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장 중요한 

경제뉴스

경제일반[2021. 8. 23] 코스피, ‘피크아웃?’

무슨 일이 있었냐면요


지난주 코스피와 코스닥은 온통 파란색이었습니다. 코스피는 7개월 만에 주 단위로는 가장 많이 떨어졌고, 코스닥도 11개월 만에 주간 최대 낙폭을 기록했어요. 사실 이런 하락장은 8월 내내 지속됐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코스피의 대장주인 삼성전자입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특히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안 좋을 것 같을 때 주가가 시들시들합니다. 

또 다른 이유도 있습니다. 백신 접종률이 늘어나면서 곧 회복할 것처럼 보였던 세계 경제가 델타변이 바이러스의 등장으로 주춤한 거죠. 게다가 각종 글로벌 경제 지표도 기대에 못 미치고, 미국 연준의 테이퍼링도 걱정되는 분위기예요.

좀 더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현재 증시의 움직임을 이해하려면 우선 관련 용어들을 알아야 합니다.

① 피크아웃(Peak Out)

요즘 투자자들은 증시가 이미 피크아웃을 찍은 게 아닌지 걱정하고 있습니다. 피크아웃은 이미 정점을 찍고 내려오기 시작할 때 사용하는 용어예요. 그러니까 증시가 오를 만큼 올랐으니 이제 떨어질 일만 남은 게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는 거죠.

② 테이퍼링(Tapering)

미국이 테이퍼링을 할까 봐 투자자들이 걱정하고 있다고들 하는데, 테이퍼링은 ‘돈 풀기를 그만두는 것’을 말해요. 정부가 돈을 푸는 방법은 금리를 낮추는 것도 있지만, 한국은행 같은 중앙은행을 동원해 국채와 금융기관의 채권을 매달 수백억 달러/원어치씩 사들이는 것도 포함됩니다. 이런 방식을 양적완화라고 해요.

양적완화가 시행되면 중앙은행이 산 채권 값어치만큼의 돈이 정부와 은행에 흘러 들어가겠죠? 정부가 당장 사용할 예산이 늘어나고, 은행이 민간 회사와 개인에게 대출해줄 수 있는 돈도 늘어나는 겁니다. 테이퍼링은 바로 이렇게 사들이던 채권들을 조금씩 덜 사다가, 결국엔 그만 사는 프로세스예요.

③ 언더슈팅(Under Shooting)

전문가들은 세계 증시보다 코스피가 더 많이 하락했다고 보는데요. 이때 등장하는 용어가 바로 언더슈팅입니다. 언더슈팅은 과민반응에 의한 단기 급락이라는 뜻이에요. 단순히 투자자들이 놀라서 급하게 주식을 팔아버려서 단기적으로 많이 떨어진 것일 뿐, 장기적으로는 조금씩 회복할 거라는 거죠.


독자 님이 알아야 할 것

지금 같은 하락장일 때는 환율을 잘 보셔야 해요. 아무리 ‘단기적 과민반응으로 많이 떨어졌다’라고 해도 이런 상황에서 환율이 급등하면, 즉 달러가 비싸져서 강세가 되면 코스피에 외국인 자금은 충분히 돌아오지 않습니다. 환율을 보고 ‘언더슈팅이 곧 회복되겠군’이라고 생각하면 평소 생각해둔 주식을 저점매수하면 되고, 환율의 움직임이 영 아니다 싶으면 ‘언더슈팅이 중장기적인 추세로 변해가네’라고 판단하는 기준이 될 수 있겠습니다.



MONEYLETTER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