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한눈에 

경제뉴스

산업[23.11.29] 민간 기업도 전력망 구축한다?

전력망 관련 정부 발표가 있었어요

정부가 전력망 사업을 민간에 허용할 전망이에요. 전력망은 발전소에서 전기를 만들어, 변전소와 배전소를 거치며 각 기업과 가정에 알맞은 수준의 전력을 보내는 송전 체계예요. 전력망은 중요한 공공재로, 그간 안정적인 관리를 위해 한국전력공사(한전)이 독점적으로 관리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한전의 누적된 적자 등으로 한계에 부딪혔다는 입장이에요.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상황이에요

전기는 송전망을 통해 수도권 등 주요 사용 지역에 배송됩니다. 현재 송전망을 구성하는 설비가 노후화돼 대규모 정비와 망 신설이 필요하다고 해요. 정부는 낡은 송전망을 교체, 신설하는 데 민간 자금을 투입해, 한전과 민간이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게끔 만들겠다는 입장이에요. 

전력 수요는 더 커질 거예요

반도체 산업 발전과 데이터센터 구축 등으로 전력 수요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에요. 2036년까지 필요한 송전망은 지금의 1.6배, 비용은 약 56조 5천억 원으로 추산돼요. 하지만 한전은 예산 부족으로 설비투자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해요. 지금의 송배전망 문제는 정부 재정을 투입해서 해결해야 한다는 전문가 얘기도 나옵니다

UPPITY’s comment

정인: 한전 실적에는 글로벌 에너지 가격과 환율이 큰 영향을 미쳐요. 지난해 겨울과 올해 초, 고유가와 고환율로 인해 전기를 팔수록 적자가 쌓이는 ‘역마진’ 구조가 문제였습니다.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