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요즘 부동산 종합 정리

글, 정인


무슨 일이 있었냐면요

전 세계 부동산 가격이 치솟고 있습니다. 요새 다른 뉴스거리가 많아 부동산 관련 뉴스가 헤드라인으로 올라오진 않고 있지만, 우리나라 부동산 시장도 다른 OECD국가와 마찬가지로 계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요. 2021년 1분기 자료를 기준으로 블룸버그 부동산 버블 랭킹 19위에 올랐습니다.

‘버블’이라는 말이 나오고, 금리도 오르고 있죠. 정부가 부동산 가격 고점 경고를 했는데도 지난 7월에 20~30대의 서울 부동산 패닉바잉은 최고치를 찍었습니다. 사실 현재 부동산 가격이 버블이라고 해도 ‘버블이 얼마나 더 오래 갈지’, ‘언제 얼마나 떨어질지’ 아무도 장담하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개인의 원리금 상환능력에 따라 지금 내린 선택을 평가받게 될 거예요.

좀 더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현재 서울 부동산 시장의 가장 큰 특징은 크게 세 가지로 나눠볼 수 있습니다.

① 거래량이 줄어들면서 거래절벽이 등장함.
재개발 가능 구축 아파트가 신축 아파트보다 가격 오름세가 강함. 

특히 30대가 수도권과 지방 대도시의 부동산도 주로 매매하고 있다고 하니, 이번 부동산 시장 참여자는 주로 30대라고 볼 수 있겠어요. 정리하면 ‘2030이 패닉바잉을 하는 가운데 풍부한 현금성 자산을 가진 사람들이 재개발을 기대하면서 투자성 매입을 하고, 집주인들은 부동산 가격이 더 오르기를 기다리면서 매물을 내놓지 않고 있다’는 거예요. 

독자님이 알아야 할 것

✔️ 지난 6월 미국 집값도 30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고 합니다. 블룸버그의 버블 랭킹 1, 2, 3위는 뉴질랜드, 캐나다, 스웨덴이에요. 

✔️ 2019년 기준, 서울의 아파트 소유 가구주는 120만 명 정도였습니다. 2021년 서울시 인구가 약 1천만 명이니 3인가구로 치면, 서울 시민의 1/3, 2인가구로 치면 1/5 정도가 서울 아파트에 사는 셈입니다.

✔️ 서울시는 한강변 아파트에 적용되어 오던 15층·35층 층고 제한 규제를 폐지할 방침입니다. 서울의 한강 조망권을 확보하기 위해 한강변에 맞닿은 첫동은 15층 이상을 금지하고 그 뒤에 세우는 아파트도 35층을 넘지 못하게 하는 규제였는데요. 재건축·재개발 규제를 완화하면서 층수 제한도 폐지한다는 거예요. 

    공유하기

    관련 글

    avi-waxman-f9qZuKoZYoY-unsplash (1)
    인구 감소가 부동산에 미칠 영향: 집값 하락보다 빈집이 더 문제예요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도심공동화’를 막기 위한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하고 이번 달 22일부터 접수를 받아요. 인구 감소가 부동산...
    phil-hearing-IYfp2Ixe9nM-unsplash
    기준금리 그대로인데 주담대 금리는 낮아지는 중?
    지난 5월 말 기준, 5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잔액은 546조 원에 달했어요. 총 546조 원을 빌려줬다는 뜻으로, 3월에...
    rawkkim-UoF4yAtxxas-unsplash
    할인분양 입주자 주차요금 50배?
    부동산 경기가 어려워지면서 준공을 완료했는데도 분양이 되지 않은 물량이 늘어나고 있어요.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은 ‘악성 미분양’이라고...
    luke-van-zyl-koH7IVuwRLw-unsplash
    전세 기피하는데 전세가는 오른다고?
    서울 아파트 전세 가격이 작년 5월 둘째주부터 52주 연속 상승세예요. 아파트 전세 공급은 줄어들었는데, 수요는 늘고 있기 때문이에요....

    경제 공부, 선택 아닌 필수

    막막한 경제 공부, 머니레터로 시작하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