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장 중요한 

경제뉴스

경제일반[2021. 8. 13] 머지포인트, 이거 이래도 돼?

무슨 일이 있었냐면요
머지플러스(주)에서 운영하는 자사 플랫폼 결제 할인 구독형 서비스 ‘머지포인트’가 판매 중단과 결제처 축소로 ‘먹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머지포인트는 플랫폼에서 포인트를 충전, 결제하면 편의점, 대형마트, 커피전문점 등 다양한 결제처에서 무조건 약 20% 할인받을 수 있는 서비스였어요. 누가 봐도 적자 운영이 불가피한 탓에 이전부터 꾸준히 의혹이 제기돼왔죠. 


하지만 대표가 직접 나서서 ‘쿠팡처럼 생태계를 조성한 뒤 멤버십을 통해 흑자로 전환하겠다’라고 했습니다. 주요 금융사에서 
투자의향서를 받았다거나 정부의 간편결제 시스템인 제로페이 사업에 참여한다는 소식이 이어지며 소비자의 불신을 다독였죠. 하지만 결국에는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는 결제처가 거의 남지 않았고, 포인트 환불도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좀 더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머지포인트 상품권은 6만5천 개가 넘는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할인율이 20%라, 8천 원만 충전해도 가맹점에서 1만 원어치를 살 수 있는 거죠. 나머지 모자란 2천 원은 머지플러스가 부담하는 구조라서 적자가 누적되고 있었던 겁니다.

간편결제, 선불충전, 후불결제 등 금융기능이 포함된 종합 결제 플랫폼을 운영하려면 금융감독원에 ‘전자금융업자’ 신고를 해야 합니다. 그런데 머지플러스는 머지포인트가 일종의 상품권 발행업이라고 주장해오면서 전자금융업자로 등록하지 않았습니다. 지금 상태로는 선불 충전된 고객의 자금을 보호할 의무가 없다는 거죠. 만약 머지플러스가 도산한다면 피해는 그대로 소비자의 몫이 돼요.


독자님이 알아야 할 것 

  • 동일선상에서 비교하긴 어렵지만, 네이버페이나 카카오페이, 토스 등 47개에 달하는 다른 핀테크 기업도 근본적으로 비슷한 문제를 안고 있다는 전문가의 지적이 있습니다.

  • 간편결제 플랫폼에 미리 충전해두는 금액은 은행 예금과 성격이 같습니다. 하지만 은행 예금과 비교하면 굉장히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다는 게 문제죠. 예금자 보호가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선불충전금을 회사 부동산 구입이나 사업운용자금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의심 등 규제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MONEYLETTER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