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장 중요한 

경제뉴스

산업[2022. 05. 19] 라면 3사가 웃었다

무슨 일이 있었냐면요


농심, 오뚜기, 삼양식품이 올해 1분기 좋은 실적을 냈습니다. 지난해 말에 제품 가격을 올린 것이 매출을 끌어올렸다는 지적도 있어요. 


좀 더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3사의 1분기 실적을 2021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이렇습니다. 

  • 농심: 매출 7,363억 원(16% 증가)*, 영업이익 343억 원(21% 증가)

  • 오뚜기: 매출 7,424억 원(11% 증가), 영업이익 590억 원(18% 증가)

  • 삼양식품: 매출 2,021억 원(44% 증가), 영업이익 245억 원(71% 증가)

*괄호 안은 2021년 1분기 대비 상승률


제품의 원가 부담이 커지면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의 실적이 악화되지 않을까 싶기도 한데요. 


기업이 제품 가격을 올리면 상황은 달라집니다. 제품 가격을 올려도 수요가 떨어지지 않으면 매출은 더 커지기 때문이에요. 다만, 소비자가 제품값이 오른 만큼의 부담을 안게 돼요.


독자님이 알아야 할 것


  • 식품업계 중에서도 오리온은 9년째 제품 가격을 올리지 않고 동결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올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작년보다 개선됐어요. 신제품이 좋은 반응을 얻었고, 원가를 절감하기 위해 노력했기 때문이에요. 
  • 페인트 업계, 철강 업계 등 다른 업계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원가 상승을 이유로 제품 가격을 올린 곳이 올해 1분기, 좋은 실적을 내고 있어요. 

MONEYLETTER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