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장 중요한 

경제뉴스

증권[2021. 8. 24] ‘원게임 리스크’가 뭐길래?

무슨 일이 있었냐면요


오늘(8월 24일) 모바일 디펜스 RPG 게임 <타임디펜더스>가 일본에 출시됩니다. <타임디펜더스>는 시작부터 일본 시장을 노리고 만든 게임입니다. 지난 7월 8일 일본 현지에서 사전예약에 돌입한 <타임디펜더스>는 오픈 하루 만에 ‘앱겟(appget)’에서 사전예약 랭킹 1위를 차지했고, 2주 만에 사전예약자가 10만 명을 돌파하며 흥행을 예고했어요.

좀 더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현재 사전예약자 15만 명을 넘긴 <타임디펜더스>를 퍼블리싱하는 회사는 베스파예요. 대표작 <킹스레이드>가 일본에서 크게 흥행하며 상장한 게임사인데요. 아직 베스파에는 이렇다 할 후속작이 없는 상황입니다. 하나의 게임에만 의존하다 보니 실적도 불안정해요. 이번 2분기만 해도 영업손실 126억 원을 기록할 정도였죠.

이러한 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는 게임이 바로 <타임디펜더스>입니다. 증권사에서도 이번 게임의 흥행 성과가 베스파의 주가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거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어요. 과연 <타임디펜더스>는 <킹스레이드>를 이어 일본에서 흥행할 수 있을까요?


독자 님이 알아야 할 것

  • 요즘 게임주의 주가는 그리 좋지 않은 상황입니다. 한 중국 관영매체에서 게임을 ‘정신적 아편’이라고 표현하면서, 중국 당국이 게임 산업을 규제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죠. 물론 베스파는 중국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지만 게임주 전반의 투자심리가 약화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 베스파처럼 하나의 게임에만 의존하면서 생기는 리스크가 ‘원게임 리스크’예요. 대표적인 예로는 <검은사막>의 펄어비스, <애니팡>의 선데이토즈, <아이러브커피>의 파티게임즈 등이 있습니다.

  • 하나의 큰 히트작은 게임사를 단숨에 스타덤에 올리지만, 역설적으로 그로 인해 후속 게임에 대한 부담이 커지게 됩니다. 이를 잘 극복한 사례가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소울>, 데브시스터즈의 <쿠키런:킹덤> 등이 있어요.

MONEYLETTER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