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 “저는 행복한 마케터입니다”

더 나은 커리어를 위한 어피티의 뉴스레터, 커리어레터가 도착했어요!
독자님 안녕하세요! 오늘 커리어레터에는 자신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마케터’라고 말하는 민 님의 이야기를 담았어요.

마케터라는 목표 하나만은 바라보며 전력질주해 온 민 님은 대기업에서 ‘경로 이탈’을 결정하고, ‘좋아서 하는 일’을 찾게 됐습니다. 진심이 진하게 느껴지는 민 님의 이야기를 <조이의 커리어 다이어리>에서 만나보세요!

🔎 오늘의 커리어레터 요약
  1. 이번 주 채용 일정: 이번 주 인턴, 신입, 경력직 채용 예상 일정
  2. 조이의 커리어 다이어리: “가장 잘한 결정은 ‘경로를 이탈하기로 한 결정’이에요”
  3. 로나메의 레쥬메: 아무도 말해주지 않는 레쥬메의 법칙
🗓️ 캘린더
이번 주 채용 일정
📢 코너 소개: 이번 주에 채용일정이 진행되는 기업이에요. 자세한 채용 정보는 기업 공고를 확인하세요!

신입: 한섬(~19일), KCC(~19일), 제주항공(~26일), 국도화학(~28일), 신한DS(~7월 3일)

신입/경력: 셀트리온제약(~18일), 이건그룹(~25일), 동서석유화학(~25일), 한국언론진흥재단(~26일), KT&G(~27일), 기아(~채용 시)

인턴: 한국콜마 채용연계형 인턴(~25일), 한국조폐공사 채용연계형 인턴(~28일), LS전선 채용연계형 인턴(~29일), SK하이닉스 청년 Hy-Five 9기(~7월 3일)

💬 조이의 커리어 다이어리

“저는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마케터예요”
글, 조이

‘좋아하는 일’을 하며 사는 게 가능할까요?

‘좋아하는 마음’이 있더라도, 그게 ‘일’이 되면 좋아하던 마음마저 사라져 버릴까 두렵기도 합니다. 그 전에 좋아하는 일을 찾지 못했거나, 좋아하는 일을 찾더라도 용기가 없어 내일로 미루게 되는 게 직장인의 현실이기도 하고요. 

하지만 좋아하는 일을 하며 사는 사람들이 분명히 있습니다. 더 정확하게는 ‘좋아하는 마음’과 ‘먹고사니즘’ 사이에서 건강한 균형점을 찾아낸 사람들 말이에요. 

‘민’ 님도 그런 사람입니다. 민 님은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도서관 콘텐츠를 만드는 분이에요. 지금의 일상이 ‘5점 만점에 10점’을 주고 싶을 정도로 만족스럽다고 말하죠.

오늘의 프로일잘러, 민 님

조이: 하고 계신 일을 소개해 주세요.

민: 도서문화재단 ‘씨앗’에서 콘텐츠를 만들고 있어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나’를 자유롭게 탐색하고, ‘나’의 이야기를 표현하도록 하는 다양한 형태(공간, 경험, 재료, 장비 등)의 콘텐츠를 만듭니다. 

이 콘텐츠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닿을 수 있도록 전국의 공공 도서관과 협업해서 일하기도 해요. 멋진 동료들과 함께 만든 콘텐츠가 전국의 도서관으로 퍼져나갈 때, 매번 설렘을 느껴요.

“대기업에서 감사한 마음으로 일했지만, 마음 한구석이 허전했어요”

조이: 예전에는 기업에서 마케터로 일했다고 들었어요.

민: 자동차를 만드는 대기업에서 마케터로 일했어요. 

전 직장에서는 글로벌 컨설팅 기업과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하거나, 어마어마한 예산으로 글로벌 마케팅 캠페인을 실행하는 기회를 누릴 수 있었어요. 

이 점에 감사하며 책임감을 갖고 열심히 일했지만, 늘 마음 한구석이 허전했어요. ‘더 이상 회사에서 하고 싶은 게 없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고, ‘나에게 딱 1년만 유예 기간을 주자’는 생각으로 퇴사를 결정했습니다.

특별한 계획을 갖고 퇴사한 게 아니라서 처음에는 두려운 마음이 들었어요. 하지만 돌이켜 보면, 그 덕분에 앞만 보고 달려온 길에서 이탈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비워진 시간은 큰 힘이 됐어요”

쉬는 동안 혼자 여행을 다니며 자신과의 대화를 깊게 나눴어요. ‘어린이’, ‘미술’이라는 키워드에 관심이 많아서 세계 4대 예술 축제를 한 달 동안 구경하기도 했고요. ‘해야 하는 일’이 아닌 ‘하고 싶은 일’을 밀도 있게 고민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죠. 

