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피티 Pick][AD] 핀다 / 예·적금은 ‘한’다고 하는데 대출은 왜 ‘받’는다고 하지?

예·적금은 ‘한’다고 하는데

대출은 왜 ‘받’는다고 하지?

Sponsored by 핀다


나의 대출을 소개합니다

*아래 머니로그는 가상의 인물을 바탕으로 한 내용입니다.


전세 독립 3년 차입니다. 이 집을 마련(?)하면서 처음으로 대출을 경험했는데요, 

현재 저의 총대출금은 1억 4천만 원이랍니다. 

머니 프로필 💰

  • 닉네임: 대출주도권 
    • 나이: 만 30세
    • 세전연봉: 4,000만 원
    • 월평균 실수령액: 290만 원
    • 주거 형태: 10평 빌라 전세 


대출 현황 엿보기

  • 현재 대출액: 1억 4천만 원(안심전세대출 1억 2천만 원 + 신용대출 2천만 원)
  • 내가 처음으로 대출을 받은 이유: 독립을 위해 안심전세대출로 1억 2천만 원을 빌렸습니다. 가전·가구도 다 마련해야 해서 추가로 신용대출 2천만 원을 더 빌렸어요. 


아름답지만은 않았던 대출의 기억?


어피티: 대출받았던 기억이 아름답지만은 않았다고요…?

대출주도권: 대출 상담을 받는 것부터 쉽지가 않더라고요. 점심시간을 이용해서 받으려니까 대기 시간도 길고 준비할 서류도 많아서 결국 연차를 썼던 기억이 있어요. 

어피티: 만약 대출 상담을 받으러 다닐 때로 시간을 돌릴 수 있다면 어떨까요?

대출주도권: 대출 앞에서 당당하고 싶어요. 내 돈 내고 빌리는 ‘내돈내빌’인데 대출받을 때면 은행 앞에서 을이 되는 기분이랄까요? 😥 저도 주도권을 가지고 대출을 선택하고 싶어요.

핀다: 대출주도권을 말씀하시나요? 저를 부르셨군요!


핀다가 

대출주도권을 당신에게로


예금도 ‘한’다고 하고 적금도 ‘한’다고 하고 주식도 ‘한’다고 하는데 유독 대출만 ‘받’는다고 해요. 대체 우리는 왜 대출 앞에서는 수동적인 모습을 보일까요? 대출 앞에서 당당해질 수는 없을까요? 


핀다: 그래서 저희가 왔습니다! 가장 유리한 대출 상품을 제시하고 고객들이 직접 원하는 조건을 비교하고 선택할 수 있는 대출주도권을 드리기 위해서요.

핀다로 발품팔 시간을 아껴보세요


대출은 큰돈이 오가는 거래인 만큼, 꼼꼼한 비교는 필수입니다. 최적의 대출 조건을 알기 위해서는 인터넷으로 검색하고 직접 은행을 방문하면서 알아보는 게 좋아요. 


대출주도권: 일하랴, 정보 찾으랴, 대출 준비하랴 바빠서 은행에 한 번 가는 것도 힘든데 어떻게 발품팔 시간까지 내나요?

핀다: 머리 아픈 대출 비교, 핀다가 대신해드릴게요!


핀다는 62개 이상의 금융기관과 200여 개의 금융상품을 한 번에 비교할 수 있는 업계 최대 대출 비교 플랫폼입니다. (하나은행, 토스뱅크 등 입점) 다른 곳에 가서 알아볼 필요 없이, 핀다 하나면 모두 살펴볼 수 있어요.


이제는 반차 혹은 연차를 내고 은행에 가서 발품 팔 필요 없어요. 핀다에서는 1분 만에 최적의 대출 조건을 조회할 수 있고 최단 6분 안에 모바일 입금까지 끝낼 수 있으니까요. 


핀다: 엣헴. 괜히 ‘세상에 없던 대출 비교 플랫폼 핀다’라고 불리는 게 아니라고요!

대출주도권: 시간을 되돌리고 싶네요. 핀다를 알았더라면 그 때 작고 소중한 나의 연차 하나를 아낄 수 있었을 텐데…

핀다: 이제, 핀다가 알아서 비교해 드리는 최적의 대출 조건 보시고 원하는 상품을 선택만 하시면 돼요. 대출 주도권을 누릴 수 있도록 핀다가 도와드릴게요!


👉가장 유리한 대출 조건 비교하기


📌 이 글은 (주)핀다로부터 광고비를 지급받아 작성되었습니다. 


 * 금융상품계약을 체결하기 전에 금융상품 설명서와 약관 등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금융소비자는 금융상품 또는 서비스에 대하여 설명을 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 핀다 준법감시인 심의필 : 202207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