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미국 신용등급이 내려갔다?

글, JYP

미국 신용등급이 낮아졌어요

‘피치’가 미국의 국가 신용등급(IDRs, 장기외화표시발행자등급)을 AAA에서 AA+로 내렸어요. 피치는 글로벌 3대 신용평가사 중 하나예요. 국가도 기업, 개인처럼 신용등급을 주기적으로 평가받습니다. 국가 신용과 관련된 부정적인 이슈가 포착되면 이번처럼 신용등급이 조정되기도 해요.


5월 뉴스, 기억하시나요?

미국의 신용등급을 낮춘 배경으로는 재정악화, 국가채무가 언급됐어요. 지난 5월, 미국에서는 연방정부와 의회가 부채 한도를 두고 팽팽하게 대립했습니다. 지금껏 없던 일은 아니지만, 정치적 당파성이 문제 해결을 막는 경향이 커진다는 점에서 우려가 있었어요. 피치는 이 상황을 두고 미국의 거버넌스(지배구조)가 약화됐다고 평가했습니다.


2011년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어요

2011년,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은 부채 한도 협상으로 수개월을 대치하다가, 디폴트 시한을 하루 앞두고 극적으로 합의했습니다. 그때도 신용평가기관이 미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낮췄어요. 현재 상황과 무척 비슷하죠? 2011년 신용등급 강등 이슈는 미국 증시는 물론, 우리나라 증시에도 악영향을 미쳤습니다. 원·달러 환율도 급등했어요.

어피티의 코멘트
  • JYP: 피치의 미국 신용등급 강등 소식이 나오자, 2011년처럼 우리나라 증시와 원·달러 환율에 타격이 가는 게 아닌지 걱정이 컸습니다. 어제(2일) 국내 증시는 하락세를 보였지만, 전문가들은 “2011년과는 다르다”며 피치의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평가했어요.

공유하기

관련 글

henry-co-3JFVNo4ukKQ-unsplash
중국, 한 발짝 먼저 기준금리 낮춘 사연
중국 중앙은행이 대출우대금리(LPR)을 낮췄어요. LPR은 주택담보대출을 결정짓는 금리로, 중국의 기준금리라고 보시면 돼요. 전문가들...
element5-digital-ls8Kc0P9hAA-unsplash
11월 미국 대선, 증시에 어떤 변수일지 지켜봐야 해요
11월 미국 대선이 가까워지면서, 주요 후보들의 말 한 마디에 전 세계 증시가 출렁이는 중이에요. 지난주 후반부에는 반도체주가 급락했는데요,...
240718(목) 진영 뉴스
아마존 프라임데이 오픈, 들썩이는 기업은?
아마존의 대규모 할인행사, ‘아마존 프라임데이’가 현지시각 17일까지 이틀간 열렸어요. 아마존 프라임데이는 유료 멤버십인 프라임 서비스(연회비...
tech-daily-pz_L0YpSVvE-unsplash
‘금리 동결’ 뉴스, 왜 자꾸 나와?
어제(11일) 열린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우리나라 기준금리가 3.50%로 동결됐어요. 이미 여러 번 본 듯한 뉴스처럼 느껴진다면,...

경제 공부, 선택 아닌 필수

막막한 경제 공부, 머니레터로 시작하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