이후 글로벌 IT 기업에 입사해 좋은 환경에서 일하게 됐지만, ‘하고 싶은 일’에 대한 미련이 계속 딴 생각을 하게 만들더라고요. 일하면서도 ‘어린이’, ‘미술’이라는 키워드에 레이더를 켜두었고, 우연한 기회로 지금의 일을 만날 수 있었어요. 

과거에는 ‘남 보기 좋은 선택’을 했다면 지금은 ‘나에게 좋은 선택’을 할 수 있게 됐어요. 이 변화에는 오롯이 나에게 집중하는 ‘비워진 시간’이 큰 힘을 주었죠.

민 님이 그림책을 산 곳

“가장 잘한 결정은 ‘경로를 이탈하기로 한 결정’이에요”

대학시절부터 ‘마케터가 되겠다’라는 목표를 잡고 전력질주 했어요. 한 번도 옆이나 뒤를 바라볼 여유는 없었죠. 그렇게 치열하게 살다가 과감하게 멈춰 ‘비워진 시간’을 만들어낸 제 자신이 너무나 기특해요.

최선을 다해 살아왔기에 ‘이게 아닌 것 같은데’라는 생각이 들었을 때, ‘한 번쯤은 괜찮지 않을까’라는 여지를 만들 수 있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늘 과거의 나에게 감사한 마음으로 살고 있어요. 지금도 미래의 내가 지금의 나에게 고마워할 수 있도록 매 순간 최선을 다하려 해요. 

“저는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마케터예요”

조이:좋아하는 마음을 일로 연결했지만 여전히 단, 짠이 존재할 것 같은데요?

민: 일단 저의 타겟고객이 어린이, 청소년이라는 점이 강력한 ‘단맛’이 되어줍니다. 일에 지쳐 힘들다가도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면 마음이 사르륵 녹아요.

가장 행복한 마케터는 자신이 좋아하는 고객에게 자신이 확신하는 물건(서비스)를 판매하는 마케터라고 생각해요. 이런 점에서 저는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마케터랍니다. 

물론 힘든 점도 있긴 해요. 일과 삶을 분리하기 어렵거든요. 365일 언제 어디서나 일의 버튼이 반쯤 눌려있는 상태예요. 좋아하는 일일수록, 잘하는 것 이상으로 오래 할 수 있도록 나를 돌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곤 해요.

“생각보다 번아웃이 자주 와요”

조이: 열정적으로 일하는 만큼 번아웃 관리도 필요할 것 같아요.

민: 생각보다 번아웃이 자주 와요. 

그럴 때는 ‘좋아하는 마음’을 일이 아닌 것에서 찾으려고 노력해요. ‘그래, 나는 좋아서 사는 사람이지’ 하면서 스스로를 다독이고 환기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요. 

몸과 마음이 지칠수록 이성을 잠시 끄고 감성에 집중하는 시간, 심장이 ‘쿵’하고 감탄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려고 노력합니다.

독립서점에서 진행한 민 님의 그림책 전시회

‘일잘러’ 위의 ‘일잼러’
민 님의 한 끗 차이

① 나보다 센, 우리의 힘을 믿어요

민 님은 기존의 관습, 방식을 본능적으로 거부하고 ‘왜 안 돼?’라고 묻는 사람이에요. 조금 피곤한 스타일일 수도 있지만, 지금의 조직과 동료들은 민 님이 원하는 만큼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도록 지지해 준다고 해요.

그러니 민 님은 더 큰 꿈을 꾸며 신나서 일하게 되고, 조직과 동료 모두 모두가 ‘윈윈’할 수 있죠. 민 님도 동료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꿀잼이라고 합니다. 각자의 전문성에 진심을 더해 일하는 것은 물론, 먹성과 식성까지 잘 맞는 유쾌한 동료들이라고 해요. 

② 나만의 뾰족한 기준으로 일을 판단해요

사회초년생일 때는 ‘민은 ~한 사람이야’라고 불릴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해요. ‘일이 돌아가는 현황을 가장 잘 아는 사람’, ‘절대 오타를 내지 않는 꼼꼼한 사람’처럼요. 누군가 민 님을 떠올렸을 때 확실한 ‘USP(Unique Selling Point)’가 있길 원했거든요.

연차가 쌓이면서는 타인의 시선보다는 스스로에 대한 감을 쌓아가기 시작했어요. 내가 하고 싶은 일, 나에게 잘 맞는 일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을 때, ‘내가 잘 가고 있구나’라고 생각했다고 해요. 

일이 제대로 (잘) 되게 만드는 과정에서는 ‘나다운’, ‘나 아니면 안 되는’ 영역이나 방식을 발견하고 구현했을 때 잘하고 있다고 판단했고요. 

