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로그를 작성하고, 기고해보세요!


머니로그를 보내주시면, 사연을 선정해

돈 고민에 대한 솔루션을 보내드릴게요

아래 버튼을 클릭하면

기고 양식이 바로 다운로드 됩니다! 

2,000~3,000만원월급 195만 원 저축 100만 원, 빠듯한 지갑이 걱정이에요

맛있는 음식을 먹으러 다니고, 카페에 놀러 가는 걸 좋아합니다.
카페 탐방을 하다가 커피가 맛있는 가게를 발견하고 찍었던 내부 사진이에요!

Photo by 김코드 님


 머니 프로필



김코드(만 26세)

  • 돈 관련 목표: 돈을 모으고 사용하는 습관 바로잡기
  • 일&돈: 사회복지사 2년 차 팀원, 연봉 약 2,750만 원, 월평균 실수령액 약 195만 원
  • 주거 형태: 아파트 월세(언니와 함께 거주)
  • 현재 자산: 비상금 15만 원, 청년희망적금 1,050만 원, 예금 605만 원, 정기 적금 450만 원, 청년 우대형 주택청약저축 265만 원, 퇴직연금 78만 원



 나의 돈 관리 루틴



월급 관리

  • 월급당일 청년희망적금 50만 원, 정기적금 50만 원 이체 후 고정비로 나간 금액을 별도의 통장에 이체해 둡니다 
  • 월세와 생활비는 언니와 각자 정한 금액을 모임통장에 넣어서 관리합니다. 관리는 언니가 하고 있어요 
  • 월세와 생활비, 교통비 등 고정비를 미리 이체하고, 남은 금액은 사용처를 따로 정해두지 않고 그때그때 지출합니다


월평균 고정비

  • 주거비: 45만 원(월세 + 생활비) 
  • 교통비: 약 7만 원 
  • 통신비: 0원(부모님이 납부) 
  • 가족 여행 통장: 5만 원 
  • 보험료: 월 4,110원(금액이 큰 보험은 부모님이 납부) 
  • 자기계발: 클라이밍 6만 원


월평균 변동비

  • 식비: 15~20만 원
  • 쇼핑: 20만 원
  • 문화생활: 10만 원 이내
  • 교통비: 기차표 5~11만 원(친구들이 전국 곳곳에 있어 금액이 매번 다름)


연간 비정기 지출

  • 연간 여행 경비: 50~70만 원
  • 연간 경조사 비용: 30만 원



 일주일 머니로그 시작



프롤로그

평소 나의 지출 내역을 알아보기 위해 최대한 의식하지 않고, 평소대로 써보려 한다. 머니로그를 작성하면서 느끼는 점이 있었으면 좋겠다. 



1일 차, 월요일


점심 식사 - 갈비탕 13,000원

회사에 구내식당도 없고, 식비 지원도 없어서 점심은 자주 사 먹는다. 생각해보니 주 3회 사먹는 것 같다.


컴포즈 - 바닐라라떼 3,300원

항상 월요일은 점심 먹은 후 달달한 음료 하나 사서 들어가게 된다. 월요일 고정 루틴이 되어버린 느낌이다.


👉 DAY 1 TOTAL: 16,300원



2일 차, 화요일


더벤티 - 아이스아메리카노 1,800원

커피를 깜빡해서 급하게 사서 출근했다. 
아메리카노는 늘 캡슐을 내려가는데 어쩐지 출근길에 손이 허전하더니… 
안 마신다는 선택지는 없으니 카페에서 구입.


👉 DAY2 TOTAL 1,800원



3일 차, 수요일


점심 식사 - 분식 8,200원

외근 다녀온 직원이 점심으로 떡볶이, 튀김, 순대를 사와서 같이 먹었다.


쇼핑 - 옷(니트), 담요 68,910원

오래된 옷을 많이 버렸더니 입을 옷이 없다. 겨울에 입을 옷과 사무실에서 덮을 무릎 담요를 구매했다.


👉 DAY3 TOTAL 77,110원



4일 차, 목요일



점심 식사 - 짜장면 9,000원

늦잠으로 도시락 준비를 못했다. 어쩔 수 없이 점심을 사먹었다. 내일은 꼭 도시락을 챙겨야겠다.


개인 카페 - 연유라떼 5,500원

늘 달달한 음료는 시켜먹는데 개인 카페라 그런지 금액이 너무 비쌌다. 그래도 여기는 맛있어서 다행이다.


👉 DAY4 TOTAL 14,500원



5일 차, 금요일


점심은 도시락, 집에서 내려간 커피와 사무실에 남아있는 간식으로 버텼다. 무지출 데이!


👉 DAY5 TOTAL 0원



6일 차, 토요일



운동(클라이밍) - 22,000원

같은 시간대에 운동하던 분들과 모여 다른 클라이밍장에 갔다. 
전날 개인 클라이밍화를 챙겨둔다는걸 깜빡해서 대여비용까지 내야했다. 


하삼동 카라멜라떼 - 3,000원

집에 가는길에 하삼동이 보여서 커피 구매.


👉 DAY6 TOTAL 25,000원



7일 차, 일요일


본가에 방문하여 모두 해결. 지출내역 없음!


👉 DAY7 TOTAL 0원



일주일 간 지출 총액



의류비: 68,910원

 식비: 44,000원

여가/기타: 22,000원


총 지출 134,710원



에필로그

머니로그를 작성해 보며 음료에 지출을 많이 하고 있다는걸 느꼈습니다. 식비를 줄이기 위해 도시락은 챙겨 다니면서 음료는 너무 생각 없이 사 먹은 것 같아요. 음료 지출을 줄이려 노력해야겠습니다.



