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의 돈 이야기

머니로그

3,000~4,000만원재테크 장학생, 6년 차 대리의 머니로그


침대에 누우면 드림캐처가 항상 보여요. 그걸 보고 있으면 마음이 한없이 편안해져요. 
특히 저에게 집은 최고의 휴식처랍니다. 외부 약속은 월 2회를 넘기지 않고, 
당일에 약속이 거의 없을 정도로 
집을 사랑하는 집순이예요.



기본정보

아뵤 (만 32세) 

제약회사 / 구매팀 / 대리

첫 직장 기준 근속연수: 5년 9개월 

세전연봉: 약 3,150만 원

월평균 실수령액: 약 245만 원

금융성향: 현실적인 라쿤


지출내역

월평균 고정비: 약 36만 원

·주거비: X 

·주유비: 10만 원

·통신비: 3만 원 미만 

·유료구독비: 4천9백 원 

·모임회비: 10만 원

·경조사: 10만 원 


월평균 변동비: 35만 원 

·식비: 15만 원

·쇼핑: 20만 원

·생활용품: 10만 원


연간 비정기 지출비: 240만 원 

·여행 경비: 40만 원 

·경조사 비용: 200만 원


자산정보

·예적금: 약 4,400만 원

·대출금: X

·비상금: 약 110만 원

·21년 생활비: 약 490만 원

·주식: 약 600만 원

·주거 형태: 부모님과 거주



금융상품

계좌

·SC제일은행

·국민은행

·카카오뱅크

·핀크

·미래에셋 CMA


카드

·롯데카드 텔로

·신한카드 네이버페이


예적금  

·새마을금고 (월 100만 원)

·핀크 (월 20만 원)

·카카오뱅크 (월 50~60만 원)


투자 

·주식: 약 480만

·ETF: 약 30만 원

보험  

·실비보험

·건강보험

연금  

·연금저축펀드 (월 15만 원)



 일주일 머니로그 시작



프롤로그 

모바일 가계부는 꾸준하게 써왔지만, 사진까지 찍어 기록하는 것에는 익숙하지 않아 잘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 하지만 꼼꼼히 기록해봐야지!




DAY 1. 화요일

PM 12:00 – 점심 0원
오늘의 점심은 샌드위치! 원래 도시락으로 점심을 해결하는데, 요즘 밥맛이 없어서 집에서 샌드위치를 만들어왔다. 만들기도 쉽고, 배도 부르다. 채소가 많이 들어가니 이건 건강식이다.


PM 6:30 – 다이소 14,700원
옷걸이, 세탁망 등 생활용품 구매를 위해 퇴근길에 방문했다.

PM 7:15 – 저녁 0원
저녁은 항상 집밥. 퇴근길에 계란찜이 먹고 싶었는데 마침 저녁메뉴로!! 엄마와 통한 텔레파시가 너무 신기했다.


DAY 1 TOTAL: 14,700원




DAY 2. 수요일

PM 12:00 – 점심 3,400원
오늘은 도시락을 싸오지 않았다. 편의점에서 간단하게 사서 한끼를 해결했다.

PM 6:00 – 초콜렛 1,980원
회사에서 입이 심심할 때 하나씩 먹으려고 샀다.


DAY 2 TOTAL: 14,500원



DAY 3. 목요일

PM 12:30 – 점심과 팀원들 간식 8,500원
오늘도 역시 도시락을 싸오지 않았다. 어제부터 우동이 먹고 싶었다. 편의점 갔다가 팀원들 간식을 함께 사서 나눠 먹었다.


DAY 3 TOTAL: 8,500원




DAY 4. 금요일

AM 8:03 – 당일주차권 5,000원
서울에 볼일이 있어 역 근처 당일주차권을 어플로 3천원 저렴하게 구매하고, 포인트까지 2천원 야무지게 사용해서 기분이 좋다.

AM 8:40 – SRT 36,900원
멍청 비용 발생.. 주차권 5천원 절약했다고 좋아했는데, 늦장부리다가 기차를 놓쳤다. 지난 주에 할인 받아 미리 예매 했으면서 예상치 못한 지출로 인해 내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짧게 가졌다.


