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장 중요한 

경제뉴스

글로벌[2021. 11. 25] 전 세계를 책임질 경제 대통령은?

무슨 일이 있었냐면요

2018년부터 미국의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연준) 의장을 맡아온 제롬 파월 의장이 4년 임기를 마치고, 4년 더 유임하기로 했습니다. 연준의 의장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 언론에서 ‘세계 경제 대통령’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세계 경제 대통령이 4년 더 자리를 지키게 된 셈이죠.


좀 더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파월 의장은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비교적 잘 대처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과감하게 유동성 공급 정책을 실행해, 미국이 경제적 충격을 무난하게 넘어갈 수 있었다고 해요.


한편, 파월 의장의 연임에는 정책적인 일관성을 지키고자 하는 바이든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돼 있다고 해요. 차기 의장으로 지목되는 ‘그 사람’의 성향이 곧 미국의 재정정책 성향이 될 가능성이 높으니까요. 


독자님이 알아야 할 것



  • 파월 의장은 정치학과 법학을 전공했습니다. 변호사로서 투자은행에서 일한 실무 경력을 인정을 받아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던 거예요. 처음 의장으로 임명될 당시에도 이례적인 인사로 평가받았는데, 이제 연임까지 하게 됐네요.


MONEYLETTER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