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장 중요한 

경제뉴스

증권[2023. 01. 18] 코스피 분위기? 나쁘지 않아~

코스피가 장중 2400선을 회복했어요

코스피가 한 달 만에 장중 2400선을 회복했습니다. 어제(17일) 코스피가 하락하면서 9일간 연속됐던 상승 랠리는 끝났지만, 증권사는 올해 상반기 코스피 지수가 2600 수준까지 반등할 것이라고 예측했어요. 재반락은 없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입니다.

외국인, 기관투자자의 힘이 컸어요

외국인과 기관이 4대 은행주를 7천억 원어치 순매수했습니다. 연초 이후 하나금융지주는 1주에 40,800원이던 주가가 52,600원으로 30% 가까이 뛰었어요. 은행들은 고금리 상황에서 이익을 안정적으로 내는 데다, 주주친화적 정책을 도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시장의 기대를 받고 있어요.

상승 전망에는 두 가지 이유가 있어요

증권사가 코스피 2600선 회복을 제시한 근거는 크게 두 가지예요

  • 첫 번째는 중국의 리오프닝이에요. 중국 경기가 다시 활발해지면서, 우리나라 수출에도 좋은 영향을 줄 것을 기대하는 거예요. 
  • 두 번째는 ‘킹달러’ 시대가 끝나고, 환율이 진정된 것입니다. 달러 가치가 낮아지면 자본이 우리나라 같은 신흥 시장으로 들어올 수 있어요. 

어피티의 코멘트

정인: 어제 코스피 상승세가 한풀 꺾인 이유도 두 가지예요. 9일간 연속 상승했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차익을 실현하려는 매물이 많이 나온 것, 그리고 중국의 경제 성장률이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할 만큼 낮은 것이죠. 올해는 전반적으로 ‘좋은 일’이 많다기보다는 ‘나쁜 일이 더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분위기만 있어도 일단 괜찮을 것이라고 해요.


MONEYLETTER
27만 명이 구독하는 경제 뉴스레터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광고 및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어피티의 뉴스레터 서비스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된 이메일과 포함되지 않은 이메일을 따로 발송할 수 없어 '광고성 정보 수신 동의'를 하지 않을 경우 뉴스레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광고가 포함된 이메일은 메일 제목에 '(광고)'를 넣어 발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