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장 중요한 

경제뉴스

생활경제[2022. 02. 22] 적금은 안 깨야 제맛

무슨 일이 있었냐면요


어제(21일), 청년희망적금이 출시됐습니다. 정부 지원 상품으로 시중은행을 통해 가입할 수 있어요. 이번 주(2월 21일~25일) 5일 간 5부제로 가입을 받고, 그 이후로는 출생연도와 관계없이 신청할 수 있도록 만들었어요.

좀 더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은행 앱이 먹통이 될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청년희망적금. 가입 전에 꼭 체크해야 하는 내용을 정리했습니다. 


혜택 총정리

  • 높은 금리: 특판 적금도 못 따라올 수준의 높은 금리(기본 금리 5%에 비과세 및 저축장려금 혜택을 더했을 때 최대 연 10% 안팍의 금리 효과)
  • 비과세: 이자 소득에 대해 세금을 매기지 않음(이자소득세, 농어촌특별세 부과하지 않음)
  • 저축장려금: 2년 만기까지 적금을 유지하고 납입할 경우, 이자에 더해 저축장려금 추가 지원(저축장려금은 1년 차 납입액의 2%, 2년 차 납입액의 4% 지원)
  • 넉넉한 한도: 청년희망적금의 넉넉한 월 납입한도(최대 50만 원)


가입조건 총정리

  • 소득조건: 직전 과세기간의 총 급여 3,600만 원 이하 또는 직전 과세기간의 종합소득금액 2,600만 원 이하 
    1. 직전 과세기간은 언제?: 1년치의 소득이 확정되는 시기는 이듬해 7월 즈음이기 때문에 오늘(2월 22일) 기준으로 ‘직전 과세기간’은 2020년 1월~12월입니다. 즉, 직장인이라면 ‘2020년 1년 치 세전 총 급여가 3,600만 원을 안 넘는지’를 기준으로 판단하시면 돼요. 
    2. 연봉이 오르면 해지되나?: 가입시점에만 소득 기준을 맞추면 되고, 이후 소득이 많아져도 가입은 유지됩니다. 단, 위의 혜택 중 ‘비과세 혜택’은 적용받을 수 없어요. 이자에 대한 소득세는 내야 합니다. 
    3. 다른 가입 제한은 없나?: 직전 3개년도 중 1회 이상 금융소득이 2천만 원을 초과하면 가입할 수 없습니다. 즉, 지금을 기준으로는 2018년~2020년 3개년도 중 한 번이라도 ‘1년 동안 벌어들인 금융소득(이자, 배당)’이 2천만 원을 넘긴 적이 있다면 가입이 제한돼요.
    4. 소득이 아예 없으면?: 소득이 아예 없으면 가입할 수 없어요. ‘직전 과세기간에 소득이 없거나 소득이 있더라도 국세청을 통한 소득 금액 증명이 불가능한 경우’ 가입이 어려워요.
  • 연령조건: ‘가입일’ 기준 만 19세 이상~만 34세 이하(병역 이행 기간은 계산에 불포함)


독자님이 알아야 할 것


  • 청년희망적금과 같이 정부의 예산이 들어가는 금융상품을 ‘정책 금융상품’이라고 부릅니다. 보금자리론, 햇살론 등이 대표적인 정책 금융상품이에요. 청년희망적금에는 정부 예산 456억 원이 투입됐는데, 예산이 소진되면 판매가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은행 입장에서는 젊은 신규 고객을 얻을 수 있는 기회입니다. 다른 은행들과 차별화하기 위해 우대금리 요건을 잔뜩 넣어둔 은행도 있었죠. 똑같은 청년희망적금인데도 은행별로 최종 금리가 다르게 적용되는 게 이것 때문이에요. 

  • 최근, 예·적금을 중도해지하는 비율이 크게 늘었다고 해요. 기본적으로 적금은 ‘높은 금리’보다는 ‘깨지 않고 꾸준히 납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청년희망적금은 만기를 달성했을 때 주어지는 보상도 있으니, 꼭 끝까지 유지해보세요!


MONEYLETTER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