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시간~을 돌릴 수만 있~다면 🎤

글, 어피티

사전적 의미로 ‘후회’는 현재 시점에 과거의 내 결정이 잘못된 것을 깨닫고, 뉘우치는 것을 뜻해요. 아쉬운 감정을 느끼는 데서 그치지 않고, 과거를 회고하며 마음가짐을 다잡을 수 있다면 후회는 성장의 계기가 될 수 있죠.

두 달 전, 어피티가 열었던 <천하제일 후회대회>도 이런 취지였어요. ‘돈’ 문제로 후회하는 일화와 함께 ‘과거로 돌아간다면 어떤 결정을 내릴 건지’를 묻는 이 설문에, 많은 분들이 사연을 보내주셨습니다. 다른 독자님들에게도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말이에요.

오늘은 <천하제일 후회대회>에 들어온 세 개의 사연을 소개할게요. 과거의 나에게, 세 분의 독자님은 어떤 말을 남겼을까요?


👤 Js: “계좌를 나눠서 돈 관리할걸”

은행 직원과 5분 남짓 나눈 대화가 떠오르네요

미국에서 유학 생활을 하고, 직장을 다녔어요. 첫 직장에 취직할 당시에는 돈 관리에 대한 개념이 없어서, 제가 버는 월급보다 지출이 적으면 돈은 조금씩 모일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모든 자산을 일반 입출금 계좌(checking account) 하나에서 관리하고 있었어요.

취직 후 몇 달이 지난 시점에 은행에 갔더니, 은행 직원이 저축 계좌(savings account)를 하나 만들라고 권하더군요.

저는 ‘굳이 계좌를 두 개로 관리할 필요가 있냐’라고 물었고, 직원은 ‘계좌를 따로 관리해서 월급의 일부를 savings account에 넣는 게 심리적으로도 실질적으로도 큰 차이를 만들 거야’라고 답했어요.

하지만 전 제 고집대로 ‘필요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어요. 어차피 이자도 아주 적은데 무슨 도움이 되겠냐 싶었거든요. 

지금 돌이켜 보면 소름이 돋아요

그렇게 시간이 지나고, 저는 미국 기업을 나와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일한 기간을 생각하면 아주 적은 돈만 모은 채 말이죠. 

벌써 7~8년 전의 일인 데다 5분 남짓 나눴던 대화였지만, 은행 직원이 해준 조언을 다시 떠올려 보면 정말 소름이 돋을 정도예요. ‘그때 그 은행 직원의 조언을 들었더라면, 적어도 계좌 관리의 기초는 준비돼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아주 후회가 되네요.

과거로 돌아간다면 통장에 돈이 들어올 때 무조건 일정 금액을 적금 계좌로 입금하고, 그 계좌를 최대한 건드리지 않을 거예요. 그리고 통장 쪼개기를 통해 저에게 필요한 자금을 세분화해서 관리할 겁니다. 

과거의 나에게 이렇게 말하고 싶어요

“과거의 Js야, 돈 관리에는 심리적인 요소도 중요한 것 같더라. 같은 돈이라도 우리가 어떤 심리를 가지고 관리하느냐에 따라 아주 효율적일 수도 있고, 엄청난 낭비가 될 수도 있어. 그러니 일정 금액은 무조건, 절대로 건들지 않는 적금 계좌와 다른 통장에 넣어서 관리하렴!”

– 머니레터 구독자 Js 님의 이야기

어피티의 조금 진지한 코멘트 💬

  • 돈 관리에서 심리적인 요소는 실제로 큰 영향을 끼쳐요. 행동경제학에서는 ‘심리적 회계(Mental Accounting)’라고 부르죠. 가계부를 쓰며 소비를 라벨링하고, 목적에 따라 통장을 나누어 사용하고(통장 쪼개기), 신용카드를 조심해야 한다고 얘기하는 것도 모두 이 맥락에서 출발합니다. 책 <심리계좌>에 이 내용이 자세히 담겨 있어요.

👤 도토리: “쇼핑보다는 경험에 돈을 쓸걸”

해외여행을 가서 쇼핑에 돈을 많이 썼어요 

미래를 위해 저축하는 20대가 아닌, 오늘을 위해 쓰는 20대였어요. 스물두 살에는 유럽여행을 혼자 가기로 마음먹고, 20일간 여행하며 돈을 1,000만 원 가까이 썼습니다.

여행경비에 쓴 건 500만 원 정도고 쇼핑에만 500만 원 넘게 돈을 썼어요. 명품부터 옷, 여행지에서 사야 한다는 기념품까지… 물론 지금까지 잘 쓰는 것도 있지만, 대부분 유행이 지났거나 쓸 일이 없더라고요.

