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유가 급등에 긴장하는 이유

글, JYP


유가가 다시 오름세입니다

국제유가의 벤치마크가 되는 브렌트유 선물 가격이 배럴당 90달러 넘게 오르고 있어요. 이만큼 오른 건 작년 11월 이후 10개월 만에 처음입니다. 경제가 돌아가는 거의 모든 영역에 원유가 사용되기 때문에, 유가가 오르면 물가도 전반적으로 오를 수 있어요.


감산 기간을 연장했기 때문이에요

주요 산유국들이 원유 생산량과 수출량에 제한을 두겠다(감산 기간 연장)고 했기 때문이에요. 산유국은 원유 수요를 살피며 생산량을 조절합니다. 그런데 최근 원유 최대 수입국 중국의 경기가 부진해졌어요. 경기가 나빠지면 원유 수요가 줄어들기 때문에, 산유국들이 먼저 생산량을 줄이기 시작한 거예요.


석유 수요인 중국 경기는 부진해요

지난달 중순부터 시작된, 중국 부동산 업체의 채무불이행 위기는 겨우 진정됐습니다. 하지만 제조업 실무자의 업계 전망을 보여주는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 지표는 5개월 연속 50 밑입니다. 50을 기준으로, 50보다 낮으면 제조업경기가 전보다 수축했다고 볼 수 있어요.

어피티의 코멘트
  • JYP: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원유 최대 수입국인 중국 경기가 부진해지면서, 원유 생산국 입장에서는 앞으로 원유 수요가 줄어들 거라고 전망했고, 줄어든 수요에 맞추기 위해 감산 조치를 연장한 거예요. 감산이 지속되면 원유 가격이 비싸집니다. 경기 회복세를 보여주는 근거가 필요한 상황이에요.

공유하기

관련 글

tech-daily-pz_L0YpSVvE-unsplash
‘금리 동결’ 뉴스, 왜 자꾸 나와?
어제(11일) 열린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우리나라 기준금리가 3.50%로 동결됐어요. 이미 여러 번 본 듯한 뉴스처럼 느껴진다면,...
pexels-lara-jameson-8828343
‘메이드 인 차이나’ 저리 가고, 인도 공장 어서오고
글로벌 기업들의 ‘탈중국’ 행렬의 효과가 가시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했어요. 한국무역협회에서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공급망에서...
fernando-cferdophotography-tNDYN8jWyfM-unsplash
‘글로벌 사우스’ 국제경제의 최고 관심사예요
트럼프의 재선 확률이 올라가며 ‘글로벌 사우스(Global South)’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어요. 글로벌 사우스는 주로 지구 남반구에...
naveed-ahmed-9Dt4WutvwDs-unsplash
세계 5위 등극한 인도 증시
최근 세계 주식시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국가는 인도예요. 인도 증시의 시가총액이 5조 달러를 넘기며, 미국과 중국, 일본, 홍콩에 이어...

경제 공부, 선택 아닌 필수

막막한 경제 공부, 머니레터로 시작하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