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어린이 완구와 전기온수매트 KC마크 없어도 직구 가능해요

글, 정인


해외직구 금지 방침이 번복됐어요

지난 16일, 정부는 ‘해외직구 급증에 따른 소비자 안전 강화 및 기업 경쟁력 제고 방안’을 발표했어요. 다음 달부터 80개 품목을 따로 지정해 국가통합 인증마크인 ‘KC 인증’을 받지 않으면 해외 직접 구매를 원천적으로 금지하기로 했었는데, 18일 금지 방침이 바뀌었어요. KC인증이 없어도 직구를 금지하지는 않지만, 해당 품목에서 위해 요소가 발견되면 직구가 금지되고, 제조사가 KC인증을 통과해야 직구 금지 조치를 해제해 주겠다고 해요. 정부가 지정한 80개 품목은 다음과 같아요.

  • 13세 이하 어린이가 사용하는 34개 품목(유모차·완구 등)
  • 화재나 감전 등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전기·생활용품 34개 품목(전기온수매트 등)
  • 생활화학제품 12개 품목(가습기용 소독제·보건용 살충제와 기피제 등)

물가 인상과 연관이 있어요

발표에는 ‘소액수입물품 면세제도’ 개편을 검토할 예정이라는 내용이 포함됐어요. 현행 제도상 개인은 해외 직구 시 150달러 이하로는 관세와 부가가치세를 내지 않아요. 회당 한도는 있지만 누적 한도가 없어 되팔기에 악용되는 사례가 늘고 있어요. 이런 행위가 시장 생태계를 교란하고 관세, 인증마크 획득, 유해성분검사 등에 비용을 지출하는 정식 수입업체에 피해를 준다는 것이 개편을 검토하는 주요 배경이에요.

  • 면세제도 개편 찬성 입장: 국내 기업의 경쟁력을 보존하는 것이 중요하며, 품질 인증이 되지 않은 저가 상품 구매는 결국 소비자에게 해가 된다
  • 면세제도 개편 반대 입장: 결과적으로 모든 상품에 모두 관세가 붙어 사실상 증세 효과를 내며, 그에 따라 물가가 오를 것이다
어피티의 코멘트
  • 정인: 직구 정책을 논의하는 직접적인 계기가 된 건 중국 이커머스의 초저가 상품들이지만, 한 국가의 상품을 특정해서 금지하거나 배척하기는 어려워요. 지난 2019년 일본이 우리나라를 반도체 소재 수출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한 조치나, 미국과 중국의 반도체 관련 갈등처럼 무역분쟁의 원인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에요. 따라서 무역 관련 정책을 바꿀 때는 각국과 맺은 무역협정을 위반하지는 않는지, 또 분쟁소지에 대처방안이 마련돼 있는지 잘 따져볼 필요가 있어요.

공유하기

관련 글

zbynek-burival-V4ZYJZJ3W4M-unsplash
아마존이 8조 원 투자 밀당하는 이유
아마존웹서비스(AWS)는 우리나라 재생에너지에 8조 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는데, 이번에 그 일환으로 태양광 구매 계약을...
lauren-seo-YAf3-xZBc0I-unsplash (2)
4년 반 만에 한중일 정상회담이 열렸어요
지난 26일과 27일, 4년 반 만에 서울에서 한중일 정상회담이 열렸어요. 중국에서는 시진핑 국가주석 대신 리창 국무원 총리가 참석했어요....
thomas-vimare-IZ01rjX0XQA-unsplash
우리나라를 산유국으로 만들 수도 있는 협정이 있어요
제주도 남쪽, 일본 규슈 서쪽에 위치한 7광구엔 상당한 석유와 천연가스가 매장되어 있는 것으로 추정돼요. 한·일공동개발협정을 체결해...
kevin-turcios-s6pKmNcqov0-unsplash (1)
1만 원까지 140원 남은 최저시급
이번 최저임금위는 한 달 밀렸어요 올해는 최저임금 협상의 시간이 다소 늦게 돌아왔어요. 원래 최저임금 논의는 매년 4월경 시작해서...

똑똑한 돈 친구, 머니레터

매일 출근길 5분, 떠먹여주는 경제 소식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