AM 11:30 – 점심 7,200원
점심시간이 애매해서 근처 카페에서 기프티콘 할인 구매하여 커피와 베이글로 점심 해결.

PM 4:30 – SRT 30,600원
당일 예매하려니 거의 매진이라 새로고침으로 겨우 입석+좌석 구매해서 겨우 구매했다.


DAY 4 TOTAL: 79.700원




DAY 5. 토요일


오늘은 무지출데이였다.

DAY 5 TOTAL: 0원




DAY 6. 일요일


수개월간 미루고 미루던 미용실을 다녀왔다. 길고 부시시한 머리는 자르고, 펌을 했다.



DAY 6 TOTAL: 100,000원



DAY 7. 월요일

PM 12:30 – 점심 9,500원
점심시간. 월요일은 항상 외식하는 날. 비가 추적추적 와서 국물있는 라면을 먹었다. 회사 근처는 가격대가 있어서 아깝고 부담스럽다.

DAY 7 TOTAL: 9,500원




일주일 총지출

식비: 39,700원
교통: 67,500원
기타: 119,700원
226,900원




에필로그

머니로그를 기록하면서 내가 소비하는 자체에 겁을 내는 걸 느꼈다. 절약하는 삶을 지향하지만 가끔 발생하는 멍청비용이 그 노력을 헛되게 함을 기록하면서 큰 반성을 했다. 그리고 다시 도시락으로 식비를 아껴야겠다.




 돈 관련 고민과 어피티의 솔루션


Q1. 연금저축펀드와 ISA는 무조건 좋은 건가요?

어피티 금융성향테스트에서 ‘현실적인 라쿤’이 나왔는데, 너무 잘 맞아서 소름이 돋을 만큼 딱 저에 대한 설명이었어요. 저는 금융성향이 상당히 보수적이고 항상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있어요. 그래서 최소 3년을 가입해야 하는 ISA와 55세까지 가져가는 연금저축펀드를 해지하지 않고 계속 가져갈 수 있을지 자신이 없네요. 

연금을 통해 노후 대비 자금을 만들어야 한다는 걸 충분히 알지만, 부득이한 사정으로 해지하게 되면 무척 속상할 것 같습니다. 연금저축펀드는 만들어뒀고, ISA 계좌를 만들까 말까 몇 개월째 고민만 하고 있네요. ISA와 연금저축펀드는 무조건 만들어두는 게 좋은가요?


A1. 둘 다 좋습니다. 나에게 맞게 잘 사용한다면요!

금융성향이 보수적이면서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있다는 건, 그만큼 신중하게 미래를 준비할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죠! 고민되는 포인트를 살짝만 다르게 생각해보면 어떨까요? ‘만기 전에 금융상품을 해지하지 않을까?’라는 고민 대신에 ‘어떻게 하면 내 미래를 더 안정적으로 만들 수 있을까’, ‘그걸 위해 현재의 내가 무엇을 해야 할까’라는 고민에 집중해보는 거예요.

결론부터 말하면, 두 상품 모두 목적에 맞게 해지하지 않고 잘 관리하면 여러모로 이득입니다. 절세혜택도 있고, 스스로 잘 굴리면 수익률도 쏠쏠한 데다, 연금저축펀드의 경우 내 노후를 대비할 수 있으니까요. 

 

ISA 개념부터 정리해볼까요?

 

ISA는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입니다. 은행이나 증권사에서 계좌를 개설해 예금, ETF, 펀드 등 다양한 금융상품에 투자할 수 있어요. ISA는 크게 일임형과 신탁형으로 나뉩니다. 일임형은 금융회사가 내 돈을 운용하는 방식, 신탁형은 내가 직접 운용하는 방식이에요. 최근에는 주식에 직접 투자할 수 있는 중개형 ISA도 출시됐죠.

