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로그를 작성하고, 기고해보세요!


머니로그를 보내주시면, 사연을 선정해

돈 고민에 대한 솔루션을 보내드릴게요

아래 버튼을 클릭하면

기고 양식이 바로 다운로드 됩니다! 


4,000~5,000만원재테크 우선순위를 세우고 싶은 R&D 부서 차장의 머니로그


2019년에 갔던 여행에서 혼자 걷던 중 골목길에서 찍은 사진이에요. 보고 싶은 것도 많고 배우고 싶은 것도 많은 프로탈출러 입니다.



기본정보

하루

패션 브랜드 / R&D / 차장

연봉: 4,550만 원

월평균 실수령액: 약 326만 원

금융성향: 쓸 땐 쓰는 고래, 내 속의 두 번째 자아는 인생 즐기는 고영


지출내역

월평균 고정비

·주거비: 월세 57만 원, 공과금 3~8만 원

·교통비: 6~10만 원 

·통신비: 77,060원

·유료 구독 서비스: 트렌드 사이트 구독 5만 원,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 8,690원 

·자기계발: 일본어 회화 수업 12만 원, 도예 강습 29만 원


월평균 변동비

·외식비: 30만 원

·식비 및 생필품: 10~15만 원

·외출: 10만 원

·문화생활: 5~10만 원


자산정보

·비상금: 200만 원

·예·적금: 1억 900만 원

·보증금: 500만 원


연간 비정기 지출

·연간 명절 비용: 30~50만 원












 돈 관리 방법


  • 월급 관리
    • 월급이 들어오면 고정비와 생활비 통장을 나눠서 관리해요. 상여금 등 비정기적으로 들어오는 수입은 대부분 비상금 통장에 이체해요. 

    • 구체적으로, 생활비 통장(30만 원), 적금과 청약이 빠져나가는 통장(70만 원), 보험료 빠져나가는 통장(62만 원), 자기계발비 통장(130만 원), 투자용 통장(34만 원)으로 나눠요. 

    • 각 통장에는 그달에 이체하는 돈을 포함하여 3개월 정도는 돈이 빠져나갈 수 있도록 넉넉하게 넣어두고 있어요.

 일주일 머니로그 시작




* 인스타그램 로그인 없이
< , > 버튼을 눌러 일주일 머니로그를 구경해보세요!



 돈 관련 고민과 어피티의 솔루션


Q. 재테크의 우선순위를 잡고 싶어요


사회 초년생 시절, 신용카드를 사용하면서 과한 소비 성향이 생겼어요. 그러다 빚이 갚을 수 없이 커졌고 5,000만 원 이상의 채무를 부모님께서 상환해주셨습니다. 


채무 상환 후 한동안 부모님께서 월급을 관리해주시다가 몇 년 전부터 다시 제가 관리하고 있어요. 돈은 주로 취미생활이나 여행에 썼습니다. 일상적인 생활비는 많이 쓰지 않는데, 1년에 5~6회 정도 해외 여행을 다니면서 지출이 있었어요. 


코로나19를 기점으로 여행으로 나가는 지출이 사라지면서 재테크에 관심이 생겼습니다. 어떻게 효율적인 소비 습관을 만들 수 있을지 궁금해요.


또 근로소득을 받는 게 5~6년 뒤에는 어려울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다음 스텝을 준비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어요. 사업 아이템과 관련해서 리서치하는 중이기도 해요.


국내에서 소자본으로 해볼 수 있는 재테크를 공부하려고 책도 읽고, 강의나 동영상도 찾아보고 있는데요. 재테크의 우선순위를 어떻게 잡아야 할지 고민이 많아요.

A. 목표를 명확하게 잡아보세요!


먼저 하루 님의 돈 관리 방법을 볼게요. 하루 님은 통장을 목적별로 나누어 월급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계십니다. 생활비 통장에 월 30만 원을 이체한 뒤 체크카드로 결제해, 예산 내에서 쓸 수 있게 만든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돈 관리를 잘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하셨는데요. 보내주신 머니로그 원문을 보며 하나씩 말씀드려 보겠습니다.


돈 관련 ‘고민’과 ‘관심사’를 분리해야 해요


하루 님의 돈 관련 목표는 ‘돈에 대한 습관을 소비에서 재테크향으로 바꾸기’와 ‘숫자에 대한 개념 키우기’예요. 이 두 가지는 목표라기보다는 목표를 위해 이행해야 하는 과정에 더 가까워요. 예를 들어 이렇습니다.