 돈 관련 고민과 어피티의 솔루션



Q. 저축 후 빠듯한 생활비가 고민이에요


어떻게 모아야 할지 몰라서 무작정 적금에 가입해 매달 100만 원씩 납입하고 있습니다. 적금을 넣고 월세, 생활비 등 고정지출 금액을 제외하면 남는 월급이 거의 없어요. 저축액을 줄이는 게 맞을까요?

여윳돈이 부족하다 보니 월급일 일주일 전부터는 체크카드 소액신용서비스를 사용하게 됩니다. 월급이 들어오면 갚고, 매달 마지막 주는 현금이 부족해 또 소액신용서비스를 쓰고, … 이런 생활이 반복이에요. 뭐가 문제인 걸까요?


A. 2년 차에 연봉만큼 모은 비결이기도 해요


김코드 님, 저축 후 빠듯한 지갑이 걱정이군요. 고민에 대해 이야기하기 전에, 일단 잘하고 계신 점부터 짚어 볼게요. 


무작정 저축? 잘하고 있어요!


김코드 님의 재테크 성적표: Good!

  • 월급 당일 적금에 납입해 ‘선저축 후지출’ 방식으로 돈 관리를 하면서
  • 월세, 공동 생활비 등 고정비는 전용 통장(모임통장)에서 나가게끔 해두었고
  • 청년희망적금, 청년 우대형 주택청약저축 등 정책금융상품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어요


‘무작정 적금에 가입했다’고 하셨는데요, 대단한 실행력입니다. 이 점은 스스로를 칭찬해야 해요.  직장생활을 시작하면서 ‘일단 저축부터’ 시작한 덕에 2년 동안 연봉과 비슷한 수준의 종잣돈을 모을 수 있었으니까요. 

김코드 님처럼 본격적으로 돈을 벌기 시작할 때, 처음부터 ‘선저축 후지출’ 생활을 시작하면 종잣돈 모으는 시간을 빠르게 당길 수 있어요. 취업 후 보상심리로 1년, 2년 소비에 열심인 생활을 하다 보면, 저축 모드로 돌아오기 어렵답니다. 


적금 리모델링, 이렇게 할 수 있어요


김코드 님은 독립 후 월세(월 45만 원)로 살면서 월급(월 실수령액 195만 원)의 절반 이상(월 100만 원)을 저축하고 계시니, 남은 50만 원으로 한 달 동안 생활하고 있어요. 

50만 원의 생활비가 빠듯해 체크카드의 소액신용서비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소액이라도, ‘현금이 부족해서 신용카드를 쓰는 생활’은 좋지 않은 습관이에요. 이 습관에서 벗어나게끔 만드는 게 중요합니다. 

고정비, 변동비 지출을 줄여서 저축액을 유지하고, 소액신용서비스도 안 쓰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아무리 노력해도 어렵다면 저축액을 이렇게 조정할 수 있어요.


김코드 님의 적금 리모델링

  1. 청년희망적금 50만 원 👉 유지
  2. 청년 우대형 주택청약통장 2만 원 👉 유지
  3. 정기 적금 50만 원 👉 자유 적금 30만 원으로 변경


① 청년희망적금 50만 원 👉 유지

  • 청년희망적금처럼 유리한 정책금융상품은 조건이 맞는다면 반드시 활용해야 돼요. 이 적금은 지금처럼 50만 원씩 만기까지 납입해서 목돈으로 돌려받으세요. 열심히 만기까지 납입한 스스로를 칭찬하는 것도 잊지 말고요!


② 청년 우대형 주택청약통장 2만 원 👉 유지

📌 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 자세히 보러 가기

  • 청년 우대형 주택청약통장은 내년부터 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으로 자동 전환돼요. 한 달 동안 납입할 수 있는 한도도 커지고, 금리도 상향됩니다
  • 나중에 이 통장으로 청약해 당첨되면, 시중은행보다 낮은 금리의 주택담보대출을 고정금리로 받을 수 있어요
  • 지금까지 김코드 님이 납입한 액수, 횟수는 그대로 가져갈 수 있으니, 지금처럼 잘 관리하고 계시면 돼요


③ 정기 적금 50만 원 👉 자유 적금 40만 원으로 변경

  • 정기 적금 대신, 자유 적금으로 가입하면 적립 금액을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납입할 수 있어요
  • 자유적금도 자동이체일을 설정할 수 있어요. 월급일에 40만 원을 자동이체해 납입하면 생활비로 10만 원의 여유가 생깁니다
  • 이 10만 원을 모두 소비에 써버리기보다, ‘신용카드를 안 쓰게 만들 최후의 보루’처럼 남겨 두세요. 
  • 다음 달 월급일 전날, 남은 생활비 전부를 자유적금에 추가 납입합니다. 


이미 사회초년생 돈 관리 모범생!


그간 수많은 머니로그를 읽어보면서 ‘돈 관리 모범생’의 공통점을 발견했어요. 선저축 후지출, 정책금융상품 활용, 체크카드 생활도 공통점에 포함돼 있었죠.

김코드 님은 누가 알려주지 않았는데도 자연스럽게 이 세 가지를 실천해 온 돈 관리 모범생이에요. 어렵더라도, 꾸준히 좋은 습관을 들여놓은 게 김코드 님의 가장 큰 자산이 될 거예요. 

블로그 체험단을 통한 소비 방어, 직무 탐색과 자기계발을 통한 연봉 높이기 등 새로운 방법을 시도해 보는 것도 권해 드려요. ‘내 월급통장 속 현금’만 보는 게 아니라, 그 밖에 있는 기회들을 살펴보는 거죠. 

이미 잘 해오셨으니, 앞으로도 문제없이 해내실 거라 믿어요. 김코드 님이 원하는 목표를 발견하고 이룰 때까지, 어피티가 든든한 지원군이 될게요!

0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