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MZ세대, 출산율 걱정하지만 자녀 계획은 ‘글쎄’

글, 어피티


어피티가 925명의 대한민국 MZ세대(1980년대생~2000년대생)에게 물었습니다.


“우리나라 출산율 감소 문제, 해결책은?”


※ 2024년 3월 8일부터 3월 11일까지 어피티 머니레터 구독자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 조사 결과, 925명 참여

※ 본 설문은 최근 발표된 ‘합계출산율’ 결과에 기반해 제작되었으며, 설문 전체에서도 ‘출산율’로 용어를 통일하였습니다.

최근, 우리나라의 합계출산율이 사상 최저인 0.6명대로 떨어지며 인구 감소 문제가 큰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어요. 


MZ세대는 결혼과 자녀 계획에 대해 한 번쯤 고민해 보기 시작하는 나이이기도 해요. 그렇다면 MZ세대는 자녀를 원하고 있을까요? 어떤 관점에서 저출산 문제를 바라보고 있을까요?

우리나라 출산율 감소 문제에 대해 어떻게 느끼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 설문 참여자 53.3%가 ‘문제가 심각하고 빨리 해결해야 한다’고 대답했고 30.5%가 ‘어느 정도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하며 대부분 참여자가 우리나라 출산율 감소의 심각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어요.


하지만 이와 대조적으로, 과반수인 53.8%가 자녀 계획이 없다고 밝혔어요. 출산율 감소의 심각성을 인지하고는 있지만, 직접 자녀를 낳고 싶지는 않은 MZ세대의 복잡한 심정이 드러나는 결과였어요.

‘자녀 계획이 없다’고 대답한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조사한 결과,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은 23.5%가 선택한 ‘자유로운 생활을 원함’이었어요. 이어서, ‘육아에 대한 확신이 없음’과 ‘내가 해결할 수 없는 환경적 이유’(기후 위기나 경쟁 사회 문제 등)가 각각 17.5%로 동일한 비중을 차지했어요. ‘경제적 부담’은 16.7%, ‘직장과 가정생활의 병행 어려움’은 15.5%로, 각 선택지가 근접한 비율로 나타나며 자녀를 갖지 않기로 결심한 데에는 복합적인 요인이 영향을 끼치고 있었어요.


또 주목할 점은, 자녀 계획이 없다고 밝힌 참여자 중 약 7%가 ‘성차별’과 ‘성 불평등’으로 인한 남녀 갈등을 언급했다는 거예요.


M세대 단감 님은 출산의 주체가 여성이라는 점을 들어, “우리나라의 출생률을 올리기 위해선 성차별을 줄일 수 있는 실질적인 대안 마련에 예산을 사용해야 하지 않을까요?”라고 이야기했고 Z세대 비니 님은 “아이를 키우는 엄마를 ‘맘충’이라 부르는 등, 우리 주변에 있는 성차별적인 사회구조부터 개선해야 해요.”라고 강조했어요.

출산율 문제, 해결할 수 있을까?


출산율 감소가 가장 문제가 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해 MZ세대는 ‘사회보장비용 증가’(37.9%)를 가장 큰 문제로 지적했고, 이어서 ‘인구 구조의 불균형’(28.5%)과 ‘경제성장 둔화’(18.1%)를 문제점으로 꼽았어요. 


저출산·고령화 사회로 진입하게 되면, 노인 인구 복지 예산 부담은 커지지만 경제 활동 인구는 감소해요. 결국 생산인구 한 사람이 감당해야 하는 비용이 증가해, 국가의 부담이 늘어날 수밖에 없겠죠.


한편, 출산율 증가를 위해 정부와 국민들이 대안을 잘 세운다면 해결될 것으로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해결될 수 있는 수준을 넘었다’는 응답이 29.5%로 가장 높았고, ‘충분히 해결될 것이다’라는 가장 긍정적인 응답은 단 1.3%에 불과했어요. 하지만 ‘어느 정도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23.3%)와 ‘좋은 대안이 나온다면 해결될 것이다’(24.3%)라는 응답도 상당 부분을 차지하며, 출산율 문제에 대한 완전히 부정적인 시각만 있는 것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어요.


그렇다면 MZ세대가 생각하는 출산율 증가 대책은 무엇이 있을까요?

출산율 증가를 위한 대안을 묻는 설문조사에서, 참여자들 대부분이 직장과 관련된 해결책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어요.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대안은 ‘유연한 근무 시간과 재택근무의 활성화’였으며, 2위가 ‘출산 후 복직을 쉽게 할 수 있는 환경 조성’, 3위가 ‘육아 휴직 제도의 확대 및 육아 휴직 급여 상향’이었어요. 이를 통해 직장 환경이 출산율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어요.


