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취뽀’ 후 월급 관리, 잘하는 것 맞나요?

저는 제가 한 달 동안 용돈으로 쓸 비용으로 81만 원을 설정해 두고, 카테고리별로 세부 예산을 설정합니다. 이제 막 직장인이 되어서, 학생 때와 다르게 사회생활 하며 얼마나 더 돈이 나갈지는 아직 미지수라 앞으로 한달 용돈이 조정될 수도 있어요.

머니 프로필


  • 닉네임: 밍뭉
  • 나이: 만 26세
  • 금융 성향현실적인 라쿤, 숲을 보는 앵무
  • 돈 관련 목표: 2024년 현금 자산 5천만 원, 서른 전에 1억 원 달성하기
  • 하는 일: 외국계 리서치회사 연구분석 1개월 차 신입사원
  • 연봉: 4,100만 원(+ 연간 복지포인트 100만 원)
  • 월평균 실수령액: 약 300만 원
  • 주거 형태: 본가 거주
  • 현재 자산
    • 예적금: 주택청약저축 896만 원, CMA 2,270만 원
    • 주식: 평가금액 기준 330만 원

나의 돈 관리 루틴


나의 한 달 돈 관리 방법

  • 저축
    • 예적금은 이율이 별로라고 생각해 저축은 매일 이자가 들어오는 CMA를 이용합니다. 미래에셋의 네이버CMA와 SK증권의 CMA통장을 이용하고 있는데요, 둘 다 월 약 3만 원 정도의 이자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 지금까지 모은 돈은 모두 CMA에 이체해 두어서 보통예금계좌에는 저축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보통예금계좌는 카드값 결제용으로만 사용해요 
  • 소비
    • 신용카드(월 41만 원)와 체크카드(월 40만 원) 두 가지로 구분해 총 81만 원의 한 달 용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저의 소비패턴에 딱 맞는 KB신용카드를 사용해 월 1만 원 내외의 할인 혜택을 받고 있습니다. 실적 30만 원을 채워야 해서 우선 KB신용카드로 약 41만 원 가량만 소비합니다. 
    • 신용카드로 과하게 소비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카드값이 이체되는 통장을 일부러 0원으로 두고, 이체 전날 딱 카드값만큼만 입금해 둡니다. 나머지 용돈 40만 원은 모두 체크카드로 사용합니다. 
    • 저는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이용하고 있어서 네이버 포인트가 잘 모입니다. 네이버에서 쇼핑할 때는 당연히 네이버페이 머니카드를 사용하고, 오프라인에서도 네이버페이와 연동된 네이버페이 우리카드와 네이버페이 머니카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슬슬 해외여행을 가려고 해서 네이버페이 카드 중에서도 해외사용에도 유리한 카드로 발급받았어요. 
    • 회사에서 복지포인트로 연 100만 원을 줘서 앞으로 온라인 쇼핑은 무조건 복지포인트를 먼저 사용 후 제 용돈을 사용할 예정입니다. 

월평균 고정비

  • 주거비: 0원
  • 교통비: 5만 원
  • 통신비: 부모님이 대신 결제 중이나, 앞으로 회사에 통신비 청구 예정
  • 유료 구독 서비스: 네이버플러스멤버십 1년 정기결제 46,800원, 음악 스트리밍 앱 월 5,100원

월평균 변동비

  • 식비: 약 20만 원(주로 회사에서의 점심 식비)
  • 쇼핑: 20만 원(생활용품, 화장품, 옷, 영양제 등)
  • 문화생활: 3~4만 원(전시회, 영화)
  • 네이버시리즈 쿠키: 월 1만 원 미만
  • 의료/건강: 월 3~30만 원(대학병원 치료로 의료비 널뛰기가 심한 편)
  • 카페: 월 10만 원(사내 카페를 저렴하게 이용해 카페 지출을 많이 줄임)
  • 모임: 월 15만 원

연간 비정기 지출

  • 연간 여행 경비: 취업 준비로 여행을 안 갔지만, 올해 뉴욕 여행으로 400만 원 지출 예정

밍뭉 님의 일주일 지출


총 지출 756,550원

■ 전월 카드값: 540,470원

■ 식비: 137,240원

■ 문화생활/기타: 78,840원

일주일 지출 더 자세히 보러 가기

돈 관련 고민과 어피티의 솔루션 


Q. 월급 관리, 제가 잘하고 있는 걸까요?

지금은 단순하게 CMA에 몽땅 저축하고, 카드 값만 입출금계좌에 집어넣는 방식으로 저축해 오고 있습니다. 앞으로 저축 포트폴리오를 만들어서 다양한 구성과 방식으로 저축을 하고 싶어요. 

