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장 중요한 

경제뉴스

경제일반[2021. 5. 18]가족 택배기사가 늘어난 이유 📦

CJ대한통운에서 흥미로운 통계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CJ대한통운 대리점 소속 택배기사 2만여 명 중 부부 택배기사가 2,692명(1,346쌍)이라고 해요. 부부뿐 아니라 부모나 자녀, 형제나 친척 중 누군가와 함께 CJ대한통운의 계약 택배기사로 일하는 사람은 4,002명에 달합니다. 전체 인원의 15~40%가 친인척이나 가족관계인 셈이에요.

 

CJ대한통운은 가족 택배기사가 늘어난 이유를 ‘물량이 늘고 수익성이 개선되면서 자연스럽게 일손을 돕다가 아예 취직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여전히 택배기사는 육체노동이 고된 직종이지만, 앞으로 비대면 서비스가 증가하고 물류가 더욱 중요해질수록 택배업계 노동자도 함께 늘어날 거예요. 택배 업종이 ‘좋은 일자리’로 고용을 창출한다면 사회적으로 모두에게 이득이겠죠?

 

📍쿠팡은 쿠팡맨을 직접 고용하거나 상장 이후 1천억 원 상당의 주식을 나눠준다고 해서 이슈가 됐었죠. 택배기사 처우가 끊임없이 제기되자 조금씩 개선되어 가는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물류노동은 남성들의 직종이라는 선입견과 달리 여성들의 활발한 참여도 눈에 띕니다. 쿠팡 물류센터 아르바이트 인원 중 60%가 여성이라고 하네요.

MONEYLETTER
25만 명이 구독하는 경제 뉴스레터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광고 및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어피티의 뉴스레터 서비스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된 이메일과 포함되지 않은 이메일을 따로 발송할 수 없어 '광고성 정보 수신 동의'를 하지 않을 경우 뉴스레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광고가 포함된 이메일은 메일 제목에 '(광고)'를 넣어 발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