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피티 Pick][AD] 쿠팡 / 물류, 배송 혁신이 환경을 돕는다면

물류, 배송 혁신이

환경을 돕는다면

Sponsored by 쿠팡


추석 연휴 전에는 참 많은 선물이 오고 갑니다. 예전처럼 직접 만나 전달하지는 않아도, 온라인쇼핑으로 선물을 보내오곤 해요.


이렇게 추석 선물로 훈훈한 정이 오가는 동안, 환경은 위협을 받는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추석 선물의 과대포장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고 물건이 만들어지고 운반되는 과정에서 탄소가 배출된다는 점도 문제예요.


추석 선물만의 문제는 아니에요. 온라인쇼핑으로 쉽고 빠르게 물건을 받아볼 때, 환경에 영향이 덜 가게 하는 방법은 없는 걸까요?

쿠팡은 어떻게 대응하고 있을까?


새벽배송 시장 초창기에는 ‘얼마나 빠르게 배송되는지’가 관건이었죠. 요즘에는 ‘포장을 최소화하는 것’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어요.

“저희는 배송과정의 기술혁신과 프레시백 도입 등을 통해 ‘온라인 쇼핑은 친환경적이지 않다’는 고정관념을 확실히 깰 수 있었습니다. 이런 고정관념을 깨는 혁신의 노력이야말로 ESG와 고객가치를 모두 실천하는 쿠팡만의 DNA라고 생각합니다”

- 강한승 쿠팡 대표 -


쿠팡은 제품을 직접 사서 배송하는 ‘엔드 투 엔드(end-to-end)’ 방식으로 포장재 사용을 크게 줄였습니다. 


쿠팡에서 로켓프레시(육류 등 신선식품) 제품을 사본 적이 있다면, 프레시백을 받아보셨을 거예요. 로켓프레시 배송의 70% 이상이 프레시백으로 이루어지고 있거든요. 


이 프레시백은 수백 회 이상 재사용되도록 만들어졌는데요. 이걸 쓰는 것만으로도 하루 평균 약 30만 개 이상, 연간 1억 개의 스티로폼 상자를 대체하는 효과를 내요. 연간 90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것만큼 탄소절감도 할 수 있어요. 


로켓배송에서도 85% 이상이 박스포장이 아닌 형태로 배송됩니다. 골판지 상자와 비닐테이프, 스티로폼 등 완충재 사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예요.


포장재도 환경에 영향을 덜 주는 방향으로 바뀌고 있어요. 비닐백의 두께는 10% 줄였고, 박스 중량도 줄여 연간 669톤의 플라스틱과 1,533톤의 종이박스 사용을 줄이는 효과가 있었어요.  

포장된 물건이 ‘배송’되는 과정도 중요해요


물건이 생산되고 여러 곳을 거쳐 우리 집 앞에 놓이기까지. 여기저기 이동하는 동안 탄소가 배출됩니다. 유통단계가 복잡할수록 더 많은 탄소가 배출될 수밖에 없어요. 


쿠팡은 유통단계를 단축해 탄소배출량을 줄였습니다. 생산자에서 고객 문앞까지 4단계만 거치도록 중간 유통단계를 최소화했어요. 


4단계를 거치는 동안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는 장치도 마련했어요. 매연이 없는 전기화물차를 대구 지역에 먼저 투입하고 전국으로 확대하고 있고요. 작년 말에는 국토교통부와 MOU를 맺고 11톤 대형 수소화물차도 인천에서 시범 운행을 하고 있어요.

편의성과 함께 환경을 함께 생각해본다면?


올 명절 선물, 쿠팡의 ‘선물하기’와 ‘예약배송’을 활용해보면 어떨까요? 환경에도 영향을 덜 미치는 소비생활을 하실 수 있을 거예요!


📌 이 글은 쿠팡으로부터 광고비를 지급받아 작성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