  • 현재 약 1억 원의 현금이 있으니, 5년 동안 1억 원을 더 모아서 부동산 가격이 안정되었을 때 내 집을 마련해야겠다
    • 매년 2천만 원을 저축해야 하니, 매달 120만 원을 저축하기 위해 소비를 줄여야겠다
    • 매달 120만 원을 저축하기는 어려우니, 매달 저축뿐만 아니라 투자를 통해 수익률을 예금 금리 이상으로 높여야겠다
      • 투자 수익률을 안정적으로 가져가기 위해 투자를 공부하며 숫자에 대한 감각을 키워야겠다


다시 말해, 현재 명확한 목표가 부재한 상태로 볼 수 있습니다. 구체적인 목표가 없다면, 이것저것 관심을 가지면서도 방향성이 없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어요. 똑같이 시간을 들여 공부를 하면서도 나에게 유의미한 변화를 가져오기 어렵고요.


남의 조언에 쉽사리 흔들릴 수도 있습니다. 구체적인 목표가 단단하게 뿌리내리고 있지 않아서, 투자나 보험 등 큰돈 들어가는 일에서 하루 님이 주체적인 판단을 내리기 힘들어져요.


목표가 구체화되면 하루 님이 돈을 벌고, 모으고, 쓰고, 불리는 과정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포착할 수 있습니다. 바로 그 문제를 해결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을 들여야 해요.


다음 단계로 나아가기 위해 내가 계속 틀리는 오답을 파고드는 게 더 효과적인 것과 비슷해요. 지금은 하루 님의 돈 관련 고민과 관심사가 뒤섞여 있는 모습인데요. 목표를 세워 두 가지를 분리해보는 게 우선이겠어요.


최상의 시나리오뿐만 아니라, 최악의 시나리오도 상상해보세요


하루 님은 향후 5~6년 뒤에 근로소득이라는 메인 파이프라인이 불안정해질 수 있다고 보고 계십니다. 미리 사업에 관심을 갖고 리서치를 하시는데, 준비성이 무척 뛰어나신 것 같아요. 불안감을 느끼면서도 그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발로 뛰는 분들은 많지 않거든요.


여기서, 목표가 구체적이라면 더 효율적입니다. 매달 내가 먹고살 수 있으면서도 노후에 사용할 수 있는 안정적인 자산을 만들기 위해 매달 현금흐름이 어떻게 돌아가야 하는지 생각해보는 거예요.


  •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현금흐름이 어떻게 만들어져야 하는가?
  • 이 현금흐름을 만드는 데 있어서 무엇이 가장 문제인가?
  •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어떤 최악의 상황을 맞이할 수 있는가?
  • 그렇다면 지금 무엇부터 해야 하는가?


이 네 가지를 중심으로 생각을 정리해보세요. 그리고 지금 하루 님의 포지션에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할 수 있는 것들을 리스트업해 보면 좀 더 선명해지는 느낌이 들 거예요.


비용 절감이 핵심이에요


내 돈 관리도, 사업 운영도 비용 절감이 핵심입니다. 특히 사업은 더 큰 돈이 굴러가는 데다 첫 사업이라면 몰랐던 지출이 크게 발생할 수 있어요. 사업을 고민하기 전에 하루 님 개인의 돈 관리에서 비용 절감을 확실하게 해보세요.


먼저 고정비 비용 절감에서는 아래 세 가지를 알아보시는 걸 추천 드려요.

  • 주거비: 월세로 살면서 주거비 지출이 크게 발생하고 있는데요. 전입신고가 돼 있다면 월세세액공제로 매년 월세 정도의 세금을 아낄 수 있어요. 같은 평수로 전세를 알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 교통비: 지하철과 버스를 이용하신다면 내년부터는 정기권을 이용해 교통비를 아낄 수 있어요. 지하철과 버스 환승 이용이 가능한 통합 정기권이 도입될 예정이거든요.
  • 통신비: 약정 기간이 끝나면 자급제폰 + 알뜰폰 요금제로 갈아타 통신비를 획기적으로 줄여보세요. 꽤 큰돈을 아낄 수 있습니다.



0

MONEYLETTER
25만 명이 구독하는 경제 뉴스레터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광고 및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어피티의 뉴스레터 서비스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된 이메일과 포함되지 않은 이메일을 따로 발송할 수 없어 '광고성 정보 수신 동의'를 하지 않을 경우 뉴스레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광고가 포함된 이메일은 메일 제목에 '(광고)'를 넣어 발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