 까다로워서 ‘나쁜 보험’이라고 불리기도 해요. 


After

시그널플래너는 이 고객님의 상황에 맞춰 보험의 불필요한 부분을 정리하고, 부족한 부분은 추가로 가입하는 방안을 제안드렸습니다. 결과적으로 깔끔하게 보험을 정리해 매달 6만 원, 매년 72만 원을 아낄 수 있게 바뀌었어요. 


*보험의 보장과 보험료는 개인의 병력, 상황에 따라 상이할 수 있습니다.  


Before

두 번째 고객님은 매달 20만 원의 보험료를 내고 있었습니다. 시그널플래너와의 상담 결과, 20만 원 중 8만 원이 적립금으로 나간다는 걸 알게 됐어요. 적립금과 저축은 다릅니다. 나중에 보험사로부터 돌려받는 돈이지만, 사업비를 떼서 내가 납입한 원금보다 적게 돌아올 수 있어요.


After

시그널플래너는 이 고객분에게 동일한 보장 혜택을 받을 수 있는 10만 원대 보험을 찾아드렸어요. 고객분은 그 보험으로 갈아타서, 20만 원씩 내던 보험료를 10만 원으로 줄였습니다. 연간으로 따지면 매년 120만 원씩 줄이게 된 셈이에요. 


*보험의 보장과 보험료는 개인의 병력, 상황에 따라 상이할 수 있습니다.


내 보험에 물음표가 찍힌다면

시그널플래너를 만나보세요!


매달 꼬박꼬박 보험료를 내면서도 의문이 들었다면 시그널플래너 카톡 상담을 이용해보세요! 어떤 상황이든, 시그널플래너와 함께라면 내가 원하는 대로 보험을 세팅할 수 있어요. 


내 보험에 대해 맞춤형 설명을 들을 수 있는 것은 물론, 원하는 보험료에 맞춘 넥스트 플랜을 짜드립니다.  


[시그널플래너 바로가기]


📌 이 글은 시그널플래너로부터 광고비를 지급받아 작성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