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병아리는🐤컨테이너선🚢이 될까?

글, 정인


하림, HMM 인수 직전이에요

종합식품기업인 하림그룹의 해운 계열사 ‘팬오션하림’이 국내 최대 국적선사인 HMM(옛 현대상선)을 인수하기 직전이에요. 인수전에서 경쟁사인 동원그룹보다 2천억 원 높은 가격을 제시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어요. 인수에 성공하면 하림그룹은 단숨에 재계 순위 13위로 뛰어올라요.


인수되는 기업이 인수하는 기업보다 커요

HMM의 경영권 인수 가격은 6조 4천억 원 수준으로 알려졌어요. 하림그룹의 인수 자금은 사모펀드 운용사인 JKL파트너스가 상당 부분 메워줬어요. 인수가 끝까지 진행되면 JKL파트너스가 2대 주주가 됩니다.


7년 만에 다시 민간기업이 돼요

옛 현대상선이 HMM이 됐다가 하림그룹에 인수된 역사는 아래와 같아요.

  •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2011년 유럽 금융위기로 해운경기 침체 
  • HMM은 계속 적자를 내며 버티다 2016년 부도 위기
  • 산업은행 관리 하에 들어가며 사실상 국유화
  • 2020년부터 팬데믹으로 해상운임이 크게 올라 흑자 기록
  • 경영이 정상화됐다고 판단한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매각 결정

이번에 하림그룹이 인수를 완료하면 7년 만에 다시 사기업이 됩니다. 하지만 해운경기는 다시 하락세라, 하림그룹이 ‘승자의 저주’에 빠지지 않고 잘 경영할 수 있을지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와요.
어피티의 코멘트
  • 정인: 사모펀드는 엑시트(exit)를 통해 투자금을 회수해야 하는 만큼, HMM의 2대주주는 언제든 바뀔 수 있어요. 아무래도 지속적인 경영의지가 있는 기업자본에 비하면 불안정성이 큰 자본이에요. 하지만 사모펀드 없이 금융시장이 돌아갈 수는 없으니, 시장과 기업이 이 자본을 얼마나 건전하게 다룰 역량이 되는지가 중요해요.

공유하기

관련 글

pexels-salvatore-de-lellis-107015876-9683980
전 세계 멈춘 ‘IT 대란’ 클라우드, 이대로 괜찮을까요?
지난주, 마이크로소프트(MS)의 클라우드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하며 항공기 2만3천 편이 지연·취소되는 등 전 세계 항공·통신·금융·의료...
pexels-karolina-grabowska-5980888
가상자산의 제도권 데뷔?
7월 19일부터 국내 최초로 가상자산만 다루는 법, ‘가상자산이용자보호법’이 시행돼요. 코인 등 가상자산 이용자의 자산을 보호하고,...
vlad-tchompalov-jwyO3NhPZKQ-unsplash (1)
SDV를 아시나요?
요즘 자동차 업계에서는 ‘SDV(Software Defined Vehicle, 소프트웨어 중심 자동차)’라는 키워드가 화제예요. SDV는...
shubham-mittal-sCXmwaVrBio-unsplash
나이키 실적, 로고처럼 반등할까?
세계 최대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아쉬운 성적을 보이고 있어요. 코로나19 팬데믹을 기점으로 경쟁사에 자리를 뺏기며 트렌드에서도...

경제 공부, 선택 아닌 필수

막막한 경제 공부, 머니레터로 시작하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