이제는 혼자 떠날 수 있는 용기도 없고, 한 달이나 여행하려면 퇴사를 해야 하는데 그럴 용기도 없어요. 지금도 그때가 종종 떠오르는데, ‘쇼핑할 돈으로 더 오래, 더 많은 국가를 경험하고 올 걸’ 하는 후회가 남아요.

과거의 나에게 이렇게 말하고 싶어요

“결혼 생각이 없다고 해서 돈을 모으지 않고,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갖고 싶은 거 다 가지려고 하면 반드시 후회할 날이 올 거야. 여행도 좋지만, 여행을 하면서도 충분히 돈도 모을 수 있어! 너의 서른 맞이가 힘들지 않도록, 얼른 가계부 쓰고 소비 습관도 고쳐보자.”

– 머니레터 구독자 도토리 님의 이야기

어피티의 조금 진지한 코멘트 💬

  • 보통은 사야 할 물건을 리스트업하지만, 여행지에서는 반대로 생각하는 게 좋아요. 사야 할 물건을 사고도 더 사고 싶은 심리가 강하거든요. 여행 전, 충동 소비를 막기 위해 ‘사지 말아야 할 물건 리스트’와 함께 기념품 예산을 정해두세요. 기념품 예산만큼 외화를 봉투에 따로 관리하는 것도 방법이에요.

👤 LAM: “모임은 아쉬울 때 끝낼걸”

숙취와 정산서만 남은 뒤풀이가 떠오르네요

아무 생각 없이 뒤풀이에 따라갔지요. 오랜만의 모임이기도 했고 자리를 뜨려 하니 주변 사람들이 붙잡았어요. 정신없이 흘러간 뒤풀이 다음 날, 제게 남은 건 흐릿한 기억와 숙취로 저린 배, 그리고 정산서였어요.

‘이 돈이면 혼자 카페에서 행복하게 즐길 수 있는 케이크가 몇 개야!’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평소에는 조금이라도 싼 케잌에 아메리카노를 사면서도 전전긍긍했단 말이에요.

모임은 가장 행복하고 아쉬울 때 끝내라고 했는데, 그 말을 잠시 잊었어요. 역시 술과 밤은 위험해요.

과거의 나에게 이렇게 말하고 싶어요

“유혹에 속지 마. 너가 평소에 아끼고 아꼈던 습관들을 기억해. 돈을 써도 되는 상황인지 헷갈린다면, 오늘 그 돈을 쓸 계획이 있었는지 떠올려 봐. 만약 없었다면, 매정하게 돌아서 버려.

만약 (아주 희박한 확률로) 그날 잊을 수 없는 추억이 생긴대도, 너의 의지로 마련할 수 있는 기회는 충분히 널려있어. 지금 흥에 술에 취한 너 말고, 차분하고 이성적인 과거의 너를 믿어!”

– 머니레터 구독자 LAM 님의 이야기

어피티의 조금 진지한 코멘트 💬

  • 지출 관리 측면에서 술과 밤은 정말 위험하긴 해요. 밥값, 술값만 나가는 게 아니라, 택시비에 다음날 해장을 하는 데도 돈을 쓸 가능성이 있거든요. 이 문제에서는 LAM 님의 말씀이 확실한 답이에요. 이 돈을 쓸 계획이 있었는지 생각해 보고, 아니라면 매정하게 돌아서기. 그리고 내 의지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기회는 널려있다는 걸 기억하기!

공유하기

관련 글

default-column
현명한 블프 쇼핑 독자님의 노하우는?
글, 어피티📌 코너 소개: 돈을 잘 벌고, 잘 관리하는 것뿐만 아니라 한정된 돈을 잘 쓰는 것도 중요합니다. <경제생활...
default-column
'급매' 할 필요 없어요 '장바구니'에 담아 두세요
글, 어피티📌 코너 소개: 돈을 잘 벌고, 잘 관리하는 것뿐만 아니라 한정된 돈을 잘 쓰는 것도 중요합니다. <경제생활...
default-column
'세일 제철'에도 지갑을 지키는 방법
글, 어피티📌 코너 소개: 돈을 잘 벌고, 잘 관리하는 것뿐만 아니라 한정된 돈을 잘 쓰는 것도 중요합니다. <경제생활...
default-column
'상품권' 선물에도 팁이 있다?
글, 어피티연말연시를 앞두고 안부를 묻거나 마음을 전할 일이 많은데요, 이럴 때 상품권 선물이 참 유용합니다. 받는...

똑똑한 돈 친구, 머니레터

매일 출근길 5분, 떠먹여주는 경제 소식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든든한 커리어 코치, 커리어레터

취업부터 이직까지, 매주 토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