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장 중요한 

경제뉴스

증권[2023. 05. 25] 넷플릭스, 진짜 칼 빼 들었다

미국에서 계정 공유를 금지했어요

23일(현지 시간)부터 넷플릭스가 미국에서 가구 구성원이 아닌 사람과의 계정 공유를 금지합니다. 가구 구성원이 아닌 사람을 추가하려면 월 7.99달러(약 1만 원) 이상을 내야 해요. 넷플릭스는 여러 차례 계정 공유를 단속하겠다고 말해왔는데, 이번에 본격적으로 금지하기 시작했어요.

광고형 멤버십도 개편했어요

작년 11월, 넷플릭스는 광고를 봐야 하는 대신 요금이 저렴한 ‘광고형 스탠다드’를 출시했어요. 출시 후 6개월 만에 광고형 스탠다드 이용자를 500만 명 가까이 모았고, 신규 가입자의 25%가 이 요금제에 가입했다고 해요. 최근에는 광고형 멤버십의 화질을 높이면서 (720p 👉 1080p), 동시 접속 가능 인원도 늘렸습니다. (1명 👉 2명)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서예요

넷플릭스는 총 4개의 멤버십으로 신규 가입을 유도하면서 수익성을 높이는 장치를 촘촘하게 만드는 중이에요. 계정 공유가 금지될 경우, 혼자 기존 요금제를 사용하기가 부담스러운 사람들이 광고형 스탠다드로 갈아탈 수 있습니다. 한편, 넷플릭스는 비용을 줄이는 데도 집중하고 있습니다. 올해 운영 비용 중 약 4천억 원을 감축할 예정이에요.

어피티의 코멘트

JYP: 우리나라에서는 올해 2분기 내로 계정 금지 조치가 시행될 수 있어요. 남미에서 시범적으로 계정 공유를 금지했을 때는 단기적으로 가입자 수가 줄었다가, 시간이 지나며 다시 회복됐다고 해요.


MONEYLETTER
⏰ 매주 월요일~금요일 아침 6시에 보내드려요
💌 30만 명의 구독자분들이 머니레터를 받아보고 있어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광고 및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어피티의 뉴스레터 서비스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된 이메일과 포함되지 않은 이메일을 따로 발송할 수 없어 '광고성 정보 수신 동의'를 하지 않을 경우 뉴스레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광고가 포함된 이메일은 메일 제목에 '(광고)'를 넣어 발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