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높은 금리, 예상보다 더 간다

글, JYP


금리 인하에 대해 여전히 보수적이에요

미국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회의, FOMC 5월 의사록이 공개됐어요. 이 회의는 지난 4월 30일~5월 1일 진행돼, ‘미국 기준금리 5.25∼5.50%로 동결’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의사록에서는 이 결론을 내리기까지 어떤 논의 과정을 거쳤는지 확인할 수 있어요. 의사록 내용을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 물가 상승(인플레이션)이 잦아든다는 확신이 들면 금리를 내리겠지만
  • 최근 물가 지표를 보니, 그런 확신이 들려면 생각보다 오래 걸릴 것 같다
  • 물가 상승 위험이 커지면 오히려 (지금보다) 긴축 정책을 더 강화할 수 있다


한국도 기준금리를 동결했어요

어제(23일) 열린 우리나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도 기준금리를 동결해 현재의 연 3.5%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시장에서는 금리 인하를 기대하고 있지만, 아직은 이르다는 결론을 낸 거예요. 금통위의 판단 근거를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 이미 미국과의 기준금리 차이가 역대 최대 수준인데, 굳이 한국 기준금리를 더 내려서 위험을 감수할 이유가 없고
  • 우리나라도 소비자물가를 목표치(연 2%대 상승률)까지 충분히 낮추지 못해, 기준금리를 낮출 명분이 부족하다는 거예요


고금리 상태가 길어지는 중이에요

높은 금리가 이어지면서 대출을 받은 분들의 이자 부담이 큰 상황인데요, 기준금리를 인하하기 시작하더라도 가계에 영향을 미칠 때까지는 시간이 걸려요. 한국금융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3개월~1년의 시차가 존재할 거라고 해요. 2021년~2022년 금리 인상도 시차를 두고 가계대출 금리에 반영됐어요.

어피티의 코멘트
  • JYP: 시장에서는 FOMC 의사록에 등장하는 단어 하나하나에 의미가 부여되곤 해요. 이번 의사록에서는 ‘여럿(various)’이라는 수식어가 주목 받았습니다. “여러(various) 위원이 ‘인플레이션 위험이 현실화할 경우 정책을 강화(tighten policy)할 의향이 있다’라고 언급했다”는 내용이 있었거든요. 평소에는 잘 쓰지 않으며, 많은 의원들이 발언했음을 시사하는 표현이라, 이번 회의에서 위원들 사이에 논쟁이 있었을 거라는 추측이 나와요.

공유하기

관련 글

markus-spiske-wIUxLHndcLw-unsplash
정치는 우경화, 시장은 우하향? 혼돈의 유럽
지난주, EU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했음에도 유럽 증시는 물론 국채 가격과 유로화 가치가 모두 크게 떨어졌어요. 금리를 인하하면...
donald-giannatti-sWZ85aMZXg4-unsplash (1)
중국 경제를 보려면 돼지고기 가격을 보라
돼지고기는 중국 경제를 읽는 핵심 지표예요. 중국의 육류 소비 60%를 차지하는데다, 전 세계 돼지고기의 절반가량이 중국에서 생산돼요....
akhilesh-sharma-2m3RjDrGtgk-unsplash
사우디, 돈이 모자라 국영 석유회사 지분 팔아요
올해 사우디아라비아의 재정적자 규모는 GDP의 1.9%에 달할 것으로 추정돼요. 2022년 기준 사우디아라비아 GDP는 1조 1천억...
yellow and black train on railways
중국의 거친 확장과 불안한 미국과 그걸 지켜보는 우리나라
중국은 2014년부터 동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 유럽과 아프리카를 묶는 경제벨트를 추진하고 있어요. 바로 고대 실크로드를 모티브로 삼은...

똑똑한 돈 친구, 머니레터

매일 출근길 5분, 떠먹여주는 경제 소식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실패 없는 소비, 잘쓸레터

잘쓰는 것도 재테크, 매주 수요일 만나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