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돈은 찍으면 계속 나오나요?

글, 어PD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무언가 익숙한 이름인가요? 머니로그 솔루션에서 여러 번 소개한 다큐멘터리예요. 혼자 보려면 손이 가지 않는 다큐멘터리, 어PD와 함께 보는 건 어떤가요?

어렸을 땐 돈을 찍어내는 기계를 갖고 싶었어요

조폐공사에 있는 기계에서 돈이 나오는 거니까, 그 기계를 가지면 부자가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세상에는 조폐공사에서 찍어낸 돈만 있는 게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돈이 더 많다는 말을 들었어요. 찍어내지도 않은 돈이 어떻게 돌아다닐 수 있을까요?

‘아무도 말해주지 않는 자본주의의 진실’을 담은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를 보면서 알아볼게요. 

그 비결은 바로 ‘빚’이에요

찍어내지 않았는데도 돌아다니는 돈의 정체는 ‘빚’입니다. 

저는 ‘빚’하면 ‘당장 나와!’ 하며 문을 두드리는 깡패들과 집안 곳곳에 붙은 빨간 딱지(압류 스티커) 같은 어디서 한 번쯤 본 드라마 장면이 생각났어요. 

그런데 빚 덕분에 시중에 돈이 더 많이 흘러 다닐 수 있다고 하더라고요. 

은행은 가지고 있는 돈만 빌려주지 않아요

은행에 1천만 원 예금을 1년 동안 넣어둔다고 가정해볼게요. 은행은 그 1천만 원을 고이 보관해두었다가 이자와 함께 돌려주는 게 아니에요. 1천만 원이 들어오면 그중 일부만 남기고 나머지 돈은 다른 누군가에게 대출을 해줍니다. 

은행이 1천만 원 중 100만 원만 남기고 900만 원을 누군가에게 대출해줬다 해볼게요. 그러면 내가 은행에 맡긴 돈은 1천만 원이었지만 1,900만 원으로 돈이 뻥튀기가 된 거예요. 찍어내지도 않은 돈이 돌아다닐 수 있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은행이 보관하는 돈을 ‘지급준비금’이라고 해요

은행이 예금 고객에게 줄 돈으로 쌓아 둬야 하는 비율을 ‘지급준비율’이라고 합니다. 1천만 원의 예금 중 은행이 100만 원의 지급준비금을 남겼다면, 지급준비율은 10%이에요. 

현재 우리나라 금융기관에 적용된 지급준비율은 예금 종류에 따라 0~7%로 차등화되어 있어요. 

금세공업자가 시작한 방식이에요

16세기 영국으로 거슬러 올라가요. 금을 사용하던 시절, 사람들은 무거운 금을 금세공업자에게 맡기고 금 보관증을 받았어요. 이 보관증을 화폐처럼 사용하기도 했는데요. 

금세공업자들은 사람들이 맡긴 금을 다른 사람들에게 빌려주고 이자를 받을 생각을 했어요. 이 와중에, 한 가지 깨달은 것이 있는데요. 바로 사람들은 금세공업자가 얼마큼의 금을 가진지 모른다는 거였어요. 

그래서 금세공업자는 자신이 보유한 금보다 더 많은 양의 금보관증을 써주기 시작했어요. 이것이 예금과 대출, 은행의 시초가 되었습니다. 

문제는 뱅크런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 거예요

문제는 모든 사람들이 한 번에 몰려와서 금을 빼가려고 하는 상황이에요. 은행에 예금을 맡긴 모든 사람들이 한 번에 자신의 돈을 빼려 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은행은 돈을 줄 수 있을까요?

이런 상황을 ‘뱅크런(Bank Run)’이라고 하는데요. 고객들이 은행에서 예금을 인출하기 위해 한 번에 몰려드는 현상을 뜻해요. 경제가 나빠져 금융시장에 불안감이 감돌거나, 은행의 건전성에 불신이 생겼을 때 발생하곤 합니다. 

뱅크런이 생기면 은행은 속수무책이에요. 당장 은행에 있는 돈으로는 모든 예금을 돌려주기에 턱없이 부족하니까요. 뱅크런이 일어나면 은행이 파산하는 경우도 있어요. 2011년에 우리나라에서도 뱅크런이 발생했습니다.

*뱅크런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 경제사 tmi : 뱅크런

돈이 곧 빚인 이유

외부와 고립된 섬에서 돈은 1만 원만 있다고 가정해볼게요. 누군가 1만 원을 대출받아서 이자로 500원을 내야 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섬 안에는 1만 원만 있는데 어디서 500원을 가지고 올까요?

“답은 ‘갚을 수 없다’ 입니다. 이자를 갚으려면 방법은 딱 하나, 다시 돈을 찍어낼 수밖에 없습니다. 중앙은행이 500원을 더 발행하고 그걸 누군가 대출하는 겁니다. (중략) 즉, 내가 이자를 갚으려면 누군가의 대출금을 가져와야 합니다. 돈이 적게 돌면 결국 누군가는 이자를 갚을 수 없게 되고, 그럼 그 사람은 파산할 수밖에 없습니다.”
–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1화 중

시중의 굴러다니는 돈, 갚은 이자의 대부분이 다른 사람의 빚이라고 해요. 이 내용이 다큐멘터리를 관통하는 핵심 메시지입니다.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1화의 제목이 <돈은 빚이다>인 이유가 이제 좀 짐작이 가시나요? 

영상으로 보면 훨씬 더 이해하기 쉬우니까 여기를 눌러 이 부분만이라도 꼭 시청해보세요! 


어피티의 코멘트

  • 어PD: 예전부터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5화를 전부 시청하려고 했지만, 늘 1화만 유튜브 재생바가 닳도록(?) 봤어요. 혼자보단 같이 할 때의 힘을 믿습니다. 경제 다큐멘터리 명작들을 여러분과 함께 완주해보고 싶어요. 어피티 팀원으로 3년 차, 보고 듣고 주워들은 것들을 총동원할 테니 함께 성장해봐요!

공유하기

관련 글

default-column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총정리.zip
글, 어PD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제1부에서 5부까지, 총 11화에 걸쳐 리뷰해봤는데 어떠셨나요?...
default-column
역주행의 원조, 하이에크
글, 어PD👉 지난화 보러가기5-1부 리뷰: 케인스 편 보러 가기오늘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제5부,...
default-column
Q: 대공황 때 인기 경제학자는? A: 케인스
글, 어PD👉 4-1부 리뷰: 애덤 스미스 편 보러 가기👉 4-2부 리뷰: 마르크스 편 보러 가기EBS...
default-column
마르크스: 열심히 일하는데 왜 가난할까? 🤔
글, 어PD👉 4-1부 리뷰: 애덤 스미스 편 보러 가기애덤 스미스: 노동이 짱이다.마르크스: 인정.애덤...

똑똑한 돈 친구, 머니레터

매일 출근길 5분, 떠먹여주는 경제 소식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