물론 다다익선이겠지만, 제 월급 수준에서 지출은 몇 퍼센트가 적당한 지, 연금 및 노후대비에는 몇 퍼센트를 저축해야 적당한 지, 주택청약에는 또 몇 퍼센트를 저축해야 하는 지, 추가로 개설할 만한 계좌(IRP, ISA등)가 뭐가 있는지 궁금해요. 

그리고 저는 본가에 거주하면서 고정 지출비용이 별로 없는 만큼, 81만 원의 지출이 적정한지도 궁금합니다. 과소비 중인 걸까요?

A. 과소비? NO, 알뜰소비 하고 있어요!

밍뭉 님, 아주 잘하고 있어요!

밍뭉 님, 이제 막 사회생활을 시작해 ‘직장인 월급 관리’의 세계에 진입하셨군요! 먼저 멋진 회사에 취업하신 걸 축하드려요. 보내주신 머니로그 속에서, 회사에 대한 프라이드와 만족감을 느낄 수 있었답니다. 

월급 관리 세계에 첫 발을 디딜 때, 많은 분들이 밍뭉 님과 비슷한 고민을 하시곤 해요. ‘나름대로 열심히 관리하는 것 같은데, 이게 맞는 걸까?’ 하는 생각이 들거든요. 

이런 분들 중에는 바로잡아야 할 문제가 있는 분도 계시지만, ‘이미 잘하고 있는데, 그 사실을 모르는 분’도 있습니다. 밍뭉 님이 바로 그런 분이에요. 

결론부터 말하면, 밍뭉 님은 월급 관리를 잘하고 계십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점을 잘하고 있는지 짚어볼게요. 

밍뭉 님 월급 관리 Good 

  • 지출 항목별로 월별 예산을 설정해, 그 안에서 계획적으로 지출
  • 신용카드는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실적 기준까지만 사용하고, 과소비를 방지하기 위해 카드 값 전용 통장을 따로 관리
  • 쇼핑, 여행 등을 위한 유료 구독 서비스는 하나의 플랫폼(네이버플러스 멤버십 등)에 집중해, 지출 구조를 단순하게 만들면서 혜택을 극대화
  • 일반 카페보다 저렴한 회사 카페를 애용하고, 쇼핑에 회사 복지포인트를 활용해 소비 지출을 줄임

과소비 지수? ‘적정’ 상태입니다

금융감독원 금융교육센터 자료에 ‘과소비 지수 계산법’이 나와 있어요. 나의 ‘월평균 수입’에서 ‘월평균 지출’을 뺀 뒤, 그 금액을 다시 ‘월평균 수입’으로 나눈 숫자로 과소비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수식이에요.

밍뭉 님은 월평균 수입과 저축을 명확하게 말씀해주셨는데요, 해당 금액을 바탕으로 과소비 지수를 계산하면 0.27이 나옵니다.

(300만 원 – 219만 원) / 300만 원 = 0.27

0.27은 알뜰 소비 기준보다도 한참 낮아요. ‘내가 과소비를 하고 있나’ 의심이 드신다면, ‘아니다’라고 확실하게 답해드릴 수 있어요.

이 습관을 유지하기 위한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내가 ‘지금’ 알뜰 소비를 하고 있다는 점에 안심하고, 느슨해져서는 안돼요. 돈관리는 습관이거든요. 지금의 좋은 습관을 잘 유지해, 소득이 높아질수록 더 효과적으로 돈을 모으고 불려갈 수 있게끔 만들어야 해요.

밍뭉 님, 아래 내용을 차근차근 실천해 월급 관리의 레벨을 높여보세요. 

첫 번째, 적금으로 선저축 후지출 구조 만들기

밍뭉 님은 적금 없이 CMA 통장에 돈을 쌓아두고 있어요. 결과적으로 돈이 모이는 것이니 적금과 다르지 않다고 느낄 수도 있는데요, 지금 상태로 두면 큰돈 쓸 일이 있을 때 CMA 통장 속 목돈이 눈에 들어올 수 있어요. 

