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장 중요한 

경제뉴스

증권[2021. 8. 26] 엔씨는 살아날까?

무슨 일이 있었냐면요

오늘(26일) 엔씨소프트의 MMORPG <블레이드&소울2>가 정식으로 출시됩니다.
 
좀 더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엔씨소프트는 원래 매출의 절대적인 부분을 <리니지> 시리즈에 의존하는 회사였습니다. PC 게임에서 대성공을 거둔 <리니지>는 모바일 버전에서도 성공을 이어갔습니다. 수많은 리니지 유저들이 엔씨소프트를 먹여 살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카카오게임즈의 <오딘>이 나오기 전까지 <리니지M>과 <리니지2M>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앱스토어 매출 순위 1, 2위에 고정되어 있었습니다. 이런 엔씨소프트에도 위기가 찾아왔습니다. 지난 1월, <리니지M>의 신규 패치를 기점으로 시작된 불매운동 때문이죠. 사태가 점점 심각해지면서, 엔씨소프트의 주가도 하락하게 됩니다. 

엔씨소프트는 불매운동이 실적에 전혀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고 부정했지만, 지난 1분기 실적은 ‘어닝쇼크’였습니다2020년 1분기에 비해 영업이익이 77%나 하락한 거예요. 2분기 실적도 역시 좋지 않았습니다. 신작 <트릭스터M>가 출시됐는데도 불구하고 2020년 2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46% 줄어들었거든요.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는 건 역시 새로운 게임입니다. 신작의 흥행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지금, 과연 <블레이드&소울2>는 위기에 빠진 엔씨소프트를 구해낼 수 있을까요? 

독자 님이 알아야 할 것

  •  <블레이드&소울2>는 지난 5월에 출시될 예정이었지만, 출시가 한 차례 연기됐습니다. 당시 신규 게임의 출시로 2분기 실적 개선을 전망했던 투자자들의 실망감은 이만저만이 아니었죠. 

  •  신규 게임이 출시 지연된다는 건 게임사에 타격이 큽니다. 게임의 완성도에 대한 의심이 들게 할 뿐만 아니라 실적 전망치도 대폭 하향되기 때문이죠. 

  •  <블레이드&소울2>의 사전예약자는 746만 명에 달합니다. 현재 게임 매출 순위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오딘>이 400만 명 수준이었다는 걸 감안하면 꽤 많은 숫자예요. 물론 사전예약자가 많다고 게임이 흥행하는 것은 아닙니다.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 기대감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게임성을 가진다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는 양날의 검이죠.

MONEYLETTER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