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로그를 작성하고, 기고해보세요!


머니로그를 보내주시면, 사연을 선정해

돈 고민에 대한 솔루션을 보내드릴게요

아래 버튼을 클릭하면

기고 양식이 바로 다운로드 됩니다! 


5,000만원 이상5년 차 팀장의 사람 냄새 풍기는 머니로그


여행을 좋아하는 INTJ



기본정보

선데이모닝

도소매 / 마케팅 / 5년차 / 팀장

월평균 실수령액: 월 410만 원

금융성향: 인생을 즐기는 고영


지출내역

월평균 고정비

·주거비: 월세 50만 원

·교통비: 2만 원

·통신비: 2만 원

·대출상환: 10만 원

·유료 구독 서비스: 4만 원

·자기계발: 10만 원

·코웨이 렌탈: 6만 원

·보험료: 19만 원


월평균 변동비

·식비: 54만 원

·음료 및 디저트: 9만 원

·쇼핑: 20만 원

·문화생활: 10만 원

·반려동물: 12만 원

·기타: 6만 원


연간 비정기 지출비

·연간 여행 경비: 280만 원

·연간 부모님 전달: 120만 원

·연간 기기 및 사치 비용: 560만 원

·연간 선물 및 경조사 비용: 380만 원


자산정보

·비상금: 200만 원

·예·적금: 100만 원

·보증금: 1,000만 원

·대출금: 80만 원

·퇴직연금: 890만 원

·청약: 300만 원

·투자: 주식 290만 원, 코인 250만 원

 






 돈 관리 방법


  • 월급 관리: 부업도 하지만 수입이 적고 주요 수입은 근로소득이에요. 월급이 들어오면 고정비 통장으로 빼서 100만 원 내로 관리하고 있어요. 매달 40만 원 정도 코인 또는 주식에 투자해요. 
  • 지출: 월 생활비는 적게는 160만 원, 많게는 300만 원까지 사용해요. 작년 초부터 생활비 통장을 만들어서 월 150만 원으로 쓰려 하는데, 부족하면 예비비 통장에서 빼서 써요. 


 
일주일 머니로그 시작




* 인스타그램 로그인 없이
< , > 버튼을 눌러 일주일 머니로그를 구경해보세요!



 돈 관련 고민과 어피티의 솔루션



Q. 돈을 어떻게 소비를 해야 하고 모아야 할까요? 


사실 머니로그에서 늘 관리 잘하는 분들 사연을 보다 보니 저의 상황이 너무 엉망으로 보일까 봐 걱정도 했지만, 그래도 용기 내서 투고해봅니다. 


저도 저의 돈 씀씀이 패턴이 생각 없이 쓰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어요. ‘적게 써야지, 적게 써야지’ 하면서도 어디서 줄여야 할지 감을 못 잡고 있어요. 그냥 쓰던 버릇대로 계속 쓰게 되는 것 같아요. 그러다 보니 돈은 안 모이고…


생활비 통장에 150만 원을 따로 두긴 하는데 모자라면 자꾸 예비비 통장에서 꺼내 쓰는 버릇이 있어요. 자취해서 생활용품 비용도 많이 나가고 배달음식도 많이 시켜 먹어요. 특히 주위에 선물하거나 팀원들 밥이나 커피를 사주는 걸 좋아해서 돈이 많이 나갑니다. 


비혼 생각이 있어서 미래 자금에 대해 고민을 크게 하지 않기도 해요. 게다가 본가가 상황이 어렵지 않아서, ‘필요하면 본가의 도움을 받으면 되겠지’ 하는 철없는 생각도 있어요. 


돈을 어떻게 소비를 해야 하고, 어떻게 모아야 할까요? 제가 할 수 있을까요?


A. 돈 관리는 ‘효능감’이 중요합니다


이미 잘하고 있습니다!


솔루션을 알려드리기 전에 꼭 전해드리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요. 자책을 많이 하고 계시지만, 선데이모닝 님은 이미 잘하고 있습니다. 