적금은 저축을 체계적으로, 실수 없이 실행하기 위한 도구입니다. 1~3년 만기 적금을 4개 정도 가입해 월급이 들어오면 가장 먼저 적금에 나가게끔 해두세요. 만기를 감안해 저축 총액을 4개의 적금에 나누어 넣으시면 됩니다. 만기에 이자를 받는 기쁨을 느끼면, 돈 모으는 과정이 더 재밌어진답니다. 

두 번째, 청년도약계좌 등 정책금융상품 활용하기

4개 정도의 적금 중 하나는 청년도약계좌를 선택하시는 것도 좋겠어요. 만기가 5년으로 긴 편이지만, 밍뭉 님은 이제 막 직장생활을 시작한 사회초년생이라 만기까지 충분히 유지하실 수 있을 거예요. 

세 번째, 비상금 통장은 따로 관리하기

지금까지 CMA에 모든 돈 중 ‘내 월급 금액’을 따로 빼서 비상금통장에 넣어두세요. ‘저축할 돈’과 별도로 ‘비상시에 꺼내 쓸 돈’을 따로 빼두기 위해서예요. 이 돈을 비상시에 잘 쓰고, 이후 다시 원래 금액으로 맞춰서 ‘항상 갖고 있는 돈’이 되어야 합니다. 

인터넷전문은행 3사의 파킹통장 중 케이벵크의 ‘플러스박스’를 추천 드립니다. 비상금통장은 금리도 중요하지만, 비상시에만 꺼내쓸 수 있도록 약간의 제약이 있는 것도 좋거든요. 플러스박스는 연결된 계좌를 통한 입출금만 가능하고, 그 외의 입출금은 모두 제한되는 기능이 있답니다. 

네 번째, 연금은 ISA로 시작하기

노후 대비에 대한 막연한 조바심에 주변에서 추천하는 장기 납입 상품으로 가입했다가, 후회하는 경우가 많아요. 노후 대비는 장기 프로젝트라는 점을 잊지 마세요. 지금부터 차근차근 시작하면 됩니다. 먼저 만기가 짧은 ISA부터 시작해 보세요. ISA는 의무가입기간이 3년입니다. 

ISA의 정식 명칭은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ndividual Saving Account)예요. ‘정부가 국민의 자산 축적을 돕기 위해 만든 특별한 계좌’라고 할 수 있어요. ISA에 돈을 납입하는 동안, 또 만기가 된 뒤에 세금 혜택을 받을 수 있거든요.

ISA 가입 후 최소 3년이 지나면, 만기 수령해 일시금으로 받을 수도 있지만, 만기환급금을 연금계좌(연금저축펀드, 연금저축보험, 연금저축신탁, IRP 등)로 이체하면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어요. 

ISA에 돈을 납입하는 동안 세금 혜택을 쏠쏠하게 챙기면서, 만기 후 그 돈을 노후 대비에 활용하면 추가적인 인센티브를 주겠다는 거예요. 

저축과 투자, 노후 대비에 모두 관심이 있지만 아직 뭐부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면, ISA를 적극 활용해보세요. 만기가 짧아 부담없이 가입할 수 있고, 자유롭게 투자하면서도 세금을 아낄 수 있어 일석삼조랍니다!

공유하기

관련 글

8466_1710307536
미국 간호사의 꿈을 향한 재테크 플랜이 필요해요
이렇게 흔한 인형처럼 사소한 소비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행복을 느끼는 짠순이입니다!
8466_1709108301
돈 모으기와 독립 준비 둘 다 잘 해내고 싶어요
음악 듣는 것도, 공연을 보는 것도 너무 즐거워요. 더위를 많이 타지만 매년 여름이 너무나 기다려지는 건 페스티벌 때문이고요!
8466_1706682880
30살 전에 1억 모으기, 가능할까요?
여행과 사진 찍는 걸 좋아합니다.
image-687-1024x1024
석사 과정 스타트! 공대 대학원생의 일주일 머니로그
안녕하세요, 자발적으로 도비가 되어버린 석사과정 1학기 차 공대 대학원생 ‘리라’입니다. 사진은 열심히 실험 중인 사진이에요. 망한...

똑똑한 돈 친구, 머니레터

매일 출근길 5분, 떠먹여주는 경제 소식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