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시장의 새로운 빅이슈: AI와 중국

gray and white robot illustration

글, 정인


금리 인하 신중론에도 영향은 미미했어요

지난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는 기준금리 인하 신중론을 펼쳤어요. 1월 FOMC 회의록이 발표됐는데, 기준금리 인하 시기가 시장의 예상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분위기가 조성됐습니다. 하지만 연준의 발표 이후에도 미국 증시는 엔비디아 등 AI 관련 주가 상승에 힘입어 크게 올랐어요. 국채 금리 등 다른 금융시장도 큰 영향을 받지는 않았습니다.


‘AI’와 ‘중국’이 주요 이슈가 됐어요

팬데믹 이후 최근까지 미국 금리는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가장 중요한 이슈였어요. 하지만 시장은 이제 금리 이슈에 적응한 상황이에요. 다른 주제가 조금씩 영향력을 키우고 있는데, 특히 AI반도체 사이클과 중국 경기가 주목받아요. 

  • 반도체 산업은 수요와 공급 사이클이 뚜렷하다는 특징이 있어요. AI 반도체를 생산하는 엔비디아의 실적에 힘입어 세계 증시가 최고치를 찍은 상황에서 반도체 산업 전반이 성장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어요.
  • 팬데믹 이전에는 중국 시장이 세계 경제에 큰 역할을 했어요. 하지만 지금은 중국 내수 소비가 좋지 않아 문제예요. 시장은 중국 정부가 얼마나 강력한 정책으로 경기를 부양할지 지켜보고 있어요.
어피티의 코멘트
  • 정인: 경제는 생산과 소비라는 큰 축으로 돌아갑니다. 생산은 원자재나 물류 등 실제 환경적 요인의 영향을 크게 받아요. 물론 소비도 실물 경제가 돌아가는 상황에 영향을 받지만 사람들의 심리에 굉장히 민감해요. 경제뉴스에 ‘시장의 기대’나 ‘소비 심리’ 같은 단어가 나오는 이유예요.

공유하기

관련 글

eric-prouzet-TZB-1vfImhY-unsplash
중국 돈이 이기면 1,380원↓ 유럽 돈이 이기면 1,380원↑
최근 원-달러 환율은 1,375원과 1,385원 사이 박스권을 맴돌고 있어요. 팬데믹이 종료된 2022년까지 원-달러 환율은 1달러에...
luke-stackpoole--gy4s9SQ1RI-unsplash
미국보다 먼저 기준금리 인하에 나선 국가들
지난 5일과 6일, 캐나다와 EU의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각각 4.25%와 4.75%로 기존에 비해 0.25%p씩 내렸어요. 물가가...
eduardo-soares-utWyPB8_FU8-unsplash
32년 만에 탄생한 NEW 시중은행
지난달, 대구·경북권 중심 지방은행이었던 ‘DGB대구은행’이 시중은행으로 전환됐어요. 그동안 시중은행 업계는 신한·KB국민·하나·우리·NH농협이...
towfiqu-barbhuiya-jpqyfK7GB4w-unsplash (1)
공시가 다양해지면 투자자에게 유리해요
지난달 27일, 한국거래소는 전체 상장사를 대상으로 ‘기업가치 제고 계획’ 공시 안내 공문을 발송했어요. 정부의 K-밸류업 프로그램에...

똑똑한 돈 친구, 머니레터

매일 출근길 5분, 떠먹여주는 경제 소식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