  • 비상금을 따로 관리한다.
  • 대출금을 꾸준히 갚고 있다.
  • 주택청약저축을 꾸준히 넣고 있다.
  • 부업을 병행한다.
  • 월급이 들어오면 고정비와 생활비, 예비비 통장으로 따로 이체한다.
  • 교통비, 통신비 등 고정비 항목을 2만 원대로 낮게 유지한다.


구체적으로 어떤 것들을 잘하고 계신지 정리해봤어요. 보내주신 내용으로만 정리해도 여섯 가지나 되죠. 이미 잘하고 있는데도 선데이모닝 님이 불안하다고 느끼는 건, 이상적인 돈 관리에 대한 기준이 높은 데다 막연하게 느껴지기 때문이에요.


선데이모닝 님께 지금 필요한 건 내가 할 수 있는 현실적인 기준을 세우는 것이에요. 기준에 따라 움직이면서, 내가 돈을 잘 통제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 것도 중요하고요.


돈 관리 기준과 방법을 세워주세요


저의 경우에는(JYP) 월급통장과 부업통장을 따로 관리하고 있어요. 기타소득, 사업소득으로 들어오는 통장에 돈을 차곡차곡 모으고 생활비가 부업통장에서 이체되게끔 만들어두었습니다.


부업으로 버는 소득이 적을 때는 이렇게 하기 어렵지만, 부업 소득으로 어느 정도 돈이 모이면 생활비를 커버할 수 있더라고요. 대신 전세자금대출 이자와 통신비, 교통비 등 고정비는 월급통장에서 빠져가도록 만들어두었습니다.


이렇게 해두면 몇 가지 장점이 있습니다.


  • 월급은 월급통장에 그대로 모여서 돈이 턱턱 쌓이는 느낌이 들어요.
  • 부업으로 얻은 소득, 즉 본업 외에 시간을 더 투자해서 번 소득에서 생활비가 빠지다 보니 생활비 쓰기가 아깝다는 느낌이 들어요.
  • 부업통장을 따로 관리하다 보니, 부업을 더 개발해야겠다는 동기부여가 돼요.
  • 돈 관리를 하면서도 스트레스를 덜 받아요.


구체적인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선데이모닝 님은 이미 통장쪼개기를 통해 목적에 따라 각기 다른 통장에서 지출할 수 있도록 만들어두셨죠. 여기서 한 발짝만 더 나가면 완벽할 거예요. 구체적으로는 이런 방법을 제안 드립니다.


  • 생활비 통장과 별도로 용돈통장을 따로 만들어 체크카드를 걸어두세요. 그리고 선물을 포함해 다른 사람과 관계를 유지하거나 만들려고 쓰는 지출은 용돈통장에서 나가게끔 해보세요.
  • 가계부를 작성해 예산과 결산을 꾸준히 해주세요. 결산을 통해 내가 잡아둔 예산에 비해 더 쓴 항목이 있다면, 다음 달에 그 항목의 예산을 줄이는 식으로 통제해주세요.
  • 가능하다면 전세로 이사하는 방안을 권해드려요. 같은 평수에서는 월세보다는 전세로 살 때 고정비를 크게 줄일 수 있거든요. 전세대란이라고 하지만, 꾸준히 탐색해보면 이사 타이밍을 잡을 수 있을 거예요.


선데이모닝 님의 지출내역을 보면 주위 사람들에게 잘 베푸는 따뜻한 분이라는 게 느껴져요. 하지만 그것도 ‘나의 돈 관리 기준’ 안에서 이루어져야겠죠. 핵심은 ‘통제감’이에요. 돈의 규모는 행복의 크기에 비례하지 않지만, 돈을 통제할 수 있는 힘은 행복의 안정성에 아주 중요하니까요!



0

MONEYLETTER
25만 명이 구독하는 경제 뉴스레터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광고 및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어피티의 뉴스레터 서비스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된 이메일과 포함되지 않은 이메일을 따로 발송할 수 없어 '광고성 정보 수신 동의'를 하지 않을 경우 뉴스레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광고가 포함된 이메일은 메일 제목에 '(광고)'를 넣어 발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