현실적으로 직장 생활과 자녀 양육 간의 균형을 찾기가 쉽지 않을 뿐더러, 많은 직장인, 특히 여성 직장인들이 출산 이후 경력 단절에 대한 두려움이 있기 때문이에요. 직장인들이 경력 단절 없이 육아와 직장 생활을 병행할 수 있는 사회적 지원과 조직 문화 변화가 필요해 보입니다.


MZ세대는 “정부의 실질적인 지원이 필요해요.”

출산율 증가를 위한 정부 지원 정책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대다수의 참여자들이 현 정책에 대해 불만족을 표했어요. 43.9%가 ‘지원이 충분하지 않으며 더 다양하고 실질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했고 34.8%는 ‘개인의 선택에 관여하지 말고 사회적 문제 해결에 더 초점을 맞춰야 한다’를 선택했어요.


이에 대해 Z세대 유진 님은 현재의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이 단순한 현금 지원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어요 “아이를 낳으면 돈을 주겠다는 식의 정책은 여성의 경력 단절 문제, 육아 비용 상승, 그리고 물가 상승 등 저출산의 근본적인 원인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해법이에요, 사회 전반적인 삶의 질이 향상될 때 자연스럽게 출산율도 증가할 거라고 봐요.”라고 덧붙였어요.


M세대 미나미 님도 현금성 지원 보다는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유진 님과 비슷한 의견을 제시했어요. “아이를 키우는 건 장기 프로젝트기 때문에 단기적인 현금 지원으로 문제가 해결되긴 어려워 보여요. 지역 균형 발전으로 집값을 안정화하고, 미혼모 및 비혼모에 대한 지원 개선 등 사회 전반적인 인식 개선과 함께 구조적인 변화도 필요해요. 내가 살기 괜찮다고 느끼면 가정도 이루고 싶고 아이도 낳고 싶지 않겠어요?”


설문 참여자 대부분이 출산율 증가를 위한 현재의 정부 지원 정책에 대해 많은 우려와 비판적인 시선을 나타내며, 복잡한 사회 문제를 해결할 구조적 변화와 삶의 질 개선이 우선이라고 목소리 높였어요.


더 나아가, 저출산으로 인한 우리나라 인구 감소 문제에는 어떤 대안이 있을도 MZ세대에게 물었어요. ‘도시와 지방 간 인구 분포 균형화’가 필요하다는 답변이 51%로 가장 많았으며 ‘미혼 여성 정자은행 이용 허용 및 비혼모 지원 확대’에 대한 답변도 23.5%로 큰 비중을 차지했어요. ‘다문화 가정 지원 및 이민자 통합 정책 강화’도 10.5%로 나타났어요.

 

최근 방송인 사유리 등 유명인들의 정자은행을 이용한 비혼 출산 사례가 비혼모에 대한 지원 확대에 대한 대중들의 생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여요.


Z세대 윰 님은 혼인을 전제로 한 출산 문화가 저출산의 원인 중 하나라고 지적하며, “결혼을 하지 않는 추세가 지속되는 와중에 저출산은 당연하다고 생각해요. 정자 은행을 통한 비혼 출산이나 동거 출산도 권장하는 사회 분위기가 필요해요.”라고 말했고 M세대 캐롤 님도 “정자은행을 이용할 수 있는 요건을 완화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봐요”라고 말했어요.

어피티의 코멘트
  • MZ세대는 다양한 형태의 가족과 출산 방식을 수용할 수 있는 사회를 원해요. 그동안 소외되었던 동거 가족 지원, 정자은행 이용 허용 등, 전통적인 가족 모델을 넘어선 새로운 대안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어요. 또한 MZ세대는 저출산 문제를 단순히 인구수의 문제로만 보지 않아요. 대신, 개인 삶의 질을 향상하고, 아이를 낳고 기르는 환경을 개선하는 것을 저출산 문제 해결의 핵심으로 여기죠. 이를 위해서는 국가적 차원의 대책뿐만 아니라, 성차별 해소와 성 불평등 문제 해결과 같은 사회 구조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하고 있어요. 우리 사회와 정부가 MZ세대의 바람대로 다양성을 인정하고, 이를 적극 지원하며 저출산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함께 찾아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공유하기

비슷한 리서치

2030-report-example
MZ세대, 출산율 걱정하지만 자녀 계획은 ‘글쎄’
어피티가 925명의 대한민국 MZ세대(1980년대생~2000년대생)에게 물었습니다. “우리나라 출산율 감소 문제, 해결책은?”

똑똑한 돈 친구, 머니레터

매일 출근길 5분, 떠먹여주는 경제 소식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