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총정리.zip

글, 어PD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제1부에서 5부까지, 총 11화에 걸쳐 리뷰해봤는데 어떠셨나요? ‘경제’라는 장르가 이젠 좀 가깝게 느껴지나요?

<어PD와 함께 보는 경제다큐> 코너를 마무리하면서, 총정리 시간을 가져보려고 해요. 오늘의 요약 버전으로는 이해가 어렵다면, 지난 화를 읽어보는 걸 추천해 드려요!

지난 화 모두 보러 가기

제1부: 돈은 빚이다

은행이 돌아가는 방법을 알아보았습니다. 은행은 가지고 있는 돈만 빌려주지 않아요. 예를 들어 내가 은행에 1천만 원 예금을 넣어둔다면, 은행은 1천만 원 중 100만 원만 남기고 900만 원을 누군가에게 대출해줍니다. 

이 과정을 거쳐, 내가 은행에 맡긴 1천만 원의 돈이 1,900만 원의 가치를 만들어내요. 찍어내지도 않은 돈이 돌아다닐 수 있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제2부: 소비는 감정이다

소비의 원인을 다루었어요. 

  1. 그 물건이 없어서(Need) 
  2. 그 물건이 망가져서(Broken) 
  3. 갖고 있지만 더 좋아 보여서(Better) 
  4. 그냥(No reason)

여기서 3, 4번이 과소비에 해당한다고 해요. 내가 최근에 한 소비는 어느 쪽에 속하는지 생각하면서 다큐멘터리 2부를 시청해보세요. 팩트로 뼈 맞는 순간들이 아주 많답니다.

제3부: 금융지능은 있는가

① 은행

은행도 이익을 추구하는 ‘회사’라는 점을 이야기했어요. 은행은 다른 회사에서 만든 상품을 팔고 수수료를 받는 형식으로 이익을 취하기도 해요. 

② 펀드 

펀드는 주식, 채권, 부동산 등 다양한 투자대상을 묶어낸 ‘종합묶음상품’이에요. 마치 다양한 견과류들을 섞어 1봉지씩 묶어 파는 견과류 세트 상품처럼요. 

펀드는 판매사, 수탁회사, 자산운용사 등 많은 금융회사를 통해 만들어지고 운용됩니다. 많은 회사를 거치는 만큼 내 돈에서 수수료와 보수를 떼어가요.

③ 보험

보험은 여러 사람이 조금씩 돈(보험료)을 모았다가 사고가 난 사람에게 돈을 돌려주는 시스템이에요. 지난 리뷰에 나온 기본 용어만 알아도 보험에 대해 알아볼 때 훨씬 덜 막막할 거예요!

④ 파생상품

파생상품은 ‘기초자산’에서 나온 상품이에요. 주로 금융상품(주식, 채권, 외화 등)과 원자재(금, 은 등)를 기초자산으로 해서 다양한 파생상품을 만들어냅니다.

예를 들어, 금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파생상품을 사면, 금 자체를 사는 것이 아니라 금 가격의 움직임에 베팅한다고 볼 수 있어요.

⑤ 금융이해력

FQ(Financial Quotient)라고도 하는 ‘금융지능’은 금융에 대한 이해력을 말합니다. 금융이해력이 높은 사람은 개인의 수입과 재산에 영향을 미치는 충격을 견뎌내는 ‘위기 대응 능력’도 상대적으로 양호하다고 해요.

제4부: 세상을 바꾼 위대한 철학들

① 애덤 스미스

애덤 스미스는 ‘노동’이 부를 창출한다고 주장했어요. 그 유명한 ‘보이지 않는 손’을 말한 학자이기도 합니다. 자유로운 개인의 이익 추구가 사회전체의 이익을 증진하므로, 독점 없는 경쟁시장의 효율성을 강조했어요.

② 마르크스 

마르크스는 노동이 최고의 가치임에는 동의했지만, 분업 시스템은 오히려 노동자를 기계 부품처럼 만든다고 생각했어요. 이로 인해 자본가는 더욱더 부자가 되고, 노동자는 일을 열심히 함에도 가난에서 벗어나지 못한다고 주장했어요.

제5부: 국가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① 케인스

케인스는 1930년대 대공황의 원인을 수요부족에서 찾았습니다. ‘경기를 살리려면 공급보다 소비를 신경 써야 한다’, ‘그러니 정부가 자금을 지원해 유효수요를 늘려야 한다’라는 게 케인스의 주장이었어요.

② 하이에크

하이에크는 자유 시장 경쟁 체제를 중요시했어요. 금융시장과 노동시장의 규제 철폐, 공기업의 민영화 등을 추구했습니다. 이 이론은 1970년대에 빛을 발해요. 

③ 복지 자본주의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에서는 새로운 자본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바로 ‘복지 자본주의’예요. 복지 자본주의는 직업훈련, 교육, 의료 등의 복지가 뒷받침된 사회를 뜻해요.

어피티 독자님들의 후기

“정말 공포영화보다 더 무서웠고 26년 동안 돈에 대해 모르고 살았다는 것이 가장 무서웠다”
– 찐투두 님

“왜 달러와 미국정책을 알아야 하는지 인지하게 되었다”
– 베터 님

많은 어피티 독자분들이 다큐멘터리를 시청하고 후기를 남겨주셨어요. 님도 이번 기회를 통해 경제가 조금 더 친숙해졌기를 바라며, 코너를 마무리해볼게요!


어피티의 코멘트

  • 어PD: 어피티 독자님 중에는 멋진 분들이 참 많은 거 같아요. 작성해주신 후기들을 살펴보면서 많이 감탄하고 또 한편으로는 감동받았어요. 님 덕분에 저도 다큐멘터리를 끝까지 시청할 힘이 났답니다! 앞으로도 함께 성장해요!

공유하기

관련 글

default-column
역주행의 원조, 하이에크
글, 어PD👉 지난화 보러가기5-1부 리뷰: 케인스 편 보러 가기오늘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제5부,...
default-column
Q: 대공황 때 인기 경제학자는? A: 케인스
글, 어PD👉 4-1부 리뷰: 애덤 스미스 편 보러 가기👉 4-2부 리뷰: 마르크스 편 보러 가기EBS...
default-column
마르크스: 열심히 일하는데 왜 가난할까? 🤔
글, 어PD👉 4-1부 리뷰: 애덤 스미스 편 보러 가기애덤 스미스: 노동이 짱이다.마르크스: 인정.애덤...
default-column
애덤 스미스? 완전 부자편 드는 애 아니야?(아님)
글, 어PD👉 지난 시리즈 보러가기‘보이지 않는 손’, 한 번쯤은 들어봤을 거예요. EBS...

똑똑한 돈 친구, 머니레터

매일 출근길 5분, 떠먹여주는 경제 소식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