③ 지금이 전성기라고 생각해요

민 님은 존경하는 동료들과 함께, 진심으로 하고 싶은 일을, 확신있게 마음껏 해나갈 수 있는 환경에서 만족감을 느끼고 있어요. 동시에 지금과 같은 기회가 언제나 찾아오는 건 아니라고 생각하죠.

때로는 ‘지금 이 순간’ 누리고 있는 행복과 몰입감이 사라질 수 있다는 두려움도 느끼지만, 그래서 지금 더 많이 시도하고 실험해서 최대한 많은 경험 데이터를 쌓아두려 노력합니다. 

이렇게 쌓은 데이터가 더 많은 사람들에게 공유되어야 세상에 더 큰 임팩트를 줄 수 있다고 생각하니까요.

필진의 코멘트
  • 조이: 민 님은 본인이 ‘좋아하는 마음’을 키워온 경로가 누군가의 마음에 닿아, ‘한 번쯤 이탈해도 괜찮다’라고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다들 좋아하는 일을 하는 세상, 좋아서 사는 세상이면 좋겠다는 생각에서요.
로나메의 레쥬메

아무도 말해주지 않는 레쥬메의 법칙

글, 로나메

👉 지난화 보러 가기

photo by Sean Pollock on unsplash

<로나메의 레쥬메> 2화에서 외국계 기업 입사를 위한 서류, ‘레쥬메’를 작성할 때 암묵적으로 반드시 지켜야 하는 원칙이 있다고 말씀드렸어요. 

그 중 첫 번째는 ‘서류 사이즈는 A4 용지’였고, 두 번째는 ‘반드시 PDF 형식으로 제출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는데요, 오늘은 나머지 내용을 소개해 볼게요. 

연차에 따라 매수가 달라요

레쥬메는 연차 및 경력에 따라 암묵적으로 매수(pages)가 정해져 있어요. 5년 이내의 경력이라면 A4 용지 1장, 10년 이내라면 2장, 20년 이내라면 3~4장, 20년 이상이라면 5장 이상 매수를 채우는 게 일반적이에요.

보통 인턴(Intern), 주니어레벨(Junior), 그리고 미드 레벨(Middle)까지는 A4 용지 1장 안에 모든 경력을 작성합니다. 

2장 이상 작성한다면, 모든 페이지의 양식(디자인, 컬러, 구성 등)이 유지되는지 꼭 체크하세요. 동일한 양식에 내용만 추가로 작성하면서, 전체적으로 가독성이 괜찮은지 꼼꼼히 신경 써야 합니다.

개인정보 세 가지를 기재해야 해요

레쥬메에 넣어야 하는 필수 항목은 이름,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예요. 

  • 이름: 여권에 적힌 나의 실명을 기재해야 합니다. 이름(First Name)과 성(Last Name) 순서로 작성하시면 돼요.
  • 이메일 주소: 국내 전용 도메인보다는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지메일’을 사용하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이메일 수신 문제를 최소화시키기 위해서예요. 
  • 전화번호: 국가번호(대한민국: +82)를 넣어 숫자를 표기해 주세요. 휴대폰 번호 앞자리가 ‘010’이라면, 맨 앞 0을 빼고 작성하면 됩니다. (ex. +82 10 1234 5678)

경력으로 80% 이상을 채워야 해요

간혹 레쥬메에 다른 정보를 채우느라 경력 부분을 적게 쓰는 경우도 있는데요, 합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경력에 대한 내용이 전체의 80% 이상을 차지하도록 써야 해요. 

경력으로 레쥬메의 대부분을 채웠다고 하더라도, 꼭 기억해야 하는 점이 있어요. 바로 ‘성과’와 ‘수치화’입니다. 사례 세 가지를 통해 설명해 볼게요.

사례 ①

  • 내가 A 벤더사와 미팅을 담당했다. 👉 행동
  • 내가 A 벤더사와 주 1회 반복적인 미팅을 통해서 Q1 대비 Q2에 추가수익을 $1,115 만들었다. 👉 성과

사례 ②

  • 내가 SNS 콘텐츠 업로드를 담당했다. 👉 행동
  • 내가 직접 주 3회 이상 회사 공식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틱톡 채널에 콘텐츠 업로드를 담당하며 지난달 대비 팔로워 수를 1,500명 이상 늘렸다. 👉 성과

사례 ③

  • 내가 OPEX를 검토했다. 👉 행동
  • 내가 매주 OPEX를 정밀하게 검토하는 시간을 주 1시간 이상 가지면서, 지난해 대비 오버차지 된 OPEX를 $500 이상 줄였다. 👉 성과

사례를 보니 ‘행동’과 ‘성과’의 차이가 무엇인지 느껴지시죠? 행동이 아닌 성과를 수치화해서 나타내면, 나의 전문성이 더 강조될 뿐만 아니라 내가 어떤 업무를 담당했는지도 정확하게 보여줄 수 있어요.

