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장 중요한 

경제뉴스

금융[2021. 12. 03] 저축은행, 해도 너무하다?

무슨 일이 있었냐면요

79개 저축은행이 높은 ‘예대마진’을 통해 2020년 한 해 동안 5조 원이 넘는 수익을 냈다고 해요. 예대마진은 ‘돈을 빌리는 고객에게 받은 대출이자’와 ‘돈을 맡기는 고객에게 준 예금이자’ 간 차액으로 발생하는 수익이에요. 

좀 더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저축은행은 시중은행보다 훨씬 큰 예대마진을 남겼습니다. 저축은행은 중·저신용자 대출자가 비교적 많습니다. 신용도가 낮은 만큼 대출금리가 높고, 그만큼 대출이자로 벌어들이는 수익도 크죠. 그런데 이런 사정을 감안하더라도 저축은행의 ‘예대마진’이 시중은행의 약 4배에 달하는 건 너무하지 않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독자님이 알아야 할 것


  • 저축은행의 예대마진 수익 증가가 가계대출을 중심으로 이뤄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어요. 국회와 언론에서 “서민 상대로 금리를 장사를 한다”고 지적했고, 금융감독원도 “모니터링 중”이라며 “필요 시 예대마진 축소를 유도하겠다”고 밝혔어요


  • 가계대출 총량제가 실시되고 있지만, 올해 저축은행에서는 규제를 잘 따르지 않았다고 해요. 대출 총량 기준이 업권 전체, 즉 저축은행 전체가 빌려준 총 금액이라는 점을 이용해 가이드라인을 어기고 공격적으로 대출을 내준 저축은행도 있었습니다. 금융당국은 문제를 인식하고 조치하겠다는 입장이에요.

MONEYLETTER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