 

ISA의 의무가입 기간은 3년이고, 최대 5년간 가입할 수 있습니다. 만기 후 일시금으로 받을 수도 있지만, 만기 자금을 연금계좌로 이체해 절세 효과를 볼 수도 있죠. 여기서 연금계좌는 기존에 갖고 있거나 ISA 만기 자금을 이체하기 위해 신규로 가입한 연금저축(연금저축펀드, 연금저축신탁, 연금저축보험) 또는 IRP(개인형 퇴직연금계좌)예요. 

 

납입금액, 상황에 맞게 조정하세요!

 

사실 ISA의 핵심은 가입하는 동안 받을 수 있는 세제 혜택입니다. ISA를 잘 굴려 금융소득을 얻으면, 그 소득에 대해 최대 200만 원까지 비과세가 되거든요. 원래는 세금을 내야 하는 소득인데, ‘비과세(세금을 부과하지 않는) 소득’으로 처리해주는 거죠.

 

그래서 ISA의 연간 납입한도인 2천만 원까지 꽉 채워 넣어야 절세 효과가 크다고 홍보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런 얘기를 듣고 매달 167만 원 정도를 채워 납입할 필요는 없습니다. 내 상황에 맞춰 적금 1개에 들어가는 정도의 금액으로 납입하는 게 좋아요.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본인이 해지하지 않고 유지할 수 있을 정도의 금액으로 설정하는 거죠. 

 

연금저축펀드도 마찬가지예요. 세액공제 혜택을 최대로 받기 위해 무리해서 납입금액을 설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납입금액이 적어도 세액공제의 공제율은 그대로니까요. ISA와 연금저축펀드 모두 일정 범위 내에서 중도 인출과 납입 일시중지 등이 가능해 유연하게 운용할 수 있습니다.

ISA와 연금저축펀드로 분산투자 하는 법

 

보내주신 다른 질문에서 리츠와 금과 같은 다양한 투자상품에도 관심이 있다고 하셨는데, ISA와 연금저축펀드를 통해 리츠에 투자할 수 있고, 금 선물지수를 추종하는 ETF에 투자할 수도 있습니다. 

 

ISA의 경우 신탁형 ISA나 중개형 ISA를 선택해 매달 적금 넣듯 납입하면서, 주식형 펀드나 ETF를 사 모으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에요.

 

연금저축펀드에 들어가 있는 돈도 내가 직접 운용할 수 있습니다. 어떤 상품에 가입해야 할지 모르겠다면 TDF(Target Date Fund)를 알아보시는 걸 추천해 드려요. TDF도 펀드 중 하나인데, 투자자의 은퇴 시점(Target Date)에 맞춰서 위험자산과 안전자산의 투자 비중을 자동으로 조정해줍니다.

 

펀드 이름에 ‘TDF2040’이라고 돼 있으면 2040년 은퇴를 목표로 투자 비중이 조정되고, ‘TDF2045’라고 돼 있으면 2045년을 은퇴 목표로 조정되는 식이죠. 미국 연금 시장에서는 인기가 많은 상품입니다. 여러 자산운용사에서 TDF를 내놓고 있는데, 자산운용사별로 상품 구성이 다르니 펀드 상세설명 페이지를 잘 확인해보세요. 

 

UPPITY’s comment

아뵤 님의 돈 관리 방식은 정말 칭찬해드리고 싶어요. 1년 치 생활비를 따로 관리하는 것부터 고정비 지출, 변동비 지출 모두 과하지 않게 잘 잡혀있고, 저축을 통해 차근차근 5천만 원 넘게 모아오신 것도 정말 대단한 거예요!


일단 1억 원까지 모아보겠다고 하셨는데요. 종잣돈은 잘 모으고 불려서 내 집 마련의 재원으로 활용하고, 연금은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관리하면서 노후 대비를 하는 게 어떨까요? 이렇게 할 수만 있다면 아무리 미래가 불안해도 자신감을 갖고 현재를 누릴 수 있을 거예요. 그 길이 지치지 않도록 어피티가 옆에서 응원할게요!



0

MONEYLETTER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