👀 로나메의 디테일

성과를 수치화해서 표기할 때는 반드시 KRW가 아닌 USD 기준으로 작성하세요. 특히 글로벌 기업 입사를 준비한다면, 모든 내용을 글로벌 기준으로 써야 합니다. 나의 레쥬메가 곧바로 한국인 리크루터에게 가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꼭 염두해주세요.

학력, 주소 등의 정보는 이렇게!

  • 학력: 대학교 이상부터 적고, 학사 외에도 석사, 박사 등 학위가 여러 개라면, 모든 학위를 쓰면 돼요.
  • 집 주소: 본인이 사는 동, 호수까지 다 쓸 필요는 없고, 쓰더라도 간단한 지역(ex. Seoul, South Korea)으로 간략히 작성하면 돼요. 국가를 표기할 때는 ‘South Korea’ 또는 ‘Republic of Korea’로 적어주세요.
  • 증명사진: 외항사 등 증명사진이 필수인 업계거나, 회사 Job Description에서 사진 첨부를 먼저 요청한 곳에 지원할 때만 넣으면 됩니다. 

레쥬메의 핵심은 경력!

정리하면 레쥬메에서 가장 중요한 건 경력이며, 그 외 모든 정보들은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습니다. 면접관은 오로지 ‘내 경력’을 토대로 판단해요. 이 점을 꼭 기억해 레쥬메를 완성하시기 바랍니다.

필진의 코멘트
  • 로나메: 외국계 기업과 해외 취업, 이직 전문 커리어 코치로 활동하고 있어요. 혹시 외국계 취업에 대한 궁금증이 있다면, 아래 버튼을 클릭해 질문을 보내주세요. 많이 나온 질문에 대한 답변을 제 블로그에 올려둘게요!
🔊 독자 피드백
독자님의 의견이 궁금해요
커리어레터를 읽고 좋았거나 아쉬웠던 점, 혹은 궁금하거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 망설이지 말고 문을 두드려주세요. 익명 참여도 가능하답니다. 더 나은 커리어를 쌓을 수 있도록 어피티가 도와드릴게요.
👉🏻 오늘의 커리어레터 친구에게 공유하기
💋 커리어레터를 만드는 사람들
  • 조이: 도움을 청하는 주니어들을 돕는 일이 취미입니다. 일잘러의 이야기를 잘 듣고, 구독자 여러분들에게 소개해드릴게요. 
  • 로나메: 외국계 기업과 해외 취업, 이직 전문 커리어 코치로 활동하고 있어요. 저의구체적인 경험담과 노하우가 궁금하다면, 블로그에서 확인하실 수 있어요! 
+ 그리고 어피티의 JYP, 정인, 졸리가 오늘자 커리어레터를 함께 만들었어요! 
UPPITY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20길 59-3 1층
ⓒ 2023. UPPITY All Rights Reserved.
stibee

좋은 뉴스레터를 만들고 전하는 일,
스티비가 함께 합니다

공유하기

최근 뉴스레터

juan-jose-BFJBY5a1b5w-unsplash
💼 독자님의 가장 큰 도전은 무엇이었나요?
안녕하세요, 어피티팀입니다. 오늘은 한 가지 전해드릴 소식이 있어요. 2022년 8월부터 매주 토요일 여러분의 이메일함을 두드려 온...
copper-colored coins on in person's hands
💼 연봉인상률이 너무 낮아서 고민이에요
드라마 단골 대사 중에 이런 말이 있죠. “나다운 게 뭔데?!”. 분노나 슬픔에 빠진 주인공을 향해 누군가 ‘너답지 않게 왜 그래?’라는...
man in white crew neck t-shirt standing on top of mountain during sunset
💼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인가요?
‘좋아 보이는’ 것에 대가를 지불할 수 있다면 ‘좋아하는’ 거라고 해요. 그리고 좋아하는 것을 선택하기 위해 희생이 따르지만, 그럼에도...
woman wearing silver-colored ring
💼 나 자신보다 소중한 건 없으니까요
커리어를 이어가는 일은 선택의 연속입니다. 우리는 중요한 것을 놓치지 않고, 원하는 성과와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자신만의 원칙에 따라...

똑똑한 돈 친구, 머니레터

매일 출근길 5분, 떠먹여주는 경제 소식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든든한 커리어 코치, 커리어레터

취업부터 이직까지, 매주 토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